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7.5℃
  • 흐림강릉 10.6℃
  • 흐림서울 7.5℃
  • 구름조금대전 16.2℃
  • 맑음대구 15.8℃
  • 맑음울산 17.0℃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5.6℃
  • 구름많음고창 16.4℃
  • 맑음제주 16.2℃
  • 흐림강화 9.5℃
  • 흐림보은 15.9℃
  • 구름많음금산 14.8℃
  • 구름조금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정치

봉양순 시의원, “공공의료기관 의료 인력 부족 심각”

  • 등록 2019.11.15 16:02:41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의료원 및 시립병원들의 의사, 간호사 등 의료 인력 결원이 많아 의료 질 저하가 우려되어 의료 인력 확충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봉양순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3)은 지난 13일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서울의료원 및 시립병원의 의료인력 부족이 심각하고 서울의료원의 미래맘가임클리닉, 당뇨병 센터가 별다른 성과 없이 종료함을 질책했다.

 

봉양순 의원은 “동부병원의 의료 질 평가 결과 최근 3년간 5등급이며 심지어 연구개발 영역에서는 평가 대상이 되는 연구 결과가 없어 등급 제외인 상황”이라며 “동부병원을 비롯한 시립병원의 의료 질 개선은 의료 인력 충원에서 시작해야 한다. 매번 지적하는 인력 부족 문제는 의료 질 하락은 물론, 종사자에게도 업무 부담으로 다가오기 때문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질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