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흐림동두천 20.4℃
  • 흐림강릉 25.5℃
  • 흐림서울 21.9℃
  • 구름많음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7.8℃
  • 구름조금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6.6℃
  • 구름조금고창 23.3℃
  • 박무제주 26.3℃
  • 흐림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1.9℃
  • 흐림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5.3℃
  • 구름많음경주시 28.1℃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장애인 컬링대회 개최

  • 등록 2019.11.25 09:10:21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영등포구장애인체육회와 공동 주최하는 ‘2019 영등포구 장애인 뉴에이지 컬링대회’가 오는 30일 영등포제1스포츠센터 3층 체육관에서 열린다.

 

‘영등포구 장애인 컬링대회’는 장애인 생활체육 저변 확대와 장애인들의 사회적 스트레스 해소, 건강권 회복 증진을 위해 마련됐으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 2번째다.

 

컬링은 각 4명으로 구성된 두 팀이 빙판에서 둥글고 납작한 돌을 미끄러트려 표적 안에 넣는 게임으로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컬링국가대표 팀킴이 선전한 이후 대중적인 겨울 스포츠로 자리 잡았다.

 

이번 대회는 장애인들의 정신․신체 조건을 고려해 정식종목에서 1팀에 4명 구성을 2명으로 축소해 총 40팀, 80명이 참가한다. 참가자격은 발달장애, 지체장애, 청각 등 장애인 복지카드 지참자 또는 비장애인으로, 이를 테면 발달장애인과 팀을 이룬 비장애인도 참가 가능하다.

 

대회는 오후 1시 개회식을 시작으로 오후 6시까지 토너먼트 형식으로 경기가 진행되며 이후, 저녁식사를 마치고 오후 7시부터 8시까지 시상식과 폐회식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진행방식은 한 경기당 4개의 스톤을 투구하며 2엔드로 진행된다. 상대팀의 스톤보다 중앙에 더 가까운 스톤의 수만큼 점수가 되고, 누적 점수로 많은 득점을 한 팀이 승리하게 된다. 앉기 불편한 선수는 휠체어 또는 의자에 앉아 보조스틱으로 투구하면 된다.

 

시상은 1위부터 3위까지 수여하며 소정의 시상품이 지급된다. 아울러 구는 대회 도중 일어날 수 있는 각종 사고에 대비해 운영요원 15명을 투입해 안전한 대회 운영에 만전을 기한다.

 

참가를 원하는 신청자는 영등포구장애인체육회(02-832-3159)에 전화 문의 후 이메일 접수(ysad7979@hanmail.net)하거나 당일 현장 접수하면 참가할 수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신체적․정신적 장애가 생활체육 활동의 한계가 되어선 안 된다”며 “이번 대회를 계기로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 구분 없이 체육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 코로나19 인한 사회복지시설 손실지원 등 위한 추가경정예산 심의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이영실 위원장, 중랑1)는 지난 2일 제296회 임시회 폐회 중 제1차 회의를 열어, 2020년도 복지정책실 소관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의 및 코로나19와 관련된 현안 업무보고를 통해 사업 추진현황에 대한 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회의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서울시 4급 이상 공무원에 한해 최소한으로 참석하도록 했으며, 추가경정예산안 및 코로나19 관련 현안업무 보고 등 긴급처리를 요하는 안건 위주로 심의를 실시했다. 복지정책실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은 코로나19 장기휴관으로 어려움을 겪는 종합사회복지관 38개소 대상 인건비 3억8,400만원을 증액하고, 장애인 체육시설 인건비 9억2천만원을 증액하는 등의 내용으로 편성됐다. 복지정책실에서 제출한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복지 시설 지원과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불용예상액 감액 등 편성안의 시의성을 감안해 원안 가결했다. 그 밖에도 업무 현안보고와 관련해 ▲올해 추경을 통해 증액 편성된 돌봄SOS센터 사업, 장애인직업재활센터 운영사업 등에 대한 면밀한 추진 ▲코로나19에 취약한 어르신 거주시설에 대한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