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0 (금)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9.1℃
  • 맑음서울 2.7℃
  • 연무대전 4.8℃
  • 맑음대구 8.3℃
  • 맑음울산 8.6℃
  • 구름조금광주 6.7℃
  • 맑음부산 9.3℃
  • 맑음고창 3.8℃
  • 흐림제주 9.9℃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3.9℃
  • 맑음금산 4.8℃
  • 구름조금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동영상

[영상] 박원순 시장, 美 CES 둘러보며 아이디어 구상

  • 등록 2020.01.10 18:10:10

 

[영등포방송=변윤수 기자] 미국을 방문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8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인 CES에 참석해 국내 대기업 삼성전자와 LG전자, 현대자동차, SK텔레콤 등 전시관을 둘러보며 첨단 기술로 서울을 변모시킬 방안을 구상했다.

 

박 시장은 LG전자의 대형 OLED 곡면 스크린을 보며 “관광지에 어마어마한 규모로 만들어 LG의 기술을 완전히 알리면 좋겠다”고, 삼성전자의 스마트홈 기기들을 보며 “스마트홈을 구현한다면 서울시는 도시 전체에 인공지능과 스마트도시를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또 SK텔레콤의 내비게이션 지도 실시간 업데이트 프로그램을 보며 “도시 전체를 가변형 주차장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현대자동차의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를 보며 “항공, 자동차 등 모빌리티 관련 도시 계획에서 서울시와 협력하자”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CES 서울관에서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소개하며 스마트기술을 활용한 재난사고 상황 발생시 처리현황과 교통상황, 대기오염도 확인 등이 서울에서 어떻게 이뤄지는지 전 과정을 시연했다.

김소영 시의원, 교통방송의 재정 건전성 및 자율성에 대한 우려 표명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소영 의원(바른미래당, 비례)은 2020년을 맞아 재단화를 목전에 두고 있는 tbs 교통방송의 재정 건전성 및 자율성에 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재단 설립 이전의 교통방송의 법적 지위는 ‘서울시 교통본부 소속 사업소’였다. 서울시의 한 부서로서 서울시 예산을 지원받고 있었다. 이로 인해 서울시장의 정치적 성향에 따른 자율성 침해, 방송의 사유화, 편파방송 논란이 일어 오랜 기간 동안 논의가 진행됐고, 공공성, 공정성, 독립성 등을 보장하기 위해 ‘서울특별시 미디어 재단 tbs’로 독립재단화를 추진한 것이다. 그러나 교통방송의 독립재단화에 있어 핵심은 재원을 어떻게 확보해 서울시로부터 실질적인 독립을 할 수 있는가이다. 교통방송이 미디어재단으로 독립하지만 매년 약 400억 원 가량의 예산을 서울시로부터 지원받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김소영 의원을 비롯한 서울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들은 0019년 임시회, 정례회 등에서 교통방송 FM의 상업광고 허용여부에 관해 수차례 지적했으며, 교통방송 대표는 방송통신위원회와 사전조율이 수월히 진행되고 있으며, 반드시 성사시킬 것을 시민에게 약속했다. 그러나 19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