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4 (화)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3.5℃
  • 구름조금대전 -0.1℃
  • 흐림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1.7℃
  • 구름많음광주 1.7℃
  • 흐림부산 1.6℃
  • 구름많음고창 1.2℃
  • 제주 3.6℃
  • 구름조금강화 -3.3℃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0.9℃
  • 구름조금강진군 1.8℃
  • 구름많음경주시 0.6℃
  • 흐림거제 2.7℃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정글의 법칙 in 추크’ 사상 최초로 펼쳐진 대형 상어와의 불꽃튀는 혈투

  • 등록 2020.01.14 10:53:23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지난 11일 밤 9시 방송된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는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아 ‘2020 미션’에 도전하는 병만족의 모습이 공개됐다.

올해로 낚시 24년 차인 이태곤은 그동안 정글에서 수없이 도전했음에도 단 한 번도 이루지 못한 ‘참치 낚시’를 위해 사활을 걸었다. 이에 베테랑 족장도 함께 의기투합했다. 이태곤은 김병만에게 “형을 위해 준비했다”며 특별히 아끼던 고급 낚싯대를 선물했다. 하지만 뭐든지 잘하는 생존 베테랑 병만 족장의 아킬레스건은 다름 아닌 낚시였다. 이에 김병만은 “초보용은 없냐”라며 다른 때와 달리 자신 없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병만족은 200km가 넘는 산호초 띠로 둘러싸인 추크의 환초대를 벗어나 드넓은 태평양으로 출격, 새떼가 몰려든 낚시 포인트에 도착했다. 그러나 정작 입질은 낚시의 달인 이태곤이 아닌 낚시 초보 김병만에게 왔다.

그동안 숱한 역경에도 늘 이겨내는 모습을 보여주던 김병만이지만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한 무거운 손맛에 그는 결국 낚시 베테랑 이태곤에게 낚싯대를 넘겼다. 이후 몇 십 분의 실랑이 끝에 비주얼을 드러낸 정체에 일동 당황했다. 그것은 다름 아닌 거대 몸집의 상어였던 것이다.

2m에 육박하는 상어에 대해 이태곤은 “낚시 인생 처음으로 상어를 낚았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함께한 노우진 역시 “실제로 상어를 보니 온몸이 오싹해진 느낌”이라며 연신 감탄했다. 또한 김병만은 처음으로 느껴보는 짜릿한 손맛에 어안이 벙벙했다는 후문이다.

‘정글의 법칙’ 사상 최초로 펼쳐진 대형 상어와의 불꽃튀는 혈투는 지난 11일 밤 9시에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글의 법칙 in 추크’ 사상 최초로 펼쳐진 대형 상어와의 불꽃튀는 혈투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지난 11일 밤 9시 방송된 ‘정글의 법칙 in 추크’에서는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아 ‘2020 미션’에 도전하는 병만족의 모습이 공개됐다. 올해로 낚시 24년 차인 이태곤은 그동안 정글에서 수없이 도전했음에도 단 한 번도 이루지 못한 ‘참치 낚시’를 위해 사활을 걸었다. 이에 베테랑 족장도 함께 의기투합했다. 이태곤은 김병만에게 “형을 위해 준비했다”며 특별히 아끼던 고급 낚싯대를 선물했다. 하지만 뭐든지 잘하는 생존 베테랑 병만 족장의 아킬레스건은 다름 아닌 낚시였다. 이에 김병만은 “초보용은 없냐”라며 다른 때와 달리 자신 없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병만족은 200km가 넘는 산호초 띠로 둘러싸인 추크의 환초대를 벗어나 드넓은 태평양으로 출격, 새떼가 몰려든 낚시 포인트에 도착했다. 그러나 정작 입질은 낚시의 달인 이태곤이 아닌 낚시 초보 김병만에게 왔다. 그동안 숱한 역경에도 늘 이겨내는 모습을 보여주던 김병만이지만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한 무거운 손맛에 그는 결국 낚시 베테랑 이태곤에게 낚싯대를 넘겼다. 이후 몇 십 분의 실랑이 끝에 비주얼을 드러낸 정체에 일동 당황했다. 그것은 다름 아닌 거대 몸집의 상어였던 것이다.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대한민국 최고 공부의 神, 강성태 경제는 뇌순남?

[영등포신문=박민철 기자] 14일 밤 11시 10분 방송될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 ‘공부의 신’ 신드롬을 일으킨 강성태가 게스트로 출연, 경제 고민을 최초 공개한다. 강성태는 “공부는 신이지만 돈 관리는 무지렁이인 저, 어떻게 해야 하나요?”라는 고민을 토로했다. 하지만 고민을 들은 출연진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왠지 가계부를 꼼꼼하게 관리할 이미지인데 사회초년생과 비슷한 고민을 털어놓아 출연진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전교 꼴찌에서 전교 1등으로 거듭나며 서울대학교 합격 신화를 쓴 공부의 신 강성태. 하지만 돈 관리에서는 ‘경제 뇌순남(?)’으로서 허당미 가득한 반전 매력을 예고해 모두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지금까지는 학생들만 챙기느라 돈 관리는 소홀했다며 솔직하게 고백해 인간미 넘치는 매력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성태의 동생이 함께 출연한다. 동생 역시 민족사관고등학교를 조기 졸업하고 서울대에 입학한 수재로, 강성태와 같은 공부의 신으로 알려져 있다. ‘슬어생’을 통해서는 강성태와 동생이 함께 재무 상담을 받는 모습이 공개된다. 하지만 강성태의 동생 역시 경제 분야에서는 형을 능가하는 반전 모습을 보여줬다고. 소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