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1 (목)

  • 구름조금동두천 21.1℃
  • 흐림강릉 15.1℃
  • 구름많음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2.8℃
  • 구름조금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14.8℃
  • 맑음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16.3℃
  • 맑음고창 22.6℃
  • 맑음제주 22.2℃
  • 흐림강화 18.8℃
  • 맑음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2.3℃
  • 맑음강진군 19.9℃
  • 흐림경주시 16.8℃
  • 맑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병무청, 긴급 구호한 사회복무요원 표창

  • 등록 2020.05.21 17:10:17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종호)은 21일 도봉구 소재 나눔플러스지역아동센터를 방문해 모범 사회복무요원에 대해 표창장을 수여하고 격려하였다.

 

표창의 주인공은 코로나19 확산과 맹추위로 동사의 위험 속에서 출혈로 인한 장시간 방치 시 생명의 위협이 있을 수 있는 상황에서 신속하고 적절한 대응을 한 나눔플러스지역아동센터에서 근무하는 사회복무요원 조성우 씨다.

 

조씨는 지난 2월 6일 오후 12시 15분 경 기관의 사회복지사 이진숙씨와 함께 식당으로 가던 중 무언가 둔탁하게 깨지는 소리를 듣고 멀리서 사람이 쓰러지는 장면을 목격했다. 쌍문시장 근처에서 30대 후반에서 40대 초반으로 보이는 남자가 뒤로 넘어져 있었는데 입에는 거품을 머금고 온몸이 경련이 일며 경직되어 있었다.

 

조씨는 남자를 옆으로 눕히고 머리 뒤통수 부분에 출혈이 심해 인근 생선가게에서 두루마리 휴지를 받아 지혈을 실시하였고, 추가로 이씨로부터 휴지를 건네받아 머리를 받쳐주었으며, 체온 유지를 위해 이불을 덮어주었다. 주위의 상인이 신고한 119가 도착한 후 조씨는 남자가 발작과 입에 거품이 1분 미만으로 지속되었고 몸에서 술 냄새가 난 상황을 전달하였다. 또한 남자 머리에 붕대 감는 작업을 지켜보다가 옆에서 움직이지 않게 잡아준 후 구급차에 탑승하여 인근 병원으로 출발한 것을 확인하고 식당으로 이동하였다.

 

조씨는 “약학 전공을 살려서 도움을 준 것 뿐인데 이렇게 상을 받아서 부끄럽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다른 사람들도 도움이 필요한 곳에 선뜻 나섰으면 좋겠다. 감사하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김종호 청장은 표창장을 수여하며 “서울병무청은 코로나19 사태에도 우리 사회의 보이지 않는 곳에서 국민의 안전을 위해 헌신하는 사회복무요원의 미담 사례를 널리 홍보하여 사회복무요원이 긍지와 보람을 갖고 성실히 병역 이행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끝.

서울시, 종로구에 ‘소방합동청사’건립… 서울 전역 재난대응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오는 2024년 완공을 목표로 도심권 종로구에 서울 전역의 재난대응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할 ‘소방합동청사’를 건립한다. 119신고 접수부터 현장활동 원격지휘 통제까지 통합 관리하는 ‘종합방재센터’와 화재 예방‧진압 등 서울시 소방업무를 총괄하는 ‘소방재난본부’가 한 지붕 아래 배치된다. 종로소방서도 함께 입주한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와 종합방재센터는 재난‧사고 컨트롤타워 기능을 분담하고 있지만 현재 중구 예장동 남산자락에 별도청사로 분리‧운영 중이다. 긴급 상황 발생 시 재난상황을 신속하게 공유하고 긴급 회의를 개최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대형재난‧사고 컨트롤타워의 효율성을 높여야 한다는 국민적 공감대도 꾸준히 확산돼왔다. 종로소방서 청사는 1978년 준공돼 42년 동안 사용해 온 노후 건물이다. 공간이 협소해 대형소방차량 주차가 곤란하고, 소방업무영역이 확대되면서 사무 공간이 크게 부족해 청사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서울시는 현재 종로소방서 자리에(부지면적 1,987㎡) 지상 12층, 지하 4층 규모(연면적 17,789㎡)로 ‘소방합동청사’를 건립한다고 밝혔다. 1~4층은 종로소방서, 5~8층은 소방재난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