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조금대전 31.0℃
  • 구름많음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30.1℃
  • 흐림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8.1℃
  • 구름조금보은 28.6℃
  • 구름조금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50+센터, 선별진료소 의료진에 힐링키트 전달

  • 등록 2020.10.23 09:22:55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는 영등포50플러스센터와 함께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에서 일하는 영등포 선별진료소의 의료진을 응원하기 위한 ‘힐링키트’를 직접 제작해 지난 22일 영등포 소재 선별진료소 3개소로 전달을 마쳤다.

 

‘힐링키트’는 영등포50플러스센터 커뮤니티 회원들이 자발적으로 일손을 모아,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의료진들의 노고에 감사와 응원의 마음을 담았다.

 

‘힐링키트’라는 이름과 걸맞게 주요 구성품으로, 불면증 완화와 숙면에 좋은 편백나무 베개, 눈의 피로를 풀어주고 체온을 높여주는 팥찜질팩, ▲간단한 다과와 함께 어린이집 원아들이 직접 작성한 응원편지도 동봉됐다.

 

영등포50플러스센터 커뮤니티 회원과 지역 주민, 자원봉사자 등 총 250여 명이 제작에 참여했으며, 구립 둥근마음어린이집 원아도 제작에 함께해 의료진을 응원하는 고사리손의 열정과 마음을 담았다. 정성 가득 담긴 힐링키트는 지난 22일 영등포구 선별진료소 3개소의 의료진 180여 명에게 직접 배송을 마쳤다.

 

영등포플러스센터 회원들은 지난 5월에도 아로마오일, 원두커피 핸드드립백, 캘리그라피로 쓰여진 응원 엽서로 구성된 ‘덕분에 키트’를 영등포보건소 선별진료소 외 4개 의료기관에 배부해 총 의료진 400여 명에게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 바 있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의료진은 ‘덕분에 키트’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는 인증사진까지 보내주며, 따스한 나눔과 관심에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제작에 참여한 센터 회원과 자원봉사자 모두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발열체크, 손 소독, 마스크 의무착용 등 철저하게 개인 위생수칙을 준수하며 작업했으며, 센터 내‧외부의 소독과 환기도 주기적으로 실행한 가운데 진행됐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채현일 구청장은 “키트 제작에 동참한 영등포50플러스센터장을 비롯한 회원들, 지역주민 및 기업 자원봉사자 등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힐링키트가 방역의 최전선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쉼없이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들에게 작지만 큰 위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통여협, 사랑의 헌혈캠페인 전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사단법인 한민족통일여성협의회(총재 안준희)가 코로나 위기 극복의 일환으로 지난해 2월 시작한 ‘사랑의 헌혈운동’을 중앙 및 전국 지역협의회 임원과 회원들이 헌 2년째 이어가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중앙회 안준희 총재를 비롯해 조도영 행정실장, 이금순·김은영 이사, 원규희 이천시지회장 등이 헌혈의집(강남2센터)를 방문해 단체헌혈을 한데 이어 전국 임원 및 회원들이 헌혈릴레이를 벌이고 있다. 한통여협은 중앙협의회와 산하 지역협의회 임원과 회원에게 홈페이지 공지와 SNS(카톡, 문자메시지)를 통해 적극적으로 헌혈동참을 호소해 그동안 많은 참여를 이끌어냈다. 또 코로나 감염 및 확산 예방을 위해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회적 거리 두기’와 개인생활수칙을 철저히 이행할 것도 당부했다. 한통여협이 이렇게 헌혈운동에 앞장선 것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 여파, 특히 최근 새롭게 확산되고 있는 델타변이종의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헌혈자가 급감해 의료계에 비상이 걸린 상황을 극복하는데 일조하기 위한 것이다. 오랜 기간 헌혈을 실천해왔고 지난해만도 8회나 참여한 안준희 총재는“헌혈은 건강한 사람만이 할 수 있는 매우 소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