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13.9℃
  • 구름조금강릉 15.5℃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6.1℃
  • 맑음대구 15.4℃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2.7℃
  • 맑음제주 13.3℃
  • 맑음강화 10.8℃
  • 맑음보은 14.3℃
  • 맑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5.2℃
  • 맑음경주시 16.3℃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구, 문래동 청소년 전용공간 ‘문래, 날다’ 운영 시작

  • 등록 2021.04.05 09:11:30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가 학교 밖 청소년의 자율적인 교류와 자립을 지원하는 청소년자율문화공간 4호점 ‘문래, 날다’ 운영을 올해부터 본격 시작했다고 밝혔다.

 

문래창작촌 내 3층짜리 건물 3층에 약 66㎡ 규모로 조성된 청소년자율문화공간 4호점 ‘문래, 날다’. 창밖을 보면 탁 트인 문래공원 전경이 내려다보인다. 작년 12월에 완공됐으나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문을 열지 않고 있다가 올해 2월 23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문래, 날다’에는 학교 밖 청소년이 또래와의 관계 형성을 통해 사회화의 기초를 다질 수 있는 휴식‧모임 공간과, 건강한 사회인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직업교육 및 체험을 할 수 있는 창업·창직 공간이 마련돼 있다.

 

특히 이곳에는 바리스타를 꿈꾸는 청소년들이 취업 교육과 직업 훈련을 받으며 미래를 꿈꿀 수 있는 카페가 마련돼 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 3월 24일, 채현일 구청장은 이곳 ‘문래, 날다’를 방문해 바리스타 직업훈련 중인 학생들과 소통하기도 했다.

 

구는 이곳 ‘문래, 날다’의 지리적 특성을 살려 향후 문래창작촌 측과 연계한 창업교실을 운영하고 사회적 협동조합을 구성하는 등 실질적인 창업 과정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뿐 아니라 검정고시 온라인 강의와 학습 공간 제공으로 사회인으로의 진로활동 지원에도 힘쓴다.

 

운영 시간은 월~금 오전 9시부터 18시까지이며 토‧일요일은 쉰다. 이용을 원하는 학교 밖 청소년은 영등포구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02-2637-1318)으로 문의 또는 홈페이지(http://www.young1318.com/)에 접속해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문래, 날다’ 운영기관인 영등포구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는 청소년들을 위한 상담‧교육‧진로‧자립 등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운영 중단에도 불구하고 검정고시 합격 28명, 대학 및 상급학교 진학 6명, 바리스타 자격증 취득 4명, 기계장비 및 컴퓨터 응용 관련 자격증 취득 34명, 취업 및 인턴십 26명 등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어느덧 4호점까지 마련된 영등포 청소년자율문화공간은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활짝 열려 있는 꿈과 끼를 키우는 공간이 되고자 한다”며 “이곳에서 청소년들이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경험을 쌓아 어엿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시, 6월 전까지 산사태 예방사업 총력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시민, 전문가, 자치구와 합동점검을 실시하여 산사태 취약지역으로 선정된 81개소에 대해 오는 6월 우기 전까지 산사태 예방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2020년에 관악산 등 산사태 취약지역 75개소(108억원)에 대한 예방사업을 완료했고, 올해에도 114억원을 투입해 서울시 전역 81개소에 산사태 예방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6월까지 산사태 취약지역에 사방공사를 완료하기 위해 지난 해 11월부터 미리 실시설계를 착수해 올해 2월 초 완료했고, 3월 중 조기에 공사 착수를 진행하여 4월 현재 일부 공사가 준공되는 등 우기 전까지 산사태 예방사업을 완료해 산림재해가 없는 안전한 서울시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과도한 시설 설치가 아닌 적정한 규모의 사방사업을 적기에 시행하여 자연과 조화로운 사방시설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폐쇄형 사방구조물 보다는 야생동물이 통행할 수 있는 투과형 사방구조물을 설치해 사방시설로 인한 생태환경이 단절되지 않도록 할 계획이며, 과도한 규모의 사방시설을 지양하고 산림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철저한 현장조사 및 분석과 다양한 전문가의 자문을 통해 산지재해 방지에 시급한 부분에만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