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28 (금)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7.9℃
  • 구름많음서울 19.0℃
  • 구름많음대전 16.1℃
  • 천둥번개대구 14.7℃
  • 구름많음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19.9℃
  • 구름조금고창 21.4℃
  • 흐림제주 23.3℃
  • 구름조금강화 19.0℃
  • 흐림보은 13.4℃
  • 구름많음금산 15.1℃
  • 구름많음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8.8℃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행정

영등포구, 코로나19 보건소 선별진료소 전자문진 도입

  • 등록 2021.05.07 09:38:25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가 5월 중으로 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전자문진 체계 도입을 완료하고 본격 시행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 선별진료소 방문자들은 검사 전 문진표와 검사시험의뢰서 등을 받아 수기로 작성하는 절차를 거쳤다. 이 과정에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닐장갑을 착용하고 문진표를 작성하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했다.

 

또한 문진표를 수취해 입력 및 관리하는 데 별도의 인력 등 비용이 적지 않게 소요돼 왔으며, 수기 입력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오류가 발생해 이로 인한 민원사항을 수반하기도 했다.

 

구는 이 같은 선별진료 제반 과정을 간소화해 효율성과 정확성을 높이고 구민 편의를 보다 증진시키기 위해 선별진료 체계 개선에 착수했다. 문진표 수기접수 대신 전자문진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한 것이다.

 

5월 중으로 전자문진 시스템이 완료되면 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방문자들은 구 홈페이지 등에 게시된 QR코드를 통해 전자문진표를 사전 작성한 뒤, 신분증을 지참하고 24시간 안에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면 된다. 사전 작성 시 대기 시간이 단축될 수 있다.

 

사전 작성하지 않고 현장을 방문하더라도, 선별진료소 입구에 게시된 QR코드를 통해 전자문진표 작성이 가능하다.

 

검사자는 전자문진표에 개인 인적사항, 증상, 검사 경위, 개인정보 수집 동의 여부를 입력하면 된다.

 

구는 이로써 코로나19 검사자 정보 입력 오류를 최소화하고 검사 설문 전달 과정에서의 감염 가능성을 차단함은 물론, 개인정보 보호 강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새로운 시스템이 익숙하지 않거나 모바일 접속이 힘든 검사자들을 위해 선별진료소에 공용 태블릿 PC와 지원 인력을 배치, 방문자들이 전자문진표 시스템에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보조할 예정이다.

 

QR코드 전자문진표는 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만 가능하며 도림동 임시선별진료소에서는 운영하지 않는다. 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365일 운영된다.

 

채현일 구청장은 “전자문진 도입으로 검사 대기 시간이 단축되고 행정절차를 간소화해 불필요한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구민 편의 증진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40여개 공동주택과 공동주택 관리노동자 고용안정 및 근무환경개선 협력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가 경비노동자 등 공동주택 관리노동자의 고용안정과 근무환경 개선을 통해 장기근속이 정착될 수 있도록 서울시내 아파트 단지들과 공동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오세훈 시장은 28일 오후 2시 강서구 화곡동 ‘화곡푸르지오’ 아파트에서 40여 개 공동주택 입주민 대표와 ‘공동주택 관리노동자의 고용안정 및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오세훈 시장을 비롯해 노현송 강서구청장, 이의걸 강서구의회 의장, 이석기 서울시 입주자대표회의총연합회 회장 그리고 20여 개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회장들이 참석했다. 오 시장은 이석기 회장과 협약을 체결한 뒤 상생협약에 참여하는 40여개 공동주택 중 대표 2개 입주자대표회의와도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상생협약은 공동주택(입주자대표회의)과 서울시가 공동주택 관리노동자의 고용안정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공동주택은 △공동주택 관리노동자의 고용안정과 근무환경 개선을 통한 장기근속 정착 △업무 이외의 부당한 지시 및 명령 금지 △공동주택 관리노동자와 입주자 간 신뢰와 배려를 바탕으로 한 상생 공동체 문화 형성 △휴게공간 설치 및 휴게시간 보장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전혜빈-김경남, “이보다 더 어색할 수는 없다"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전혜빈-김경남이 아슬아슬하면서도 난감한 '층계참 삼자대면'으로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지난 23일(일)에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20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7.6% 2부 30.9%를 기록했다. 더불어 이날 방송된 전 채널, 전 프로그램을 통틀어 시청률 1위를 수성, 무려 8주 연속으로 주말극 왕좌를 고수하면서 독보적인 위용을 과시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이광식(전혜빈)과 한예슬(김경남)의 사랑이 점점 무르익으며 애틋해지는 모습이 담겼다. 맹장 수술을 한 한예슬을 이광식이 살뜰하게 돌봐주며 두 사람은 더욱 가까워졌던 상황. 이후 퇴원한 한예슬에게 이광식은 트로트 CD를 건네며 용기를 북돋웠고, 한예슬은 '내 꿈 지지해주고 믿어준 사람 울엄마 말고 처음이야'라며 서로 핸드폰에 1번이라고 저장하는 등 애정지수를 높였다. 그런 가운데 전혜빈과 김경남이 만나던 순간, 갑자기 홍은희가 등장하는 '계단참 3인 대면' 장면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 중 이광식과 한예슬이 원룸 건물 계단참에서 은밀하게 대화를 나누던 중 이광남(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