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흐림동두천 16.5℃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조금서울 20.0℃
  • 흐림대전 19.5℃
  • 흐림대구 18.4℃
  • 흐림울산 20.1℃
  • 흐림광주 20.0℃
  • 흐림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19.6℃
  • 구름많음제주 22.6℃
  • 흐림강화 19.3℃
  • 구름조금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8.5℃
  • 흐림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17.5℃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문화

황선우,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결승 진출

  • 등록 2021.07.26 11:33:35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황선우(18·서울체고)가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한국 경영 선수로는 9년 만의 결승 진출을 이뤘다.

 

황선우는 26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에서 1분45초53의 기록으로 2조 5위, 전체 16명의 선수 중 6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황선우는 27일 오전 10시 43분 8명이 겨루는 결승에 나서서 메달 획득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황선우는 전날 오후 치른 예선에서 1분44초62의 한국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으로 전체 출전 선수 39명 중 1위를 차지하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박태환이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1분44초80)을 황선우가 약 11년 만에 0.18초 줄였다. 황선우의 종전 개인 최고 기록은 지난 5월 제주에서 열린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작성한 1분44초96의 세계주니어기록이었다.

 

올림픽 경영 종목 결승 진출은 한국 선수로는 2012년 런던 대회 박태환 이후 9년 만이다.

 

황선우의 이날 준결승 50m별 구간기록은 24초42, 26초89, 26초88, 27초34였다.

 

2조 4번 레인을 배정받은 황선우는 3번 레인을 배정받은 올해 세계 랭킹 1위 기록(1분44초47) 보유자인 덩컨 스콧(영국), 5번 레인을 배정받은 올해 세계 랭킹 2위 기록(1분44초58)을 가진 톰 딘(영국)과 경쟁했다.

 

황선우는 첫 50m 구간을 딘에 이은 2위로 돌았고, 100m 구간을 마칠 때는 4위로 처졌다가 150m 구간에서는 3위로 올라서기도 했으나 무리하지 않고 결국 5위로 레이스를 마쳤다.

 

이날 2조 및 전체 1위 기록을 낸 스콧(1분44초60)과는 0.93초 차로, 결승에서 충분히 메달에 도전해볼 수 있는 상황이다.

 

한편, 황선우는 남유선(은퇴)과 박태환에 이어 올림픽 경영 종목 출발대에 서 본 세 번째 한국 선수다.

 

남유선은 지난 2004년 아테네 대회 여자 개인혼영 400m에서 한국 수영 선수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해 7위를 기록했다.

 

이후 박태환이 2008년 베이징 대회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결승에 올라 한국 수영의 첫 올림픽 메달을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자유형 200m에서도 결승에 진출해 '수영황제' 마이클 펠프스(미국, 은퇴)에 이어 은메달을 수확했다.

 

박태환은 2012년 런던 대회에서 자유형 400m에서 예선 실격 파동을 딛고 결승에 올라 은메달을 땄고, 자유형 200m에서는 2회 연속 올림픽 은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자유형 1,500m에서도 결승 물살을 갈라 4위를 차지한 바 있다.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심지호-한상진 등 주요 배역 참여한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국가대표 와이프가'가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속아도 꿈결' 후속으로 오는 10월 4일 첫 방송 예정인 KBS 1TV 새 일일드라마 '국가대표 와이프'는 강남의 집 한 채를 통해 삶의 클래스를 올리려 고군분투하는 서초희가 행복은 집 자체가 아니라, 그 집에서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는 사람임을 깨닫게 되는 휴먼 가족드라마. 자고 나면 신고가를 경신하며 치솟는 집값과 집 한 채가 부와 빈의 극단적 편차를 만들어 내는 부동산 광풍 속에 잃어버린 진정한 행복의 가치를 찾아가는 가족들의 이야기를 리얼하고 공감 넘치게 그려낼 믿고 보는 배우들의 시너지가 기대를 높이고 있다. KBS 별관에서 진행된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오늘부터 사랑해' 이후 6년 만에 재회한 최지영 PD와 김지완 작가를 비롯해 한다감(서초희 역), 심지호(서강림 역), 한상진(강남구 역), 정보민(한슬아 역), 금보라(나선덕 역), 양미경(오장금 역), 조은숙(오풍금 역), 신승환(방형도 역), 조향기(노원주 역), 윤다영(서보리 역) 등 주요 출연진들이 참석했다. 먼저, 한다감은 자식 교육과 가족의 황금빛 미래를 꿈꾸며 강남 입성에 고군분투하는 아내 서초희 캐릭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