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2.3℃
  • 구름조금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5.0℃
  • 흐림대전 25.1℃
  • 흐림대구 27.0℃
  • 흐림울산 25.5℃
  • 광주 24.5℃
  • 흐림부산 25.8℃
  • 흐림고창 25.2℃
  • 흐림제주 27.0℃
  • 구름조금강화 23.6℃
  • 흐림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2.4℃
  • 흐림강진군 24.6℃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사회

중앙감염병전문병원, 미 공병단 부지에 건립…2027년 완공

  • 등록 2022.05.30 17:42:22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이 서울시 중구 방산동 미군 공병단부지에 오는 2027년에 들어선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7일 회의에서 보건복지부로부터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신축 부지를 서울 중구 미군공병단부지로 확정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세계 최고 수준의 감염병 진료병원으로 건립된다'면서 '중증환자의 치료뿐만 아니라 감염병 병상의 배분과 조정, 권역 병원들의 평가와 관리, 의료인력 교육과 훈련 등 국가적인 감염병 관리업무를 함께 수행하는 병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향후 코로나19 재유행 및 신종 감염병의 주기적인 발생에 대비해 단순한 임상 진료 기능 이상의 선제적,체계적 위기관리 기능을 수행할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을 추진해 왔다.

특히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고 이건희 회장의 기부금 7000억 원을 투입한다. 재정당국은 이를 반영해 건립 규모 조정을 협의 중이다.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감염병 예방 및 의료대응 총괄 조정,관리 역할을 하기위해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감염병환자의 다학제 진료 등 배후진료 지원병원 역할을 맡는다.

또한 국립중앙의료원도 800병상 규모로 확대해 같은 부지로 이전,신축한다. 현재 국방부로부터 부지 매입절차를 진행 중이고 매장문화재조사와 환경정화 등 부지 정비를 추진 중이다.

한편 손 반장은 '정부는 감염병 위기발생 시 신속하게 의료대응을 총괄적으로 담당하도록 중앙과 지역별로 감염병전문병원을 지정하고 확충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2017년 9월 국립중앙의료원을 중앙감염병전문병원으로 지정했으며 현재 5개 권역별로도 감염병전문병원을 지정했다'면서 '현재 5개 대학병원에서 총 301개 감염병전담병상을 확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앙과 지역별로 감염병전문병원 중심의 대응체계가 구축되면 이번과 같은 감염병 위기발생 시 중증환자의 치료와 병상 배분,조정 등 의료대응을 한층 신속하게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검찰, 박지원 출국금지…'美체류' 서훈은 입국 시 통보 조치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문재인 정부의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탈북어민 강제 북송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등 사건 핵심 관련자들에 대해 출국금지 등을 조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와 공공수사3부(이준범 부장검사)는 박 전 국정원장, 서훈 전 국정원장 등 사건 관련자들에 대해 출국금지 등 필요한 조치를 했다고 15일 밝혔다. 국내에 있는 박 전 원장은 1개월간 출국이 제한됐다. 출입국관리법에 따르면 법무부 장관은 범죄 수사를 위해 출국이 적당하지 않다고 인정되는 사람에 대해 1개월 이내 기간 출국을 금지할 수 있다. 검찰 요청에 따라 기간은 연장될 수 있다. 미국 싱크탱크의 초청으로 현지에 머무는 서 전 원장의 경우 입국 시 그 사실이 검찰에 자동 통보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들 전직 원장은 국정원이 이달 6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어민 북송 사건'과 관련해 고발하면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다. 박 전 원장은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가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됐을 때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를 받는다. 국정원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