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0 (토)

  • 구름많음동두천 6.0℃
  • 흐림강릉 8.5℃
  • 구름조금서울 5.8℃
  • 흐림대전 5.0℃
  • 흐림대구 8.9℃
  • 흐림울산 11.6℃
  • 흐림광주 7.7℃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5.0℃
  • 흐림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5.0℃
  • 흐림보은 5.0℃
  • 흐림금산 4.9℃
  • 흐림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10.5℃
  • 흐림거제 10.4℃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 광화문에 호랑이가?…‘광화시대’ 신규 콘텐츠 공개

‘광화벽화’ 2편·‘광화원’ 5편 신규 제작…공모전 대상작도 공개

  • 등록 2022.08.04 09:21:53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 광화문 일대를 역동적이고 몰입감 높은 신규 콘텐츠로 채우는 '광화시대'의 신규 콘텐츠가 새롭게 선보인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5일 '광화시대(Age of Light, 光化時代, Gwanghwa Sidae)'의 '광화벽화' 2편, '광화원' 5편 등 새로운 매체예술 콘텐츠 7편과 '광화벽화'를 대상으로 진행한 대국민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작품을 함께 공개한다고 밝혔다.

문체부와 콘진원은 우리나라의 과거, 현재, 미래 등 매력적인 문화자원을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3차원(3D) 매체예술(미디어아트) 등 실감콘텐츠로 구현해 이를 서울 광화문 일대 곳곳에 전시하고 대규모 문화체험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광화시대'를 기획했다. '광화시대'는 지금까지 관람객 7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등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고 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외벽을 거대한 ㄱ자 형태의 초대형 미디어 캔버스로 재탄생시킨 '광화벽화'는 3차원 입체 영상을 구현하고 착시를 일으키는 다양한 형태의 매체예술을 선보여왔다.

이번에는 역동적으로 새벽 숲을 거니는 호랑이를 입체적으로 묘사한 '타이거(TIGER)'와 번개,구름 등 자연현상을 3차원 착시효과 기법으로 실감 나게 표현한 '라이트닝(LIGHTNING)' 등 2편을 공개할 예정이다. 

또 '내가 그리는 광화벽화'를 주제로 열린 매체예술 영상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노스탤지어'도 함께 공개한다. 

이번 공모전은 신기술 융합형 콘텐츠 창작의 문턱을 낮추고 실감콘텐츠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진행했으며, 모두 52개 작품을 접수해 전문가 심사 등으로 수상 작품 9개를 선정했다. '노스탤지어'는 추억의 롤러스케이트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율동감 있는 매체예술 작품이다.

경복궁역 메트로미술관 2관에 있는 '광화원'은 도심 속 매체예술 전시 공간이다. 방문객들은 시각과 청각, 촉각으로 작품을 체험하고 바쁜 일상 속에서 짧게나마 휴식과 회복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이번에는 내부 전시장 콘텐츠 3편과 외부 복도 콘텐츠 2편 등 5편을 새롭게 공개한다.

내부 전시장에서는 ▲신성한 숲에서 자연의 생명력과 변화의 기운을 느낄 수 있는 '포레스트(FOREST)' ▲물의 정원에서 관람자의 손길로 꽃을 피우는 상호교감(인터렉티브) 콘텐츠 '워터가든(WATER GARDEN)' ▲첨성대, 황룡사 9층 목탑 등 문화재 7종을 3차원으로 스캔해 새로운 느낌의 매체예술로 표현한 '어제의 내일(Tomorrow of Yesterday)'을 즐길 수 있다.

외부 복도에서는 풍선 형태의 해양 생물들이 바닷속을 떠다니는 '상상의 바다(IMAGINARY OCEAN)', 키네틱 예술 방식으로 보석의 질감을 표현한 '젬스톤(GEMSTONE)' 등 율동적인 콘텐츠 2편이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문체부 정책담당자는 '새롭게 공개하는 실감콘텐츠가 국민들에게 새로운 체험 거리를 제공하고 광화문 지역의 문화 매력도를 더욱 높이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광화시대'를 창작자들과 실감콘텐츠 기업 관계자들이 새로운 기술과 아이디어를 선보일 수 있는 기회이자 국민과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카톡 챗봇 '서울톡'에서 시민 건의 및 불편 민원 신청 개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카카오톡 챗봇으로 간편하게 민원을 신고할 수 있는 ‘서울톡’의 서비스 범위를 확대했다. 12월 9일부터는 시민들의 자유로운 건의, 불편사항 같은 일반민원도 ‘서울톡’에서 신청 할 수 있다. 챗봇 ‘서울톡’은 카카오톡 친구에서 ‘서울톡’을 검색해 채널을 추가하면 즉시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범위는 ▴120상담분야 (행정정보 550종 및 현장민원접수 54종) ▴공공서비스 예약 ▴도서관 안내 ▴온라인학습 등이다. 120상담분야는 ▴교통(불법주정차, 자동차 등록관리, 따릉이 등) ▴행정(증명서류 및 여권 발급, 세금 납부 등) ▴복지(생애주기별 지원정보) ▴환경(미세먼지, 주거환경, 쓰레기 수거 등) ▴경제(사업자 등록,일자리, 서울사랑상품권 등) ▴문화(문화행사 검색, 축제 등) ▴안전(시설물 및 생활안전, 재난대응요령) ▴주택(도로 및 보도, 부동산정보 등) 등이다. 카카오톡 챗봇 ‘서울톡’ 입력창에 “민원 신청”을 입력, ‘건의 및 불편 민원 신청’을 선택해 휴대폰 번호와 이름을 확인 후 내용을 입력하면 즉시 민원으로 등록되고 처리결과도 볼 수 있다. 시는 ‘챗봇 의견 남기기’에 익명으로 남긴 챗봇으로도 민원을 처리해달라는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