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1 (금)

  • 흐림동두천 18.1℃
  • 구름많음강릉 19.4℃
  • 흐림서울 18.8℃
  • 구름많음대전 18.6℃
  • 구름많음대구 24.1℃
  • 맑음울산 18.3℃
  • 맑음광주 18.6℃
  • 맑음부산 20.9℃
  • 맑음고창 16.7℃
  • 맑음제주 18.8℃
  • 흐림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조금금산 18.0℃
  • 맑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9.0℃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정치

이종배 시의원, 시정질문 통해 TBS의 정치적 편향성 및 불공정성 지적

  • 등록 2022.09.16 16:20:28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이종배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은 지난 15일 열린 제314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서울시를 대상으로 미디어재단 TBS의 정치적 편향성 및 불공정성에 대해 지적하고, 이에 대한 자체적인 개선 의지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종배 시의원은 “공영방송 TBS를 정상화하라는 시민들의 개선 요구를 받들어 시의원들이 방송의 공정성, 중립성 문제를 언급해도 TBS는 일체의 비판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시의원으로서 감사청구를 하거나 폐지 조례안을 발의하면 정치 탄압이라는 한마디로 방어막을 칠뿐 성찰이나 반성은 찾아볼 수 없다”며 TBS의 태도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편가르기를 통해 우리 편이면 말도 안 되는 궤변으로 옹호하고, 반대편이면 허위사실을 통해 무지막지한 인권말살과 함께 비난과 조롱을 일삼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의원은 TBS의 특정 출연자에 대한 계약서 미작성에 대해 “TBS 회계규정을 보면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이하 지방계약법)을 준용하도록 되어 있어 계약서를 작성하도록 강행규정으로 되어 있다. 하지만 TBS는 서울시 출연기관이기 때문에 당연히 계약서를 작성해야 함에도 김어준 씨는 30억원 가까이 출연료를 받았음에도 계약서 한 장 작성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같은 TBS 문제에 대한 대책을 질문하자 오세훈 서울시장은 “TBS의 정치적 편향성에 대해서는 이미 시민들 사이에서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생각한다. 거기에 더해 본인들 스스로가 원했던 재단 독립도 이미 이루어졌기 때문에 이런 정치적 편향성이 개선되기를 바라는 게 서울시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덧붙여 오 시장은 “더군다나 시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공영방송이기 때문에 그 위상에 걸맞은 공정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게 서울시의 생각이다. 따라서 이미 기능이 퇴화된 교통방송으로서의 기능도 이번 기회에 새롭게 정립해 시민들이 진정으로 원하는 공영방송으로 거듭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여러 가지 새로운 변화를 모색했으면 한다”고 답변했다.

 

 

대한체육회, 체육단체 임원 '연임 제한' 폐지 의결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대한체육회가 임원의 연임 제한을 폐지하는 내용의 정관 개정안을 이사회에서 통과시켜 '장기 집권' 가능성이 열리게 돼 논란이 예상된다. 체육회는 31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이사회를 열어 임원의 연임 제한을 폐지하고 체육단체 임원의 정치적 중립 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정관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특히 임원의 연임 제한 폐지는 이슈로 떠올랐다. 현행 정관에선 임원은 4년 임기를 보낸 뒤 한 차례 연임할 수 있으며, 체육회 산하 스포츠공정위원회 심사를 거치면 3선도 도전할 수 있다. 하지만 이번 이사회에서 통과된 개정안이 실제로 시행된다면 체육회와 지방체육회, 종목단체 임원의 연임이 제한 없이 가능해진다. 체육회는 종목 단체나 지방 체육회에서 임원을 맡을 만한 인물이 부족하다는 등의 이유로 이번 개정을 추진했다. 이날 이사회 이후 보도자료에서 체육회는 "체육단체의 합리적인 조직 구성 및 원활한 운영으로 체육계 발전을 도모하고, 지방체육회와 지방 종목 단체 등이 연임 제한 조항으로 임원 구성이 현실적으로 녹록지 않은 상황임을 반영해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단체장들의 조직 사유화를 막기 위해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