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2.0℃
  • 구름조금강릉 25.0℃
  • 박무서울 21.9℃
  • 박무대전 22.4℃
  • 박무대구 22.7℃
  • 박무울산 21.3℃
  • 박무광주 22.6℃
  • 박무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2.8℃
  • 맑음강화 21.4℃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1.5℃
  • 맑음경주시 20.5℃
  • 맑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사회

지방의대 27%만 지역인재 60% 넘어

  • 등록 2024.02.12 11:11:32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정부가 2025학년도 대입 전형부터 의대 정원을 2천명 확대하고, 지역인재전형 비율도 60%로 늘리겠다고 발표하면서 지방권 의대의 학생 선발 방식에도 관심이 쏠린다.

12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정부 의대정원 확대 발표 이전 나왔던 '2025학년도 대학별 입시 기준'을 보면 지방권 26개 의대의 지역인재 선발 비율이 60%를 넘는 곳은 총 7개 대학(동아대·부산대·전남대·경상국립대·전북대·조선대·대구가톨릭대)으로 27%를 차지했다.

이는 수시와 정시 전형 전체 선발 인원 중 지역인재 선발 인원이 차지하는 비율을 계산한 것이다.

전형 별로 보면 수시에서는 14개 대학이, 정시에서는 3개 대학만이 지역인재 선발 비율이 60%를 넘겼다.

 

정부는 다음 달 지역인재전형 수요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4월 중하순까지 대학별 정원을 통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당초 제시된 2025학년도 대입 전형에는 정부의 지역인재전형 확대 방침이 반영되지 않았다.

지역인재전형은 해당 지역에서 고등학교 전 교육과정을 이수한 학생만 해당 지역 내 의대에 지원할 수 있는 전형이다. 통상 지역인재전형의 합격선은 그렇지 않은 전형보다 낮게 형성돼 있다.

정부의 확대 방침이 지역인재선발 비율이 60%를 넘지 않는 대학까지 모두 적용된다면 지방권 의대의 합격선이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6개 지방권 대학은 2025학년도 수시 지역인재 전형으로 평균 63.8%를 뽑을 계획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호남권이 73.2%로 가장 많았고, 부울경 73.0%, 대구경북권 64.4%, 제주권 60.0%, 충청권 58.6%, 강원권 38.1% 등이었다.

지역인재전형을 60% 이상 뽑지 않는 곳은 충청권과 강원권 등 2개였다.

대학별로 보면 부산대(100%), 동아대(100%) 전남대(89.2%) 등의 지역인재선발 비율이 높았다.

연세대(미래)가 31.9%로 수시에서는 지역인재 선발 비율이 가장 낮았다.

정시로 보면 26개 지방권 대학 평균 33.7%를 지역인재 전형으로 뽑고 있었다.

부울경 지역이 52.3%로 가장 높았고, 호남권 45.1%, 제주권 40.0%, 충청권 30.3%, 대구경북권 18.4% 순이었다. 강원권은 지역인재전형 비중이 0%였다.

대학별로 보면 경상국립대(76.9%)가 가장 높았고 동아대(73.7%), 충남대(66.7%) 등으로 높았다.

고3 학생 수 대비 지역인재 선발인원 비율이 가장 높은 권역은 호남권(0.7%)이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지역인재전형의 경우 지역 내 학생 수가 한정되어 있다. 지역인재전형이 수시나 정시에서 늘어날 경우 각 학교의 내신 합격선 하락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