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1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사회

이종배 시의원, 박은정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후보 고발

  • 등록 2024.04.01 10:09:33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조국혁신당 비례대표 박은정 후보가 배우자의 '전관예우 의혹'을 부인한 것과 관련해 여당 소속 서울시의원이 박 후보를 검찰에 고발했다.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의회 의원은 1일 오전 박 후보에 대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 의원은 "박 후보 배우자는 다단계 사기 사건에서 한 번에 22억원의 수임료를 받는 등 수십억 원의 수익을 올렸다. 1년도 안 된 검사장 출신이기 때문에 가능했던 특혜"라며 "전관예우를 받은 것이 아니라는 취지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최근 총선 후보로 등록하면서 부부 재산으로 총 49억8,200만 원을 신고했다. 배우자인 이종근(54·사법연수원 28기) 전 검사장 퇴임 직후인 지난해 5월 신고된 8억7,500만 원에서 약 41억 원 증가한 액수다.

 

 

이 전 검사장은 퇴임 이후 1조 원대 사기 혐의를 받는 휴스템코리아 대표, 4천억 원대 유사수신 혐의를 받는 아도인터내셔널 측 변호인으로 활동했다.

 

논란이 일자 박 후보는 "윤석열 정권에서 '친문(친문재인) 검사'가 전관예우를 받을 수 있을 것 같은가"라고 반박했으며, 이 전 검사장은 관련 사건 변호인에서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