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4.1℃
  • 황사서울 10.5℃
  • 황사대전 10.7℃
  • 황사대구 14.0℃
  • 황사울산 14.0℃
  • 황사광주 11.2℃
  • 황사부산 14.4℃
  • 맑음고창 7.0℃
  • 황사제주 14.2℃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6.9℃
  • 맑음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10.2℃
  • 구름많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정치

시의회 국민의힘, “협치 위한 민주당의 결정 환영”

  • 등록 2021.04.14 10:01:20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국민의힘은 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오세훈 시장과 관련한 내곡동 의혹 제기 행정조사를 잠정 보류하고, 오 시장의 시정 업무 파악과 협치를 위해 오는 19일부터 시작되는 임시회의 시정질문도 진행하지 않겠다고 결정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서울시가 지난 9개월여의 시정공백을 빠르게 회복하고, 시민이 바라는 모습으로 새롭게 태어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의회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며 ”그런 의미에서 소통과 협력을 통해 시정 성과를 함께 도출하기 위한 민주당의 대승적 결정에 깊이 공감하며,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 또한 민주당과 적극 소통하며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또, 서울시의회 국민의힘은 이번 4.7 보궐선거를 통해 보여주신 서울시민의 추상같은 민심을 받들어 더욱 낮은 자세로 시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시민의 삶 속에서 발로 뛸 것을 약속드린다”며 “또한 오세훈 서울시장이 성공적으로 서울시정을 수행할 수 있도록 감시와 견제라는 의회의 책무를 소홀히 하지 않으면서, 의회에서 천만 서울시민을 향한 초당적 협력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그 가교 역할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