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6.6℃
  • 황사서울 12.8℃
  • 황사대전 13.9℃
  • 황사대구 17.9℃
  • 맑음울산 19.4℃
  • 황사광주 14.2℃
  • 맑음부산 17.8℃
  • 구름조금고창 12.4℃
  • 황사제주 16.6℃
  • 구름조금강화 11.6℃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2.5℃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8.8℃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문화

여의도 벚꽃축제 성료… 온라인 조회 수 123만

  • 등록 2021.05.03 10:07:44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영등포문화재단은 매년 영등포구 국회둘레길에서 진행됐던 영등포여의도봄꽃축제가 올해는 온·오프라인에서 따뜻한 위로와 희망을 나눈 스토리텔링 축제로서 지난 4월 5일부터 30일까지 26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 했다고 밝혔다.

 

봄꽃축제는 코로나19 거리두기 연장으로 인하여 오프라인과 온라인 영역으로 나누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오프라인에서는 한적한 벚꽃길을 제한적으로 관람하는 ‘봄꽃산책’을 선보였고 온라인 플랫폼은 XR전문기업 비브스튜디오와 협력해 시민들이 직접 온라인에서 자신의 스토리와 콘텐츠를 나누고 입체적으로 봄꽃을 경험할 수 있게 제작되어 눈길을 끌었으며 사전 홍보 기간을 포함한 조회수는 123만에 달했다.

 

온라인 플랫폼은 총 5개의 세션으로 진행됐다. ▲참여 미션을 수행해 봄꽃 메시지로 자신의 스토리를 남기고 사람들과 공유하는 ‘봄꽃의 섬’ ▲자신의 핸드폰 속 봄 사진을 공유하는 ‘모두의 사진관’ ▲ 벚꽃길의 개화 및 낙화 실황을 체험하는 거리뷰 ‘봄꽃로드’ ▲무용수 안은미와 김혜경이 선보인 ‘춘춘향향’ 등 봄꽃 콘텐츠를 관람하는 ‘온스테이지’ ▲ 지역예술가의 작품을 모바일로 생생하게 즐기는 ‘VR전시’ 등 현장에 오지 못한 시민들에게도 희망의 메시지와 봄 기운을 선사했다.

 

온라인 플랫폼 참여자 김지예 씨는 “코로나로 인해 봄이면 당연하게 나갔던 나들이를 못가 답답했는데 온라인으로나마 벚꽃을 즐길 수 있어서 좋았다. 특히 별 생각없이 들어갔던 홈페이지에서 다른 사람들이 적어놓은 봄의 추억이나 응원 메시지를 읽느라 시간가는 줄 몰랐다”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또한 봄꽃축제에서는 기간 동안 지역 상권과 연계해 할인쿠폰 및 정보를 안내한 프로모션 페이지 ‘세일페스타’를 연동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했다.

 

많은 언론의 관심을 받았던 오프라인 프로그램 ‘봄꽃산책’은 사전신청 후 선정된 소수의 인원만 참여하는 방법으로 1시간 30분당 72명이 입장하는 제한적 거리두기 관람으로 운영됐다. 3일 동안 총 3만 4,969명이 신청했고 1080명이 선정되어 평균 3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7km 벚꽃길에서는 한 해의 소원을 적어서 나무에 거는 ‘소원나무’와 일상의 여유를 즐기는 휴식공간 ‘캠핑존’ 예술가와 콜라보해 제작된 포토존(전영일 작가의 한지등, 빠키 작가의 설치작품, 전은숙 작가의 작품이 삽입된 애드벌룬 등)이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다.

 

영등포문화재단 관계자는 “벚꽃길을 전면 통제하며 진행한 '봄꽃산책'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단 한명의 확진사례 없이 안전하게 종료됐다”며 “또한 봄꽃축제 온라인 플랫폼은 축제 종료 이후에도 봄꽃메시지와 영상콘텐츠 등 축제의 여운을 느낄 수 있는 형태로 영등포문화재단 홈페이지와 연결되어 운영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영등포문화재단 강원재 대표이사는 “팬데믹으로 전국의 축제가 전면 취소되는 상황에서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키면서도, 거리두기의 제한을 넘어서는 새로운 온오프라인 결합 형태의 축제를 선보였다“며 ”새로운 모델의 창의미래형 축제인 만큼 올해 쌓아놓은 경험을 토대로 내년에는 더욱 면밀하게 준비할 수 있는 축제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