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흐림동두천 28.2℃
  • 흐림강릉 22.9℃
  • 구름많음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28.3℃
  • 구름많음대구 26.0℃
  • 흐림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7.1℃
  • 구름조금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6.8℃
  • 흐림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8.7℃
  • 흐림보은 26.3℃
  • 구름많음금산 27.1℃
  • 구름많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3.2℃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사회

'건강출산지원사업' 대폭 확대..건강검진부터 엽산제 지원까지

  • 등록 2019.01.09 09:38:59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의 ‘남녀 건강출산지원사업’이 기존 4개구에서 10개 자치구로 확대 시행된다.

 

시는 2017년부터 전국 최초로 전문가 의견수렴과 한국모자보건학회와 협력으로 ‘서울형 건강 임신출산지원사업’을 4개 자치구에서 시작했다.

 

기존의 모자보건정책을 벗어나 남녀가 모두 책임성을 갖고 임신 전 함께 관리하는 프로그램을 개발, 4개 자치구(중구, 광진, 성북, 양천구)에서 시범 운영해왔다.

 

사업은 남녀 참여자들이 임신 위험요인 자가진단(생활환경, 약물복용, 가족력 등) 및 상담, 건강검진(혈액, 흉부방사선검사, 소변검사, 성병검사, 난소나이 검사 등), 엽산제(종합비타민) 등을 지원받는 선도적인 정책이다.

 

특히 2018년에는 3,000명(남성 1,082명, 여성 1,823명)이 참여해 서비스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이에 시는 올해 10여개 자치구로 남녀 건강출산지원사업 확대 실시한다. 1월 중 서울시 25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공모예정이다.

 

또한 시범사업 동안 개발한 표준 매뉴얼을 적용해 사업 효율성을 높인다. 건강출산프로그램 신청도 기존 보건소 방문 신청뿐만 아니라 3월 구축 예정인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가칭)’ 웹사이트를 통해 온라인 신청도 가능하도록 추진해 많은 시민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서울시, 갈등조정관으로 민간 전문가 3명 임용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서울시는 “갈등과 민원의 적기 관리를 통해 갈등 예방을 강화하기 위해 선제적 갈등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를 추진할 민간 전문가 3명을 임기제 5급 지방행정사무관으로 임용하고, 지난 7월 1일 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매년 서울시 주요 시책 사업을 사전 검토해 갈등 진단 대상을 선정하고 대응 계획을 수립하여 중점 관리하고 있다. 올해도 이런 과정을 통해 장애인플라자 건립 등 중점 관리 대상을 12개 선정해 선제적으로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올해는 특히 갈등 현장에 갈등 조정 전문가를 적기에 투입해 갈등 상황을 조속히 파악하고 갈등 해결을 위한 지원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갈등조정관을 신설하고 민간 전문가를 임기제 공무원으로 임용했다. 신임 갈등조정관 3명은 서울시 실국을 나눠 갈등 예방 및 조정업무를 밀착 수행하게 된다. ▲장기화된 공공 갈등 사업의 원활한 갈등 조정 및 ▲현장 민원 업무 추진, ▲갈등 예방 및 관리를 위한 제도 개선 발굴, ▲갈등 진단 및 갈등 경보 발령 사업 등 전반적인 갈등 조정 및 관리 업무를 2년 간 하게 된다. 정선애 서울혁신기획관은 “대도시 서울에는 시민의 수만큼 문제와 갈등이 상존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