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2 (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3.7℃
  • 구름많음울산 3.7℃
  • 맑음광주 2.1℃
  • 구름많음부산 6.2℃
  • 맑음고창 2.0℃
  • 구름조금제주 7.5℃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3.4℃
  • 구름많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시설관리공단, ‘여성의 날’ 행사 개최

  • 등록 2019.03.08 16:16:23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영등포구시설관리공단(이사장 김윤기)이 3월 8일 ‘여성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공단은 UN에서 지정한 ‘세계여성의 날’을 맞아 직장 내 여성의 권익향상과 양성평등문화를 정착시키고자 여성인권과 양성평등의 염원을 담아 빵과 장미꽃을 여성 직원들에게 일일이 전달하고 여성 직원 입장에서의 조직문화 개선방안, 일과 육아병행에 따른 애로사항 등에 대해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윤기 이사장은 “앞으로도 여직원의 권익향상을 위한 제도적 지원뿐 아니라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직장 문화정착을 위해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등포구시설관리공단은 시차출퇴근제, 단시간근로제, 근무시간 선택제, 전환형 시간전택제 등 여성 직원들을 위한 유연근무제도를 확대하고 이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분위기를 확산 운영 중이다. 

성실복무로 병역과 취업해결한 송인호 씨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서울 중구 중림동에 위치한 ‘중림종합사회복지관’에 색다른 경력을 가진 직원이 근무하고 있어 화제다.경기 부천시 성곡동에 위치한 ’부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를 마친 후 ‘중림종합사회복지관’ 직원으로 채용돼 근무하고 있는 사회복지사 송인호 씨가 그 주인공이다. 직업에 대한 만족도가 낮아 이직이 잦은 사회복지시설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의 복무에 이어 직원으로 성실 근무를 할 수 있게 된 비결은 무엇일까? 송인호 씨는 복무 중 복지시설의 사회복지사들의 고충 및 어려움을 보면서 진로에 대한 고민도 있었지만, 평소의 가치관을 떠올리며 사회복지사라는 직업을 선택하게 됐고, 사회복무요원 소집해제 후 진로 선택으로 아르바이트와 공부를 병행하던 중 복무기관에서 근무 제안이 와서 직원으로 근무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고 한다. 송인호 씨는 “복무기관 담당자로서다양한 전공과 성격의 사회복무요원들이 생소한 복지관에 배치 받아 맡은 역할을 하면서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일 때도 있고 부정적인 행동을 할때도 있다"며 "고충상담을 통해 공부를 원하는 사회복무요원들에게 별도의 시간을 배려함으로서자격증 취득 하는모습을 보고, 복지관이라는 공동






패션 월드 도쿄, 3월 27일부터 사흘 간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개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Reed Exhibitions Japan Ltd.는 일본 최대 패션 종합 전시회인 패션 월드 도쿄를 3월 27일부터 사흘 간 도쿄 빅사이트에서 개최한다고 지난 8일 밝혔다. 패션 월드 도쿄-팩토리-전시회도 함께 개최한다. ● 패션 업계를 위한 일본 최대 패션 종합 전시회 패션 브랜드와 소싱이 동시에 전시되는 ‘패션 월드 도쿄’와 ‘패션 월드 도쿄-팩토리-’는 같은 장소에서 원하는 패션 제품의 구매를 충족시켜주는 유일한 전시회이다. 이 전시회는 패션 아이템을 테마별로 구분한 4개의 전문 페어로 구성된 ‘패션 월드 도쿄’와 유행하고 있는 패션 의류/텍스타일, 패션 소싱 제조업체를 한 자리에 모은 ‘패션 월드 도쿄-팩토리-’로 나누어 전시된다. 출품사와 참관자 쌍방이 효율적인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는 절호의 장이다. 아시아 패션 시장에서 인기가 많은 일본의 패션 시장을 파악하기 위해 반드시 참관해야 할 전시회이다. 이 전시회는 패션 산업의 공급 체계를 총망라하는 패션 비즈니스의 원스톱 장으로 발전하고 있다. ● B to B를 위한 최적 플랫폼 ‘패션 월드 도쿄’의 특징중의 하나는 ‘베스트 비즈니스 플랫폼’에 초점을 두고 있다는



성실복무로 병역과 취업해결한 송인호 씨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서울 중구 중림동에 위치한 ‘중림종합사회복지관’에 색다른 경력을 가진 직원이 근무하고 있어 화제다.경기 부천시 성곡동에 위치한 ’부천시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를 마친 후 ‘중림종합사회복지관’ 직원으로 채용돼 근무하고 있는 사회복지사 송인호 씨가 그 주인공이다. 직업에 대한 만족도가 낮아 이직이 잦은 사회복지시설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의 복무에 이어 직원으로 성실 근무를 할 수 있게 된 비결은 무엇일까? 송인호 씨는 복무 중 복지시설의 사회복지사들의 고충 및 어려움을 보면서 진로에 대한 고민도 있었지만, 평소의 가치관을 떠올리며 사회복지사라는 직업을 선택하게 됐고, 사회복무요원 소집해제 후 진로 선택으로 아르바이트와 공부를 병행하던 중 복무기관에서 근무 제안이 와서 직원으로 근무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고 한다. 송인호 씨는 “복무기관 담당자로서다양한 전공과 성격의 사회복무요원들이 생소한 복지관에 배치 받아 맡은 역할을 하면서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일 때도 있고 부정적인 행동을 할때도 있다"며 "고충상담을 통해 공부를 원하는 사회복무요원들에게 별도의 시간을 배려함으로서자격증 취득 하는모습을 보고, 복지관이라는 공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