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1 (월)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6.3℃
  • 연무서울 5.7℃
  • 박무대전 4.6℃
  • 박무대구 4.6℃
  • 구름조금울산 8.3℃
  • 박무광주 4.7℃
  • 맑음부산 8.7℃
  • 구름많음고창 3.3℃
  • 구름많음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5.0℃
  • 구름많음보은 -0.3℃
  • 구름많음금산 2.8℃
  • 구름많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4.0℃
  • 구름조금거제 8.0℃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재난시 '중장비 다이렉트 동원 체계' 구축

  • 등록 2019.03.11 09:09:29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영등포구가 8일 서울시 최초로 영등포구 재난 다이렉트지원단을 출범하고 위촉식을 진행했다.


재난 다이렉트지원단은 재난 수습활동에 필요한 민간소유 중장비의 다이렉트 동원 체계를 구축하여 현장에 신속하게 투입하는 등 구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구성됐다.

 

주요 장비는 유압식크레인(2스카이크레인(3지게차(5굴삭기(5집게차(2등 총 5종으로 재난대응에 꼭 필요한 장비로 선정했고영등포구나 인근에 주소지 또는 차고지를 둔 소유자(운영자)를 위촉했다위촉인원은 총 10명이고 운용할 수 있는 장비 수는 총 17대다.


그동안 재난 발생 시 구가 보유한 행정장비만으로는 대규모 재난 또는 야간휴일에 발생하는 재난상황의 대응 및 복구에 시간적 제약이 따랐다. 특히 단가계약업체를 통한 중장비 동원 시 복잡한 절차로 인해 재난 대응 골든타임을 지키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구는 재난 다이렉트지원단을 활용한 신속한 대응으로 구민안전을 위한 구정운영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난 1월 22일 중장비 소유자들을 대상으로 재난 다이렉트지원단’ 구성운영에 대한 사전 간담회를 개최하고 지원단의 취지와 목적에 대해 설명하면서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냈다.

 

앞으로 지역 내 재난상황이 발생하면 영등포구 도시안전과에서 장비소유자에게 직접 연락을 취해 동원을 요청하고 장비소유자는 연락받는 즉시 재난현장에 도착해 현장을 수습하는 등 24시간 신속하게 재난에 협력 대응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올해 1월 조직개편을 통해 건축물 안전전담조직인 건축안전팀을 신설하고 지하안전관리팀하천관리팀도 새롭게 구성하면서 안전문제에 대한 주민 불안을 불식시키고 각종 재난에 선제적 대응체제를 갖추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구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해 재난 다이렉트지원단을 출범해 운영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민관 상호협력을 통해 구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안전 영등포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서울시, 청년신규채용 강소기업에 최대 7천만 원 지원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시가3월 11일부터 3월 29일까지, 총 150개의 '일-생활균형 서울형 강소기업'을 선정·지원한다. 참여 자격은 서울시를 비롯한 공공기관의 인증을 받은 기업으로, ▴상시 근로자 증가 비율 ▴정규직 비율 ▴서울형 생활임금 이상 지급 ▴일생활 균형제도 운영 ▴복지수준 등의 일자리 질과 기업의 역량등을 꼼꼼히 따져 오는 5월 최종선정 기업을 발표할 예정이다. 먼저 청년 정규직을 채용하면 사내복지 개선, 자기계발비, 청년‧여성친화적 기업문화 조성을 위한 ‘근무환경개선금’을 최대 7,000만 원 지원한다. 육아휴직자를 대신할 청년인턴도 기업에 지원해 업무 공백 없이 직원들이 마음 놓고 휴직․복직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청년이 선호하는 ‘사내복지’, ‘일생활 균형’ 문화가 우수하고 개선의지가 높은 곳을 집중적으로 선정해 밀착 지원한다. 휴게실, 육아시설 등 체감도 높은 근무환경개선에 초점을 맞춰 직원 만족도를 높이고, 회사 이미지와 위상을 높여 청년이 일하고 싶은 기업으로 육성하여 일자리창출 선순환모델로 만든다는 것이다. 먼저, 서울에 거주하는 만 18세~34세 이하 청년을 신규 채용시 기업당 최대 7,000만 원의 ‘근무환경개




서울시의회 신원철 의장, '여성의 날' 맞이 여성청소노동자 격려 [영등포신문=이현숙 기자] 서울시의회 신원철 의장은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해 깜짝 이벤트로 시의회 여성 청소 노동자들에게 장미꽃과 빵을 선물했다. 이날미화실을 직접 찾은 신원철 의장은 “추운 날씨에도 땀을 흘리며 청사내·외부 미화를 위해 힘써주시는 여러분 모습을 볼 때마다 감사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15명의 청소 노동자들을 접견실로 초대해 차담을 나눈 뒤 오찬을 함께 했다. 세계여성의 날은 1908년 열악한 환경의 섬유공장에서 근로 중 화재로 불타 숨진 여성 노동자들을 기리고자 미국 노동자들이 궐기한 날을 기념하는 것으로, UN은 1975년부터 매년 3월 8일을 이날로 공식 지정했다. 평소 여성 인권과 일·가정 양립을 적극 지원하며 히포시(He For She)를실천해온 신원철 의장은 “성 평등은 거창한 일이 아니다. 우리의 어머니, 아내, 그리고 딸들이 사회 구성원으로 당당히 살아갈 수 있도록 공감하는 능력만 있으면 된다”며 “시의회 청소 노동자들이 노동에 대한 충분한 보상을 받고 안전한 근로환경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서울시의회 의장이 세계여성의 날을 기념해 여성 청소 노동자들과 시간을 가진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