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9.0℃
  • 흐림강릉 14.6℃
  • 흐림서울 9.6℃
  • 흐림대전 12.6℃
  • 흐림대구 14.4℃
  • 흐림울산 13.9℃
  • 구름많음광주 13.2℃
  • 흐림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11.0℃
  • 제주 11.8℃
  • 흐림강화 7.1℃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2.1℃
  • 흐림강진군 12.9℃
  • 흐림경주시 14.0℃
  • 흐림거제 12.6℃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수의계약 편중논란 업체, 일부 구의원 유착관계 의혹

  • 등록 2019.03.14 13:56:36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올해부터 영등포구는 업체당 수의계약을 연간 최대 5건으로 제한하고 수의계약 금액을 2천만 원에서 1천 5백만 원으로 하향조정했다.

 

수의계약이란 경쟁이 아닌 임의로 업체를 선정해 계약을 체결하는 방식으로, 영등포구는 발주부서와 업체 간 일대일 관계가 진행되기 때문에 특정 업체가 계약을 독점하고 있다는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특히 지난 해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이 같은 상황이 지적된 바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조길형 전 영등포구청장이 당선 후 외곽 후원 조직으로 결성되어 운영되고 있는 S산악회의 이 모 회장과 이 모 간사가 직접 운영하는 업체에 2018년까지의 수의계약이 편중됐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먼저 산악회 이 모 회장의 S업체는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5건, 이후 회사명을 바꿔 2017년 8월까지 90여 건의 수의계약을 따냈으며, 이 기간 동안 해당 업체는 8억 9천여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 특히 2014년 12월 한 달 동안은 무려 8건의 수의계약을 수주하기도 했다.

 

또 이 모 간사가 대표로 있는 I업체의 경우 지난 2012년 11월부터 2018년까지 영등포구청에서 간판설치 용역 등 75건 이상의 수의계약을 수주해 7억 6천여만 원 이상의 수익을 올렸다. 특히 2016년, 2017년 두 해 동안 매년 20건 이상의 수의계약을 수주했고 이 기간 5건 이상의 수의계약을 수주한 달도 있었다.

 

영등포구의회 한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I업체는 일부 구의원들과도 유착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해당 구의원 들은 I업체뿐 아니라 영등포구청의 다른 수의계약에도 연관됐다는 소문이 공공연하게 떠돌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편 S업체와 I업체는 지난 2011년 말부터 현재까지 영등포구 수의계약 건수에서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이정미 의원, 국토부 하천설계기준 ‘감조하천’에 ‘부정류’ 모델 적용 [영등포신문=김용숙 기자] 국토부는 지난 2017년 6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연구용역결과를 반영해 2018년 12월 31일 하천설계기준 전면개정안의 ‘감조하천의 경우 부정류모델을 사용해야 한다’고 포함시켰다.이는 정의당 이정미 의원(당대표)이 2018년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하천설계기준 ‘감조하천’(바다로 흐르는 하천)의 경우 부정류모델을 적용해야한다고 지적한 부분이 반영된 것이다. 2009년 국토부의 ‘하천설계기준’에 따르면 ‘계획홍수위’는 계획하도구간 및 그 상하류의 흐름이 상류 혹은 사류인지 판별한 후, 등류, 부등류, 부정류 계산 등 하천흐름에 적합한 방법을 사용하여 계산한다‘고 나와있지만 지금까지 ’감조하천‘의 경우 부정류 모델로 실시한 사례는 1건도 없었다. 대표적인 예가 2012년부터 국토부(국토청)가 홍수예방 목적으로 건설 계획한 ‘임진강 거곡마정지구 준설사업’(이하 ‘임진강준설사업’)이다. 부정류 모델을 사용할 경우 홍수위를 크게 낮추기 때문에 대규모 하천정비사업이 줄어들게 된다. ‘임진강하류 감조구간에서 홍수위 산정 제고’(박창근, 백경오 2017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부정류 모델을 적용하여 임진강의 홍수위를 산정할 경우 수십 센티미티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 ‘장애아동 미술 멘토링’ 공모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가 후원사 조아제약과 함께 ‘장애아동 일일 미술 멘토링 이벤트’를 4월 13일 오후 2시 잠실창작스튜디오 하늘연에서 개최한다. 참가신청은 27일부터 4월 12일까지 선착순으로 받으며 행사를 통해 장애아동의 예술적 재능을 발굴해 온 "프로젝트A"의 멘티 5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지난 2013년부터 시작된 "프로젝트A"는 만 16세 미만의 서울 거주 장애아동 중 예술에 재능이 있는 5명을 매년 선발해왔다. 선발된 멘티들은 기성 예술가와 일대일 멘토링을 하는 등 예술창작활동을 지원받고 연말에 전시를 개최한다. "프로젝트A"는 장애아동의 예술 재능 발굴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해 서울시 사회공헌대상 우수프로그램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실제로 "프로젝트A" 출신 멘티들의 행보도 눈길을 끈다. 1기 멘티 출신인 한승민 작가는 잠실창작스튜디오 9, 10기 입주작가이자 청년 작가로 활동 중이다. 2기 멘티였던 김도영 작가는 멕시코 일간지 ‘엘 우니베르살’에 단독으로 소개되는 등 "프로젝트A"를 시작으로 국내외 예술활동을 활발히 선보이고 있다. 1기 멘티 출신 신동민 작가는 잠실창작스튜디오 9기 입주작가로 활동하면서 지난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