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화)

  • 맑음동두천 16.2℃
  • 맑음강릉 17.3℃
  • 맑음서울 15.0℃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7.7℃
  • 맑음울산 18.1℃
  • 연무광주 16.0℃
  • 연무부산 17.0℃
  • 맑음고창 16.0℃
  • 연무제주 16.4℃
  • 맑음강화 13.0℃
  • 맑음보은 16.7℃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수의계약 편중논란 업체, 일부 구의원 유착관계 의혹

  • 등록 2019.03.14 13:56:36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올해부터 영등포구는 업체당 수의계약을 연간 최대 5건으로 제한하고 수의계약 금액을 2천만 원에서 1천 5백만 원으로 하향조정했다.

 

수의계약이란 경쟁이 아닌 임의로 업체를 선정해 계약을 체결하는 방식으로, 영등포구는 발주부서와 업체 간 일대일 관계가 진행되기 때문에 특정 업체가 계약을 독점하고 있다는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특히 지난 해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이 같은 상황이 지적된 바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조길형 전 영등포구청장이 당선 후 외곽 후원 조직으로 결성되어 운영되고 있는 S산악회의 이 모 회장과 이 모 간사가 직접 운영하는 업체에 2018년까지의 수의계약이 편중됐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먼저 산악회 이 모 회장의 S업체는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5건, 이후 회사명을 바꿔 2017년 8월까지 90여 건의 수의계약을 따냈으며, 이 기간 동안 해당 업체는 8억 9천여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 특히 2014년 12월 한 달 동안은 무려 8건의 수의계약을 수주하기도 했다.

 

또 이 모 간사가 대표로 있는 I업체의 경우 지난 2012년 11월부터 2018년까지 영등포구청에서 간판설치 용역 등 75건 이상의 수의계약을 수주해 7억 6천여만 원 이상의 수익을 올렸다. 특히 2016년, 2017년 두 해 동안 매년 20건 이상의 수의계약을 수주했고 이 기간 5건 이상의 수의계약을 수주한 달도 있었다.

 

영등포구의회 한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I업체는 일부 구의원들과도 유착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해당 구의원 들은 I업체뿐 아니라 영등포구청의 다른 수의계약에도 연관됐다는 소문이 공공연하게 떠돌기도 했다”고 말했다.

 

한편 S업체와 I업체는 지난 2011년 말부터 현재까지 영등포구 수의계약 건수에서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김정태 단장, 본격 자치분권 첫 출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영등포신문=이천용기자] 3월 26일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하자 전국지방의회에서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지난 1월 31일 발표된 정부입법안 제출계획에서 고시한대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3월 26일 국무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4월 임시국회에서의 심의여부와 그 결과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지방분권TF 김정태 단장(서울시의원)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지방분권에 대한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결과이다. 전국지방의회는 작년부터 이 순간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국무회의 통과를 전국 17개 시·도광역의원 829명을 대표하여 온 마음으로 환영한다”며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김 단장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국무회의 통과는 지방의회 위상정립의 첫 단추일 뿐"이라며 “정부의 개정안은 지방의회 입장에서는 아쉬운 점이 많지만, 국회 심의과정이 남아있는 만큼 국회에서 지방의회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 숙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 개정안은 ‘획기적 주민주권 구현’을 핵심내용으로 하여, 주민주권 강화와 주민자치 활성화를 위한 것이다. 이는







김정태 단장, 본격 자치분권 첫 출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영등포신문=이천용기자] 3월 26일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하자 전국지방의회에서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지난 1월 31일 발표된 정부입법안 제출계획에서 고시한대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3월 26일 국무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4월 임시국회에서의 심의여부와 그 결과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지방분권TF 김정태 단장(서울시의원)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한 것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지방분권에 대한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결과이다. 전국지방의회는 작년부터 이 순간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국무회의 통과를 전국 17개 시·도광역의원 829명을 대표하여 온 마음으로 환영한다”며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김 단장은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국무회의 통과는 지방의회 위상정립의 첫 단추일 뿐"이라며 “정부의 개정안은 지방의회 입장에서는 아쉬운 점이 많지만, 국회 심의과정이 남아있는 만큼 국회에서 지방의회의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 숙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 개정안은 ‘획기적 주민주권 구현’을 핵심내용으로 하여, 주민주권 강화와 주민자치 활성화를 위한 것이다. 이는


‘젊은 외침’ 열정 콘서트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사단법인 한국힙합문화협회는 4월 11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고자 ‘젊은 외침’ 열정 콘서트를 주최한다. ‘젊은 외침’ 열정 콘서트는 아티스트들이 재능기부 형식으로 준비하고 있으며 자신만의 열정과 다채로운 음악·퍼포먼스로 관중과 하나 되는 공연을 보여줄 예정이다. K_hiphop 문화페스티벌 조직위원회 김구철 공동위원장은 “희망찬 대한민국을 청년들의 건강한 외침으로 하나 되는 열정 콘서트 ‘젊은 외침’을 개최하게 되어 기쁘며 청년들의 문화를 존중하고 청년들에게 희망찬 미래를 노래하는 새로운 도약의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한국힙합문화협회 오금탁 명예회장은 “이번 공연이 콘서트 형식의 문화 축제, 열린 공간을 창출함으로써 건강한 대한민국 청년들의 젊은 외침을 보여주고 싶다”며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의미와 건강한 청년문화에 일익을 담당하는 아티스트들의 문화축제로 승화시키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1910년대 당시 일본 제국주의는 헌병과 경찰을 앞세워 조선을 ‘무단 통치’하였고 독립을 원했던 일본에 유학 중이던 한국 유학생들이 1918년부터 준비해 온 2.8독립 선언을 했다. 이어 3·1만세 운동까지 독립의


영등포역 노점거리 40여년 만에 철거… ‘탁 트인 거리’로 확 바뀌어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40여 년 만에 영등포역 일대 불법 노점상을 철거하고 영중로 보행환경개선 사업에 나섰다. 구는 지난 3월 25일 오전 10시부터 약 2시간에 걸쳐 영등포역 삼거리에서 영등포시장 사거리에 이르는 구간(390m)의 거리가게 45곳을 철거했다. 이날 철거 작업은 사전 자진정비 안내 및 행정대집행 예고가 있었고 사전 대화와 설득을 통해 노점 상인들이 시설 매대와 물품을 어느 정도 정리한 상태였기 때문에 물리적 충돌 없이 순조롭게 진행됐다. 구는 지게차 3대, 5t 트럭 4대, 청소차 4대 등과 인력 59명을 동원해 시설물을 철거한 후 물청소로 거리가게의 잔해물을 깨끗하게 치웠다. 철거된 시설은 양평동에 위치한 자원순환센터로 보내졌다. 이번 철거작업을 계기로 영등포구의 숙원사업이자 민선7기 핵심 공약사업이었던 영중로 보행환경개선 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구는 오는 4월 신규 거리가게 판매대에 연결할 전기·수도공사 및 버스정류소 이전‧설치 등 시설물 공사를 시행하고, 6월 말까지 보도블록, 환기구, 거리조명 등 각종 가로지장물 정비 및 다양한 조경 식재를 통해 보행자 중심의 걷기 편한 거리로 대폭 변화시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