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3℃
  • 흐림강릉 21.4℃
  • 박무서울 24.7℃
  • 대전 24.1℃
  • 박무대구 23.7℃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5.4℃
  • 안개부산 24.1℃
  • 구름많음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8.4℃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3.5℃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마스크 분실방지 목걸이 제작‧나눔

  • 등록 2020.07.30 09:26:08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의 자원봉사센터 소속 봉사자들이 지역 내 독거어르신과 초등학생에게 나눠줄 마스크 분실 방지 목걸이 제작에 팔을 걷어붙였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어, 실외 활동 시 종종 마스크를 잃어버리거나 오염되는 상황이 발생한다. 마스크 분실 방지 목걸이는 마스크 끈에 목걸이를 연결하는 방식으로, 위생적인 관리와 보관이 가능하다.

 

제작 봉사는 7월 한 달 간 매주 수요일마다 자원봉사센터에 모여 진행되었으며, 약 1,100여 개의 목걸이를 제작해 지역 내 초등학교 5곳과 독거어르신께 전달했다.

 

디자인에 있어서도 학생들이 좋아할 만한 원색 계통으로 제작되어 아이들의 관심을 높였고, 전달을 하는 과정에서도 초등학교 교문 앞에 책상을 마련해 자유롭게 가져갈 수 있도록 하여 접촉을 최소화했다.

 

마스크 배부준비에 함께한 대길초 교직원은 “학생들이 활동량이 많아 마스크 착용과 분실 지도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학생들이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는 데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대림초 교직원은 “급식 시간에 마스크를 식탁 위에 올려두고 밥을 먹는 학생들을 보며 비위생적인 마스크 관리에 안타까워 한 적이 많았는데, 나누어주신 목걸이를 사용하면 잃어버리지도 않고, 청결하고 위생적인 마스크 관리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구 관계자는 “추후에도 구와 자원봉사센터는 마스크 분실 방지 목걸이 제작활동을 비대면 온라인 제작이 가능한 활동으로 확대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현재는 관내 초등학교 저학년들을 대상으로 선(先) 배부를 하고 있으며, 향후 지역 내 모든 초등학교에 배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채현일 구청장은 “학생들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자원봉사에 나서주신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지역사회의 관심과 협조는 코로나19를 이겨내는 가장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등포구, 마스크 분실방지 목걸이 제작‧나눔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구의 자원봉사센터 소속 봉사자들이 지역 내 독거어르신과 초등학생에게 나눠줄 마스크 분실 방지 목걸이 제작에 팔을 걷어붙였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어, 실외 활동 시 종종 마스크를 잃어버리거나 오염되는 상황이 발생한다. 마스크 분실 방지 목걸이는 마스크 끈에 목걸이를 연결하는 방식으로, 위생적인 관리와 보관이 가능하다. 제작 봉사는 7월 한 달 간 매주 수요일마다 자원봉사센터에 모여 진행되었으며, 약 1,100여 개의 목걸이를 제작해 지역 내 초등학교 5곳과 독거어르신께 전달했다. 디자인에 있어서도 학생들이 좋아할 만한 원색 계통으로 제작되어 아이들의 관심을 높였고, 전달을 하는 과정에서도 초등학교 교문 앞에 책상을 마련해 자유롭게 가져갈 수 있도록 하여 접촉을 최소화했다. 마스크 배부준비에 함께한 대길초 교직원은 “학생들이 활동량이 많아 마스크 착용과 분실 지도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학생들이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는 데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대림초 교직원은 “급식 시간에 마스크를 식탁 위에 올려두고 밥을 먹는 학생들을 보며 비위생적인 마스크 관리에 안타까워 한 적이 많았는데, 나누어주신

부장검사가 검사장 폭행, 위 아래도 없는 검찰

[영등포신문=임태현 기자] 한동훈 검사장(47, 사법연수원 27기)이 29일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채널A 기자 사건과 관련한 검찰의 압수 수색 과정에서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 부장검사(52, 사법연수원 29기)로부터 공권력을 이용한 부당한 독직폭행을 당했으며, 이와 관련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전 한 검사장의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집행했는데. 이 과정에서 한 검사장은 법에 보장된 변호인 참여를 보장 받기 위해 정 부장에게 자신의 변호인을 부르겠다고 요청했다. 한 검사장이 정 부장으로부터 허락을 받고 변호인에게 전화를 걸기 위해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하려고 하는 순간 정 부장이 물리력을 행사해 자신을 제압했다는 것이다. 한 검사장 측은 “갑자기 소파 건너편에 있던 정진웅 부장이 탁자 너머로 몸을 날리며 한동훈 검사장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한 검사장 몸 위로 올라타, 한 검사장을 밀어 소파 아래로 넘어지게 했다”면서 “그 과정에서 정진웅 부장은 한 검사장 위에 올라타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얼굴을 눌렀다”라고 했다. 이어 “이 상황에 대해 장태영 검사, 참여 직원, 법무연수원 직원 등 목격자 다수 있고, 이후 항의 과정에서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