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흐림강릉 19.6℃
  • 구름많음서울 27.0℃
  • 대전 18.9℃
  • 흐림대구 17.9℃
  • 울산 17.2℃
  • 광주 18.2℃
  • 부산 18.1℃
  • 흐림고창 18.2℃
  • 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24.1℃
  • 흐림보은 17.1℃
  • 흐림금산 16.4℃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16.8℃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문화

‘천상의 목소리’ 조수미 ‘집사부일체’ 출격... '찐' 애장품 공개

  • 등록 2022.06.14 12:36:29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신이 내린 천상의 목소리' 소프라노 조수미가 SBS '집사부일체'에 출연한다.

19일 저녁 6시 30분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사부로 출연한다. 본 방송에 앞서 지난 12일에는 조수미의 모습이 담긴 예고 영상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방송에서 쉽게 볼 수 없던 조수미의 등장은 보는 이들의 관심을 높인 가운데, 조수미는 이승기, 양세형, 김동현, 은지원과 일일 제자 강승윤에게 성악 배틀부터 지옥의 레슨을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조수미는 '제가 20년 동안 쓰고 있는 것'이라며 자신의 가방 속 애정템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솔직하고 털털하게 애정템을 공개한 조수미에 양세형은 '형 느낌 난다'라고 했고, 이에 조수미는 '이제 조형에 대해서 알았지? 내가 어떤 사람인지'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한 영상 말미에는 '우리뿐만이 아니라 힘드신 분이 많다'라는 조수미의 말을 시작으로 멤버들과 함께 꾸민 응원의 합창 무대가 살짝 공개됐다. 노래를 부르는 멤버들에 이어 조수미와 이승기가 폭발적인 고음을 선보이며 엔딩을 장식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세계를 감동시킨 소프라노 조수미와 함께한 SBS '집사부일체'는 19일저녁 6시 30분 방송된다.

‘천상의 목소리’ 조수미 ‘집사부일체’ 출격... '찐' 애장품 공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신이 내린 천상의 목소리' 소프라노 조수미가 SBS '집사부일체'에 출연한다. 19일 저녁 6시 30분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 세계적인 소프라노 조수미가 사부로 출연한다. 본 방송에 앞서 지난 12일에는 조수미의 모습이 담긴 예고 영상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방송에서 쉽게 볼 수 없던 조수미의 등장은 보는 이들의 관심을 높인 가운데, 조수미는 이승기, 양세형, 김동현, 은지원과 일일 제자 강승윤에게 성악 배틀부터 지옥의 레슨을 예고했다. 그런가 하면 조수미는 '제가 20년 동안 쓰고 있는 것'이라며 자신의 가방 속 애정템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솔직하고 털털하게 애정템을 공개한 조수미에 양세형은 '형 느낌 난다'라고 했고, 이에 조수미는 '이제 조형에 대해서 알았지? 내가 어떤 사람인지'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한 영상 말미에는 '우리뿐만이 아니라 힘드신 분이 많다'라는 조수미의 말을 시작으로 멤버들과 함께 꾸민 응원의 합창 무대가 살짝 공개됐다. 노래를 부르는 멤버들에 이어 조수미와 이승기가 폭발적인 고음을 선보이며 엔딩을 장식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세계를 감동시킨 소프라노

주철현 의원, 응급의료법 개정안 대표 발의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주철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여수시갑)은 의료종사자뿐만 아니라 응급환자를 폭행해 상해·중상해에 이르게 한 경우에도 ‘의료법’보다 가중처벌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응급의료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주철현 의원에 따르면 현행 ‘의료법’은 의료행위가 이루어지는 장소에서 의료인이나 간호조무사, 의료기사뿐만 아니라 의료행위를 받는 환자를 폭행·협박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한 ‘응급의료법’은 의료기관의 응급실에서 응급의료종사자를 폭행해 상해·중상해에 이르게 한 경우에는 ‘의료법’에 따른 벌칙보다 무겁게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응급실에서 의료행위를 받는 응급환자에 대해서는 의료법과 달리 별다른 규정을 두지 않고 있다. 이처럼 ‘응급의료법’이 가중처벌하는 피해 대상으로 응급의료종사자만 규정하고 있어 응급실에서 의료종사자가 아닌 응급환자가 피해를 입는 경우에는 ‘응급의료법’보다 가벼운 ‘의료법’의 적용을 받게 돼 응급환자의 건강권 보호에 미흡하다는 문제가 지적된 것이다. ‘응급의료법’의 가중처벌 규정을 신설하는 개정안이 2018년 12월 국회를 통과했고, 뒤이어 ‘의료법’에도 ‘응급의료법’의 개정 내용이 반영돼 2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