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2 (일)

  • 구름조금동두천 19.1℃
  • 흐림강릉 15.5℃
  • 맑음서울 19.3℃
  • 맑음대전 17.9℃
  • 구름조금대구 17.7℃
  • 흐림울산 17.0℃
  • 맑음광주 16.9℃
  • 맑음부산 18.1℃
  • 흐림고창 17.4℃
  • 구름조금제주 18.1℃
  • 맑음강화 17.9℃
  • 맑음보은 16.3℃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7.5℃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정치

김영주 국회부의장, 전문가 초청 연속특강 성료

  • 등록 2023.03.29 13:03:20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김영주 국회부의장(더불어민주당, 영등포갑)이 주최한 ‘대한민국 위기를 딛고 기회로!’ 5주 연속 전문가 초청 연속특강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마지막 강의는 29일 오전 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김인구 한국은행 금융안정국장이 ‘혼돈의 금융시장 이슈 및 전망’이라는 주제로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는 윤관석‧이원욱‧김성주‧송옥주‧맹성규‧박광온‧김회재‧양경숙 국회의원을 비롯해 영등포구의회 정선희 의장과 구의원들, 더불어민주당 영등포갑 관계자 및 주민들이 참석했다.

 

 

김인구 국장은 강의를 통해 “작년부터 시작된 미국의 금리인상과 더불어 최근 미국 실리콘밸리은행 파산, 스위스 크레디트스위스은행 사태를 전후해 국제금융시장의 주가와 금리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어, 국내 금융시장의 리스크 관리가 중요한 상황”이라며 “특히 실리콘밸리은행 파산과 같은 대외 요인이 국내 경기 둔화와 부동산 부진과 같은 대내 요인과 맞물릴 경우 대출 부실위험 증대 등으로 번질 수 있다. 세계 금융시장 변화가 국내 금융안정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주요국 금융안정 상황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 국장은 “다만, 국내 금융기관은 미국 실리콘밸리은행, 스위스 크레디트스위스은행 등과 자산 부채구조가 상이하고 각종 규제 저욕 등에 힘입어 외화유동성 및 건전성 상황도 비교적 양호한 수준을 지속할 것으로 보여 시스템리스크로의 전염 가능성도 크지 않을 것으로 평가된다”며 “금융시장 가격변수의 변동성 확대, 일부 금융기관에 대한 신용경계감 부각 및 취약부문의 잠재리스크 현실화, 미달러와 자금조달시장 경색 등 향후 글로벌 금융여건 급변에 따른 리스크 요인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주 국회부의장은 “5주 연속으로 진행된 전문가 초청 특강에 관심을 갖고 참석해 강의를 듣고 열띤 토론을 펼쳐주신 많은 동료 의원님들께 감사드리며, 뿌듯함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전문가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의원들과 함께 위기를 극복할 대안과 정책들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대한민국 위기를 딛고 기회로!’ 5주 연속 전문가 초청 연속특강을 진행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총 5강으로 구성된 연속특강은 ‘대한민국 위기를 딛고 기회로!’라는 기조로, 지난 2월 22일 1강 반도체 산업으로 시작해 2강 국민연금제도, 3강 개헌, 4강 한-일 외교, 5강 금융을 주제로 진행됐다.

 

野 일부 의원들, 尹대통령 축하난 수령거절…與 "옹졸한 정치"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국혁신당, 진보당 등 야당 일부 의원이 31일 윤석열 대통령이 보내온 '당선 축하 난(蘭)' 수령을 거부했다. 이들은 이날 의원실로 배달된 윤 대통령의 축하 난 사진과 함께 거부 의사가 적힌 글을 각자 소셜 미디어에 올렸다. 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윤 대통령의 축하 난에 거부권을 행사하겠다. 반송할 것"이라며 "국회가 대통령에게 바라는 건 축하 난이 아니다. 지금이라도 국회가 의결한 채해병 특검법, 민주유공자법 등을 수용하라"고 적었다. 민주당 최민희 의원은 "내어놓았으니 가져가십시오"라며 의원실 밖 복도 바닥에 놔둔 난 사진을 올렸다. 다만 민주당 정청래 최고위원은 "난이 뭔 죄가 있겠습니까. 난해합니다만 잘 키우겠다"면서도 "곧 축하를 후회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국혁신당 의원들은 대부분 축하 난을 받지 않았다. 조국 대표는 "역대 유례 없이 사익을 위하여 거부권을 오남용하는 대통령의 축하 난은 정중히 사양한다"고 말했다. 김준형 의원은 "'불통령'의 난을 버린다. 밤새 와 있어서 돌려보낼 방법이 없다"고 했다. 검사 출신인 박은정 의원은 "잘 키워서 윤 대통령이 물러날 때 축하 난으로 돌려드리겠다"고 비꼬았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