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8 (금)

  • 맑음동두천 -9.8℃
  • 구름많음강릉 -3.6℃
  • 맑음서울 -9.5℃
  • 구름많음대전 -7.1℃
  • 흐림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2.5℃
  • 흐림광주 -3.6℃
  • 흐림부산 1.1℃
  • 흐림고창 -5.4℃
  • 흐림제주 2.1℃
  • 맑음강화 -9.6℃
  • 구름많음보은 -7.2℃
  • 흐림금산 -6.7℃
  • 흐림강진군 -3.0℃
  • 흐림경주시 -2.4℃
  • 흐림거제 0.6℃
기상청 제공

사회

'2.8 독립선언서' 100주년 맞아 5개 언어로 배포

  • 등록 2019.02.08 09:57:36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가 8일 오후 2시  3‧1운동 100주년서울시기념사업 공식 홈페이지(http://seoul100.kr)와 반크가 운영하는 ‘독립운동가의 꿈’ 누리집(http://kkum.prkorea.com)을 통해 총 5개 언어로 번역된 '2.8독립선언서'를 배포한다.


1919년 2월 8일 일본 도쿄의 기독교청년회관(현 재일본 한국YMCA)에서 조선인 유학생 수백여 명이 조국독립을 선포했다. '2.8독립선언'은 이후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하는 내용의 기미독립선언서와 범민족적 독립운동인 '3.1운동'의 기폭제가 됐다.


이러한 조국독립의 염원과 뜻이 현재를 사는 시민들에게도 쉽게 와닿을 수 있도록 기존 국한문체로 쓰여진 선언문은 읽기 쉽게 풀어 쓰고, 이를 4개 언어(영어, 일본어, 중국어, 에스페란토어)로 번역했다. 특히, 중립적인 국제 공용어이자 식민지 청년들에게 가장 선진적인 의미를 가졌던 에스페란토어로도 번역했다.


영어는 하버드대학교 한국학 연구소 전승희 교수, 중국어는 임금복 중국 석가장 대학교수, 일본어는 재일한국YMCA, 에스페란토어는 한국 에스페란토협회에서 각각 번역했다.

 

반크는 선언문을 전 세계에 있는 한글학교와 해외 한인단체에, 서울시교육청은 서울시내 전 학교에 공문 형식으로 각각 배포할 예정이다. 반크는 사이버 상에서 한국을 올바르게 알리는 민간외교관으로서 제 몫을 하고 있으며, 동해와 독도의 국제 표기를 바로잡는 활동 등을 진행했다.

이룸아이 출판사, 창의융합논술 전통문화 그림책 ‘열두 띠 이야기’ 출간

[영등포신문=관리자 기자] 어린이 도서 전문 출판사 이룸아이가 창의융합논술 전통문화 그림책 "열두 띠 이야기"를 출간했다. 올해는 60년 만에 돌아온 ‘황금 돼지의 해’이다. 풍요와 재물의 상징인 돼지가 황금을 만나 재물 복이 많은 해라고 한다. 그래서 왠지 올해는 좋은 일만 가득할 것 같다. 그런데 왜 해와 띠에 동물의 이름을 붙여 부르게 되었을까? 어른들도 헷갈리고 설명하기 어려운 해와 띠 이야기를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배우고, 워크북으로 자연스럽게 논술 활동까지 하도록 개발된 "열두 띠 이야기"가 관심을 끌고 있다. "열두 띠 이야기"는 아주 오래전부터 우리 문화 속에 어우러져 왔던 열두 띠 동물이 생기게 된 유래와 그 의미를 알려 주는 설화를 바탕으로 새롭게 엮은 그림책이다. 왜 해에 동물의 이름을 붙여 부르는지, 띠는 무엇이고 왜 열두 띠만 있는지, 띠의 순서는 어떻게 되는지, 각 띠 동물은 어떤 의미를 갖는지에 대한 아이들의 궁금증을 재미있게 풀어준다.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입말체와 이야기 구성으로 책 읽기가 즐겁다. "열두 띠 이야기"는 창의융합논술 전통문화 그림책 시리즈의 첫 권으로, 이룸아이는 흩어져 있는 우리 전통문화 이야기를






이룸아이 출판사, 창의융합논술 전통문화 그림책 ‘열두 띠 이야기’ 출간 [영등포신문=관리자 기자] 어린이 도서 전문 출판사 이룸아이가 창의융합논술 전통문화 그림책 "열두 띠 이야기"를 출간했다. 올해는 60년 만에 돌아온 ‘황금 돼지의 해’이다. 풍요와 재물의 상징인 돼지가 황금을 만나 재물 복이 많은 해라고 한다. 그래서 왠지 올해는 좋은 일만 가득할 것 같다. 그런데 왜 해와 띠에 동물의 이름을 붙여 부르게 되었을까? 어른들도 헷갈리고 설명하기 어려운 해와 띠 이야기를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배우고, 워크북으로 자연스럽게 논술 활동까지 하도록 개발된 "열두 띠 이야기"가 관심을 끌고 있다. "열두 띠 이야기"는 아주 오래전부터 우리 문화 속에 어우러져 왔던 열두 띠 동물이 생기게 된 유래와 그 의미를 알려 주는 설화를 바탕으로 새롭게 엮은 그림책이다. 왜 해에 동물의 이름을 붙여 부르는지, 띠는 무엇이고 왜 열두 띠만 있는지, 띠의 순서는 어떻게 되는지, 각 띠 동물은 어떤 의미를 갖는지에 대한 아이들의 궁금증을 재미있게 풀어준다.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입말체와 이야기 구성으로 책 읽기가 즐겁다. "열두 띠 이야기"는 창의융합논술 전통문화 그림책 시리즈의 첫 권으로, 이룸아이는 흩어져 있는 우리 전통문화 이야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