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0 (화)

  • 맑음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9.4℃
  • 흐림서울 26.5℃
  • 구름많음대전 26.6℃
  • 맑음대구 25.0℃
  • 맑음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26.3℃
  • 흐림부산 25.8℃
  • 구름조금고창 26.9℃
  • 맑음제주 27.5℃
  • 구름많음강화 25.6℃
  • 맑음보은 22.9℃
  • 구름조금금산 24.5℃
  • 구름조금강진군 24.3℃
  • 맑음경주시 24.0℃
  • 구름조금거제 27.4℃
기상청 제공

사회

'2.8 독립선언서' 100주년 맞아 5개 언어로 배포

  • 등록 2019.02.08 09:57:36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서울시가 8일 오후 2시  3‧1운동 100주년서울시기념사업 공식 홈페이지(http://seoul100.kr)와 반크가 운영하는 ‘독립운동가의 꿈’ 누리집(http://kkum.prkorea.com)을 통해 총 5개 언어로 번역된 '2.8독립선언서'를 배포한다.


1919년 2월 8일 일본 도쿄의 기독교청년회관(현 재일본 한국YMCA)에서 조선인 유학생 수백여 명이 조국독립을 선포했다. '2.8독립선언'은 이후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하는 내용의 기미독립선언서와 범민족적 독립운동인 '3.1운동'의 기폭제가 됐다.


이러한 조국독립의 염원과 뜻이 현재를 사는 시민들에게도 쉽게 와닿을 수 있도록 기존 국한문체로 쓰여진 선언문은 읽기 쉽게 풀어 쓰고, 이를 4개 언어(영어, 일본어, 중국어, 에스페란토어)로 번역했다. 특히, 중립적인 국제 공용어이자 식민지 청년들에게 가장 선진적인 의미를 가졌던 에스페란토어로도 번역했다.


영어는 하버드대학교 한국학 연구소 전승희 교수, 중국어는 임금복 중국 석가장 대학교수, 일본어는 재일한국YMCA, 에스페란토어는 한국 에스페란토협회에서 각각 번역했다.

 

반크는 선언문을 전 세계에 있는 한글학교와 해외 한인단체에, 서울시교육청은 서울시내 전 학교에 공문 형식으로 각각 배포할 예정이다. 반크는 사이버 상에서 한국을 올바르게 알리는 민간외교관으로서 제 몫을 하고 있으며, 동해와 독도의 국제 표기를 바로잡는 활동 등을 진행했다.

서울시, 11개 모든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여름방학 돌봅서비스 제공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서울시는 여름방학을 맞아 특수학교 및 일반학교 특수학급에 재학 중인 서울시 장애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여름방학 돌봄서비스’를 7월 말부터 8월 중순까지 운영한다. 시 소재 11개 장애인가족지원센터에서 신청을 받아 162명이 참여하는 ‘여름방학 돌봄서비스’는 각 센터별로 7월 말부터 8월 중순까지 2~3주 간 1일 최대 6시간의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각 센터마다 장애아동·청소년 10~20명을 대상으로 하며 특수체육‧미술‧음악‧공예‧원예‧독서‧댄스‧마술‧요리‧수영‧스케이팅‧집단활동‧외부체험 활동‧캠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실시될 예정이다. 이번 여름방학 프로그램은 방학 동안 집에서만 생활해야 하는 장애아동·청소년에게 즐거운 놀이와 여가시간 제공은 물론, 학부모의 양육 및 보호부담을 완화시켜 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지난 겨울방학 동안 광진‧동대문‧마포‧성동은평센터에서 방학 중 돌봄서비스를 최초로 시범 실시했는데 장애아동·청소년과 학부모에게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이에 따라 올해 시의 모든 장애인가족지원센터에서 방학 중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서울시의 11개 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장애인가족의 돌봄부담을 줄이고자 방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