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3 (수)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6.5℃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9.2℃
  • 맑음고창 6.9℃
  • 맑음제주 11.7℃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7.1℃
  • 맑음경주시 9.2℃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문화

북랩, 세계를 발로 뛰며 노벨상 수상의 비결을 밝혀낸 ‘한국에서는 왜 노벨상이 힘든가?’ 출간

후대로 학문이 계승되지 않고 해외 우수 인재 영입에도 소홀한 한국 대학의 현실 진단

  • 등록 2019.04.03 09:52:38

[영등포신문=관리자 기자] 북랩은 세계 여러 대학의 대학교수를 역임한 김동화 씨가 세계를 발로 뛰며 밝혀낸 노벨상 수상의 원천과 그 비결을 담은 ‘한국에서는 왜 노벨상이 힘든가?’를 펴냈다.

이 책은 일본이 24개의 노벨상을 수상하는 동안 한국이 단 하나에 그친 이유를 한국 대학교육의 수준이 낮다는 데서 찾고 있다. 한국의 대학은 학문의 성과물이 당대에 그칠 뿐 후대로 계승되지 않는 데다 해외 우수 인재를 영입하려는 노력도 게을리한 것이 패착이라는 진단이다.

저자는 이 같은 문제의 해답을 세계 명문대학에서 찾고 있다. 한국의 대학과는 달리 학문이 전수되는 환경, 지속적인 지원, 정치에 영합하지 않는 풍토, 활발한 지적 활동에 대한 각별한 우대 정책을 해결의 열쇠로 보는 것이다. 그러기에 우리나라 청소년들이 한국의 대학만을 고집하지 않고, 시야를 넓혀 세계에 눈을 돌리기를 바란다. 또한 노벨상 인프라가 구축된 곳에서 더 큰 인재로 성장하기를 권하고 있다.

이러한 사실을 증명하려 그는 세계 각국의 대학을 발로 뛰면서 우리나라의 대학과 비교했다. 미국, 유럽 등 선진국으로 꼽히는 나라의 대학뿐만 아니라 필리핀, 베트남 등 개발도상국의 대학 또한 분석하여 세계 GDP 순위 12위이자 G20 참가국으로서 선진국인 우리나라가 학문적인 면에서는 매우 빈곤한 나라임을 지적한다. 특히 중국과 일본의 대학을 세밀히 분석하여 아시아권에서 우리나라의 위상과 향후 전략을 제시하였다.

이 책은 총 6부로 구성되어 있다. 각 부는 저자의 논지의 흐름에 따라 전개되며, 주장을 뒷받침하는 구조로 구성되어 있다. 저자의 주장은 21세기에서 살아남고 세계를 이끌기 위해서 개인의 대학 선택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내용에서 시작한다. 이어 21세기 지식산업 사회에서 선진국에서 대학이 갖는 위상과 역할을 이야기하고 우리나라 대학교의 현주소를 비교 및 제시하고 각국의 인재 양성 전략을 분석한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교육 개혁이 있고 이는 대학 교육으로 완성된다는 내용을 이야기한다. 이 책의 특징인 제5부에서는 저자가 탐방을 통해 직접 살펴본 특성화된 외국 대학들의 사례를 보여 준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앞서 언급한 이야기를 통해 현재 한국에서 노벨상 수상자가 나오기 힘든 이유와 각국의 노벨상 수상자 이야기를 통해 한국 대학이 나아가야 할 길을 직접적으로 제시한다. 또한 이 책을 읽는 청소년들에게 나도 노벨상 수상자가 되겠다는 원대한 꿈을 갖고 대학을 선택할 것을 주문한다.

이 책의 특징은 기존의 대학 관련 도서처럼 명문대학 소개에 국한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세계의 명문대학은 이미 잘 알려져 있어 소수의 인원만이 선택받을 수 있다고 하며, 보통의 학생들도 갈 수 있는 특성화 대학을 위주로 소개한다. 어떤 대학은 한국 대학만 못할 수도 있지만, 해당 국가에서는 명문대학으로 졸업하면 그 나라의 전문가로 활동할 수 있다는 비전을 제시하는 것이다. 이 같은 비전은 폭넓은 선택권을 동반한다. 그렇기에 미래 대한민국에 주역이 될 청소년들이 다양한 인재상을 그려볼 수 있게 한다.

대학이 평생의 꼬리표가 되는 우리 사회에서 출신 대학의 중요성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저자는 여기에서 더 나아가 대학을 통해 세계의 지도자, 노벨상 수상자 등의 개인적 성취와 자국의 가치까지 높일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어떤 대학과 스승을 선택해야 하는지, 삶의 행복을 위해서는 어떤 대학을 선택해야 하는지를 명확히 하는 것이다.

저자는 일본 동경 공업대학에서 인공지능으로 박사 학위를 받고 한국 원자력 연구소를 거쳐 국립대학에서 교수로 재직했다. 유럽연합 국가조정관 등을 역임했으며, 다양한 저술 활동을 했다. 현재 베트남 국립 TDT 대학교수와 인도 대학교수로 재직하면서 세계 유수의 대학에서 강연 활동과 교육 컨설팅 활동을 하고 있다.

북랩, 세계를 발로 뛰며 노벨상 수상의 비결을 밝혀낸 ‘한국에서는 왜 노벨상이 힘든가?’ 출간

[영등포신문=관리자 기자] 북랩은 세계 여러 대학의 대학교수를 역임한 김동화 씨가 세계를 발로 뛰며 밝혀낸 노벨상 수상의 원천과 그 비결을 담은 ‘한국에서는 왜 노벨상이 힘든가?’를 펴냈다. 이 책은 일본이 24개의 노벨상을 수상하는 동안 한국이 단 하나에 그친 이유를 한국 대학교육의 수준이 낮다는 데서 찾고 있다. 한국의 대학은 학문의 성과물이 당대에 그칠 뿐 후대로 계승되지 않는 데다 해외 우수 인재를 영입하려는 노력도 게을리한 것이 패착이라는 진단이다. 저자는 이 같은 문제의 해답을 세계 명문대학에서 찾고 있다. 한국의 대학과는 달리 학문이 전수되는 환경, 지속적인 지원, 정치에 영합하지 않는 풍토, 활발한 지적 활동에 대한 각별한 우대 정책을 해결의 열쇠로 보는 것이다. 그러기에 우리나라 청소년들이 한국의 대학만을 고집하지 않고, 시야를 넓혀 세계에 눈을 돌리기를 바란다. 또한 노벨상 인프라가 구축된 곳에서 더 큰 인재로 성장하기를 권하고 있다. 이러한 사실을 증명하려 그는 세계 각국의 대학을 발로 뛰면서 우리나라의 대학과 비교했다. 미국, 유럽 등 선진국으로 꼽히는 나라의 대학뿐만 아니라 필리핀, 베트남 등 개발도상국의 대학 또한 분석하

다락원 원큐패스, ‘동력수상레저기구조종면허 1·2급 필기 실기’ 출간

[영등포신문=관리자 기자] 다락원 출판사가 지난해 새롭게 선보인 국가기술·전문자격증 수험서 시리즈 ‘원큐패스’가 조종면허 수험서 "동력수상레저기구조종면허 1.2급 필기 실기"를 출간했다. 원큐패스 "동력수상레저기구조종면허 1·2급 필기 실기"는 해양경찰청에서 공개하는 700문제와 수상에 대한 상식과 항해술, 기관의 유지관리, 동력수상레저기구조종과 관련된 법규를 함께 수록하여 실제 항해 시 도움이 되도록 구성하였다. 또한 실기시험을 대비하여 조종면허 실기 학습 내용을 그림과 함께 수록하여 학습자들의 이해를 높였다. 한편 동력수상레저기구조종면허 시험 주최 기관인 해양경찰청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수상레저기구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3월 1일부터 공개문제 700제를 개정하여 문제 난이도를 높이고 합격률을 조정하여 전문성을 강화하였다. 이에 따라 원큐패스 "동력수상레저기구조종면허 1·2급 필기 실기"는 최신 개정된 문제를 발 빠르게 반영하고 해양경찰청 공개문제에 실린 오답을 사전에 확인하여 가장 정확한 정보를 수록, 학습자들의 편의를 높였으며 해설에는 저자의 추가 설명을 함께 담아 수험생들의 학습률을 높였다. 다락원 원큐패스 "동력수상레저기구조종







북랩, 세계를 발로 뛰며 노벨상 수상의 비결을 밝혀낸 ‘한국에서는 왜 노벨상이 힘든가?’ 출간 [영등포신문=관리자 기자] 북랩은 세계 여러 대학의 대학교수를 역임한 김동화 씨가 세계를 발로 뛰며 밝혀낸 노벨상 수상의 원천과 그 비결을 담은 ‘한국에서는 왜 노벨상이 힘든가?’를 펴냈다. 이 책은 일본이 24개의 노벨상을 수상하는 동안 한국이 단 하나에 그친 이유를 한국 대학교육의 수준이 낮다는 데서 찾고 있다. 한국의 대학은 학문의 성과물이 당대에 그칠 뿐 후대로 계승되지 않는 데다 해외 우수 인재를 영입하려는 노력도 게을리한 것이 패착이라는 진단이다. 저자는 이 같은 문제의 해답을 세계 명문대학에서 찾고 있다. 한국의 대학과는 달리 학문이 전수되는 환경, 지속적인 지원, 정치에 영합하지 않는 풍토, 활발한 지적 활동에 대한 각별한 우대 정책을 해결의 열쇠로 보는 것이다. 그러기에 우리나라 청소년들이 한국의 대학만을 고집하지 않고, 시야를 넓혀 세계에 눈을 돌리기를 바란다. 또한 노벨상 인프라가 구축된 곳에서 더 큰 인재로 성장하기를 권하고 있다. 이러한 사실을 증명하려 그는 세계 각국의 대학을 발로 뛰면서 우리나라의 대학과 비교했다. 미국, 유럽 등 선진국으로 꼽히는 나라의 대학뿐만 아니라 필리핀, 베트남 등 개발도상국의 대학 또한 분석하


영등포 평화의 소녀상 건립 탄력... 영등포구의회, 건립 촉구 결의안 통과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영등포 평화의 소녀상 건립이 탄력을 받게 됐다. 영등포구의회(의장 윤준용)는 지난 3월 26일 제213회 영등포구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명예와 인권회복을 위한 영등포 평화의 소녀상 건립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영등포 시민들은 지난 1월 18일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영등포 평화의 소녀상 건립 시민추진위원회’를 결성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를 회복하고 가슴 아픈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영등포에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에 나섰다. 영등포 시민들의 이러한 움직임에 영등포구의회가 적극 화답한 것이다. 영등포구의회는 이번 결의안을 통해 ▲영등포 평화의 소녀상 건립지지와 영등포구의 건립 지원 촉구 ▲일본정부의 역사왜곡 중단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공식사죄와 법적배상 촉구 ▲영등포 평화의 소녀상을 역사교육의 현장으로 만들고 가꾸어 갈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영등포 평화의 소녀상 건립 시민추진위원회’ 배기남 상임대표는 “이번 결의안 통과를 계기로 올해 영등포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겠다는 목표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가 된다”며 “이제는 행정에서 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