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3.6℃
  • 흐림강릉 18.7℃
  • 서울 25.6℃
  • 대전 21.9℃
  • 대구 21.0℃
  • 울산 21.2℃
  • 광주 20.4℃
  • 부산 21.6℃
  • 흐림고창 20.8℃
  • 제주 21.6℃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1.3℃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종합

아마존·MS, 美 국방부 '클라우드 계약' 경쟁

  • 등록 2019.07.10 16:08:09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시애틀에 본사가 있는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가 미국 국방부가 발주하는 100억 달러 규모의 소위 '전쟁 클라우스' 수주를 위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미 국방부는 방대한 분량의 대외비 자료를 처리하고 군이 인공지능을 신속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컴퓨터 시스템을 구축하는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아마존이 이번 계약을 수주할 것으로 기대됐으나 경쟁사인 오라클이 이해상충 문제를 제기하면서 가변적인 상황을 맞고 있다.

 

이전 계약에서는 오라클과 IBM이 배제됐으나 오라클이 소송을 통해 계약절차가 아마존에 유리하게 진행됐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대한 심리가 10일(현지시간) 열릴 예정이다.

 

미 국방부는 “자체적인 절차에 하자가 없다”며 "미국이 기술적인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 조만간 계약을 체결하기를 원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하지만 웹부시 시큐리티의 데니얼 아이브스 분석가는 "일 년 전만 해도 무조건 아마존에게 넘어갈 기회가 지난 일 년간 미 연방정부의 보안규정을 준수하는 등 신뢰를 구축해온 마이크로소프트로 넘어갈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 제공=조이시애틀(제휴)

 

지난 수년간 아마존 웹서비스는 클라우드 부분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했지만 마이크로소프트가 정부나 기업을 타겟으로 하는 '아주르' 클라우드 플랫폼을 꾸준히 발전시키며 아마존에 거세게 도전하고 있다.

 

아마존·MS, 美 국방부 '클라우드 계약' 경쟁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시애틀에 본사가 있는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가 미국 국방부가 발주하는 100억 달러 규모의 소위 '전쟁 클라우스' 수주를 위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미 국방부는 방대한 분량의 대외비 자료를 처리하고 군이 인공지능을 신속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컴퓨터 시스템을 구축하는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아마존이 이번 계약을 수주할 것으로 기대됐으나 경쟁사인 오라클이 이해상충 문제를 제기하면서 가변적인 상황을 맞고 있다. 이전 계약에서는 오라클과 IBM이 배제됐으나 오라클이 소송을 통해 계약절차가 아마존에 유리하게 진행됐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대한 심리가 10일(현지시간) 열릴 예정이다. 미 국방부는 “자체적인 절차에 하자가 없다”며 "미국이 기술적인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 조만간 계약을 체결하기를 원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하지만 웹부시 시큐리티의 데니얼 아이브스 분석가는 "일 년 전만 해도 무조건 아마존에게 넘어갈 기회가 지난 일 년간 미 연방정부의 보안규정을 준수하는 등 신뢰를 구축해온 마이크로소프트로 넘어갈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 제공=조이시애틀(제휴) 지난 수년간 아마존 웹서비스는 클라우드 부분에서 독보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