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2 (수)

  • 흐림동두천 7.0℃
  • 구름많음강릉 8.4℃
  • 서울 7.7℃
  • 대전 9.4℃
  • 박무대구 9.3℃
  • 구름조금울산 12.6℃
  • 흐림광주 8.6℃
  • 박무부산 12.2℃
  • 흐림고창 8.5℃
  • 흐림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6.8℃
  • 구름많음보은 7.5℃
  • 구름많음금산 9.3℃
  • 흐림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9.2℃
  • 구름많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시, 뇌병변장애인 일회용품 구입 지원 만 3세~44세로 확대

  • 등록 2019.12.17 16:56:26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실시한 ‘뇌병변장애인 대소변흡수용품(기저귀) 구입비 지원사업(이하 일회용품 지원사업)’의 지원 연령 폭을 12월부터 기존 만 5세 이상 만 34세 이하에서 만 3세 이상 만 44세 이하로 확대했다.

 

지난 9월 서울시는 전 생애에 걸쳐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동안 복지사각지대에 있었던 ‘뇌병변장애인 지원 마스터플랜’을 전국 최초로 수립했고, 그 중 건강지원 분야의 사업으로 대소변 흡수용품 구입비 지원 대상을 확대하게 됐다.

 

이에 따라 그동안 연령 제한 등의 이유로 지원 받지 못했던 만3~4세와 만35~44세 뇌병변장애인들이 사업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고, 이번 연령 확대로 약 500여 명의 장애인이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중증 뇌병변장애인의 경우 와상, 경직 등 신체활동의 제한으로 삶의 전 과정에서 용변처리를 위한 대소변 흡수용품을 사용하며, 이로 인해 사회활동의 제한과 함께 경제적인 어려움을 동반하고 있다.

 

서울시의 뇌병변장애인 수는 11월 말 기준 41,250명으로 전체 장애인(394,549명)의 10.5%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는 지체, 시각에 이어 3번째로 많다. 특히 뇌병변장애인 10명 중 6명은 그 정도가 심하며, 대부분 언어 및 지적 등 중복장애와 만성질환으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일회용품 지원사업은 평생 대소변 흡수용품을 사용해야 하는 장애 당사자는 물론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시행하는 사업으로 1인당 월 최대 5만원의 ‘대소변 흡수용품(기저귀) 구입비’를 지원한다.

 

대소변흡수용품(기저귀) 구입비는 매월 구입비의 50%(월5만원 한도)를 지원한다. 예를 들면 대소변 흡수용품(기저귀) 7만원 구매 시 3만 5천원을 지원하고, 월10만원 이상을 구매하더라도 한도에 맞춰 5만원까지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서울시 거주 뇌병변장애인 중 항상 대소변 흡수용품을 사용해야 하는 사람으로 신청을 받아 선정·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일상생활동작검사서(MBI, K-MBI, FIM)중에서 배변조절과 배뇨조절 능력이 2점 이하인 자이며, 다른 사업에서 동일내용을 지원 받고 있는 장애인은 신청 대상에서 제외된다. 가까운 장애인복지관이나 서울시 장애인복지관협회 방문 또는 이메일로 신청 가능하며, 신청 접수 후 선정하여 구입비를 지원한다.

 

조경익 서울시 장애인복지정책과장은 “대소변 흡수용품은 뇌병변장애인에게 필수적인 생활용품인 만큼 당사자와 가족을 위해 꼭 필요했던 것”이라며 “매년 연령 확대를 통해 2023년 만 64세까지 연차적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영주 의원, 코로나 바이러스 극복 위한 영등포 경제단체 긴급 간담회 개최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김영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갑)이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영등포 관내 경제단체들의 고충을 전달하고, 정부 대책을 공유하기 위해 ‘영등포 경제단체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윤준용 영등포구의회 의장을 비롯해, 최웅식 서울시의원, 구의회 김길자 운영위원장, 고기판·정선희·오현숙 의원과 박종명 영등포구상공회장, 이용현 서울소공인협회장, 최병열 영등포소기업소상공인회 이사장, 김태원 영등포전통시장 상인회장, 최용운 영등포구 상인현합회장, 강성욱 외식업중앙회 영등포지회 운영위원 등이 참석했다. 김영주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정부와 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러나 국민들이 불안감 때문에 외출과 소비를 자제함에 따라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감소하고 경제적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며 “현장에서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들을 만나보니 정부지원대책을 잘 모르고 있었고 또 현장의 목소리가 정부에 잘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 현장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정부 대책을 공유하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