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10.0℃
  • 서울 5.0℃
  • 맑음대전 8.7℃
  • 맑음대구 9.8℃
  • 맑음울산 8.9℃
  • 흐림광주 9.0℃
  • 맑음부산 10.0℃
  • 구름많음고창 8.7℃
  • 구름많음제주 11.9℃
  • 구름조금강화 6.3℃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7.3℃
  • 맑음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9.5℃
  • 구름조금거제 9.8℃
기상청 제공

문화

윤서진 감독의 ‘초록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CGV아트하우스상’ 수상

  • 등록 2021.10.20 17:51:35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CGV는 지난 14일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 시상식에서 윤서진 감독의 '초록밤'을 CGV아트하우스상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CGV아트하우스상은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비전' 부문에 초청된 한국독립장편영화 중에서 소재와 주제, 형식 면에서 참신하고 도전적인 시도를 보여준 작품에 수여한다. 수상작에는 1천만원의 개봉 지원금이 주어진다.

올해 'CGV아트하우스상'에 선정된 윤서진 감독의 장편 데뷔작 '초록밤'은 세 들어 사는 집을 곧 나가야 하는 처지에 놓인 원형의 가족이 오랫동안 왕래가 없었던 할아버지의 장례를 치르게 되면서 벌어지는 문제와 갈등을 담았다. 영화 전반에 배어 있는 초록의 색감과 우아한 미장센, 과감하고 유려한 연출이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작품이다. 윤서진 감독은 영화 '매미'로 지난 2019년 제36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에 초청받은 바 있다.

조진호 CJ CGV 콘텐츠기획 담당은 '흔히 생명력을 상징하는 초록의 이미지를 가족의 죽음으로 인한 어둡고 공허한 감정을 표현하는 장치로 활용해 눈길을 끈다'며 '담담하면서도 독창적인 시선을 보여준 '초록밤'에 아트하우스상을 수여한다'고 말했다.

한편, CGV는 2011년부터 매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CGV아트하우스상 시상을 통해 한국독립영화의 발전과 활성화와 신진 인력 발굴에 앞장서고 있다. 2011년 연상호 감독의 '돼지의 왕'을 시작으로 '지슬', '한공주', '꿈보다 해몽', '꿈의 제인', '소공녀', '메기', '찬실이는 복도 많지', '좋은 사람' 등 유수의 작품들이 역대 수상작으로 선정돼 평단과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추승우 시의원, “서울 지하철 9호선 자금재조달 지연으로 연간 24억 세금 낭비”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가 예산 절감을 위해 지하철 9호선 민간투자자의 사업수익률을 조정하는 자금재조달을 계획했으나, 자금재조달 지연으로 연간 24억원 세금 낭비 및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자금재조달이란 출자자 지분·자본구조·타인자본 조달 조건을 실시협약과 다르게 변경하는 것으로, 최근 낮아진 시장금리를 반영해 민간투자자의 수익률을 조정해 재정지원금으로 투입하는 시 예산을 대폭 절감할 수 있다. 지난해 6월, 시는 2013년 재구조화 이후 한국은행 저금리가 계속됨에 따라 9호선 1단계 구간에 대한 사업수익률을 조정하는 자금재조달을 계획하고 올해 3월까지 자금재조달을 완료하여 시 예산을 대폭 절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시의회 추승우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초4)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9호선 자금재조달 타당성 검토 용역’ 자료에 따르면, 사업수익률 1%p를 낮출 경우 2038년까지 약 400억원의 시 예산절감을 추산하였으나, 현재까지 자금재조달을 미이행함으로써 이자비용을 절감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으로 환산하면 약 24억 원의 세금이 낭비된 셈이다. 또한, 자금재조달 시 경쟁을 통해 최대한 사업수익률을 낮추고 실시협약 조건 등을 주무관청

한국효교육문화연구소, 제1회 청소년 세대 공감 ‘효’ 포럼

[영등포신문=장남선 시민기자] 한국효교육문화연구소(소장 이현용)는 지난 6일 오전 연세대학교 동문회관(4층)에서 “청소년 세대 공감 ‘효’ 온라인 포럼”을 진행했다. 이날 포럼에는 발표자와 효학 전문가들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이현용 소장은 축사를 통해 “효는 시대와 공간을 초월하는 ‘인간 본연의 양심’이며, 시대의 흐름에 맞추어 반드시 실천해야 할 인성”이라고 강조했다. 나사렛대 장영창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한 토론에서 김세희·홍체원(상일여고) 팀은 ‘무심하게 지나친 소중한 것’이라는 주제로 ‘아버지’에 대한 청소년의 생각을 피력했다. 이들은 내리사랑은 본능적으로 베풀어지는 것임에 반해, 올리사랑은 부단한 노력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솔직한 고백과 자신들의 생각을 주장했다. 영상분석을 통해 자신들의 부모님을 인터뷰하면서, 진정한 의미의 부모님 사랑은 모든 세대에게 흐르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손하영·여주영(나사렛대) 팀은 ‘현대세대의 효의 관점 변화’를 주제로 대학 청년이 고민하고 있는 ‘경제적 자립’과 ‘결혼’에 관해 열띤 찬반 토론을 진행했다. 이들은 “내 인생 잘 사는 것이 진정한 효도다”라는 주장과 부모와의 관계는 친밀감이 중요하다는 신세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