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4.9℃
  • 구름많음강릉 21.9℃
  • 구름많음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5.2℃
  • 맑음대구 22.9℃
  • 맑음울산 21.6℃
  • 구름조금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2.8℃
  • 맑음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2.0℃
  • 구름많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3.3℃
  • 구름조금거제 21.3℃
기상청 제공

정치

권수정 시의원, “김민기 전 서울의료원장, 국립중앙의료원장 후보 사퇴해야”

  • 등록 2022.01.06 15:15:18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권수정 의원(정의당, 비례대표)은 故 서지윤 서울의료원 간호사 3주기를 맞이하는 5일 서울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의료연대 서울지부와 함께 ‘김민기 前 서울의료원 원장의 국립중앙의료원장 후보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국가 중앙병원인 국립중앙의료원은 지난해 12월 6일 병원장 초빙 공고를 하였고, 이사회를 통해 보건복지부에 추천한 후보 3명 가운데 전 서울의료원장 김민기 씨가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권수정 시의원은 “전 서울의료원장 김민기 씨는 서울의료원 원장 재임기간 중 직무능력 향상교육 수의계약 법령 위반, 지방계약법과 서울의료원 회계규정 위반으로 배임 등의 혐의가 있음이 밝혀졌으며, 서울시의 재승인과 별도의 이사회 개최 없이 30억대 사업을 무작정 진행해 시민감사 옴부즈만위원회로부터 지방재정법 위반으로 기관 경고도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임기 동안 3명의 직원이 사망했고, 고 서지윤 간호사 사망의 원인이 ‘업무상 재해’로 산재가 인정되었음에도 진상조사위원회의 권고를 이행하지 않고 뭉그적대다 돌연 사퇴한 장본인”이라고 비판했다.

 

권 의원은 “국립중앙의료원의 신임 병원장은 코로나19 위기 시대에 올바른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는 전문성과 책임감이 요구되며, 현장에 대한 깊은 이해와 애정, 도덕성을 고루 갖춘 인사가 절실하다”며 “국민의 건강,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 공공병원으로 더욱 발전하고 코로나19 위기 시대에 올바른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는 새로운 병원장이 선임되어야 하기에 그 어느 때보다 역할 수행을 잘 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의료원 원장을 하며 보여줬던 위법과 무책임, 공공기관의 대표로서 자격조차 되지 않는 사람이 국가 중앙병원인 국립중앙의료원을 책임지겠다고 나선 것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중대 재해를 방관하고 사과조차 하지 않은 사람, 자중하고 자성해도 모자랄 사람이 국민과 노동자의 건강을 지켜야 할 엄중한 자리에 욕심을 내는 것은 참으로 염치없는 행위”라고 비판하고, 김민기 전 서울의료원 원장 스스로 국립중앙의료원장 후보를 사퇴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