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1 (수)

  • 맑음동두천 18.9℃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20.4℃
  • 맑음대전 20.4℃
  • 구름조금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조금광주 20.2℃
  • 구름조금부산 20.6℃
  • 맑음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3.0℃
  • 맑음강화 18.5℃
  • 맑음보은 18.0℃
  • 맑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22.2℃
  • 구름조금경주시 20.3℃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정치

문정복 의원, “최근 10년간 서울대 자퇴생 중 84.2%가 이공계열”

  • 등록 2022.09.21 11:01:55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문정복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시흥갑)이 서울대학교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2012~2022년8월) 서울대 자퇴생(학부기준)은 총 1,99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년간 연도별 현황을 보면 작년도(2021년) 자퇴생이 총 33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는 2012년도 자퇴생 120명 대비 2.75배 증가한 수치다.

 

학년별 자퇴생 현황의 경우 ▲1학년(1,070명, 53.8%) ▲2학년(483명, 24.3%) ▲3학년(303명, 15.2%) ▲4학년(131명, 6.6%) 순으로 나타났다.

 

단과대별 자퇴생 수 상위 3개 학과는 모두 이공계열로 ▲공과대학(551명, 27.7%) ▲농생명과학대학(489명, 24.6%) ▲자연과학대학(270명, 13.6%) 순으로, 이는 전체 자퇴생의 65.8%(1,990명 중 1,310명) 수준이다.

 

그러나 사범대학 생물·화학·지구과학·물리·수학교육과, 수의과대학, 간호대학, 식품영양학과 등 이학계열 자퇴생을 모두 포함할 경우 전체 자퇴생의 84.2%(1,990명 중 1,676명)에 달했다.

 

반면 의·약학대학의 최근 10년간 자퇴생 수는 총 16명에 그쳤으며, 이는 전체 자퇴생 중 0.8% 수준에 불과해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한편 학기별 자퇴생 수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2017~2021) 1학기 자퇴생은 93명에 불과했으나, 2학기 자퇴생은 무려 1,074명에 달했다.

 

이는 대부분 자퇴생들이 의·약학대 진학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되며, 향후 의대 증원 및 약대 학부전환이 실시될 경우 이공계 이탈은 가속화될 전망이다.

 

문정복 의원은 “이공계열 자퇴생의 급증은 과학기술 발전의 근간을 약화시킬 중대한 사안”이라며 “서울대학교는 물론, 교육부 등 범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 ‘나의 한 줄’ 자서전 발간식 개최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대한불교조계종사회복지재단(대표이사 보인스님)이 위탁 운영하는 서울시립영등포장애인복지관(관장 최종환)은 서울시교육청 영등포구평생학습관과 함께 지난 20일, 인문교양사업 자서전 발간식 행사를 열었다. 자서전 만들기 프로그램은 2022년 평생학습 협력망 협력기관 특성화프로그램 공모사업으로 지원받아 진행되었다. 6월부터 약 3개월 간 10회기에 걸쳐 유혜진, 강영란 강사님과 함께 지난 삶을 회상하며 ‘나의 한 줄’이라는 한 권의 책으로 펴내게 됐다. 자서전은 장애당사자 4명의 인생이야기로 구성되어 장애가 생기게 된 계기, 상처를 치유하는 글, 젊은 시절의 추억 잠재적 미래에 대한 상상 등이 서술됐다. 자서전 만들기 참여자들은 자신이 쓴 자서전을 직접 소개하고 소감을 나누었다. 참여자는 “글을 쓰며 어렵고 힘들었던 시간을 마주하는 한편, 상상의 나래를 펼치며 따스했던 기억을 떠올리는 기회가 됐다. 굉장히 뿌듯하고 더욱 성장하고 싶다”며 “인간 고유의 정서적 감성과 유대감의 중요성이 더욱 깊어지는 요즈음, 이에 때 맞춰 ‘나의 한 줄’ 자서전 발간은 정서적 허기짐을 메워줬다”고 했다. 최종환 관장은 “자서전 속 다양한 삶 이야기를 통해 우리에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