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4.7℃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3.4℃
  • 맑음대구 -3.2℃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1.9℃
  • 맑음고창 -4.2℃
  • 맑음제주 2.5℃
  • 맑음강화 -3.5℃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6.0℃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문화

'미쓰와이프', 아내들의 분노 버튼을 누른 역대급 논쟁 주제 大공개

  • 등록 2023.01.20 13:38:06

 

[영등포신문=신민수 기자] 23일 첫 방송 되는 MBC 설 특집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미쓰와이프'에서는 '깻잎 논쟁'을 이을 역대급 논쟁과 함께 파국으로 치닫는 밸런스 게임을 예고한다.

'미쓰와이프'에서 야심 차게 준비한 코너 에서는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깻잎 논쟁'의 뒤를 이을 '밥풀 논쟁'과 '축의금 논쟁'을 공개한다. 먼저 '내 남편이 다른 여자 머리에 붙은 밥풀을 떼어줘도 괜찮냐'는 이른바 '밥풀 논쟁'이 공개된다. 아내들은 주제를 듣자마자 녹화도 잊은 채 '이게 막장 드라마지'라며 상황에 과몰입 하는 등 뜨겁게 열변을 토하는 모습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남편의 전 여자친구와 축의금에 얽힌 역대급 논쟁 주제를 공개한다. 급기야 밥풀 논쟁에서 미지근한 반응을 보였던 아내도 순식간에 상황에 빠져들어 '이건 이혼감!'이라며 고개를 저었다는 전언이다. 아내들의 찐(?) 분노를 유발한 '축의금 논쟁'의 내막은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있다.

또한, 이날 MC들은 실제 부부를 방불케 하는 실감 나는 상황극으로 논쟁 몰입도를 높인다. 특히 붐은 주먹을 부르는 얄미운 남편 역을 맡아 아내들의 격한 야유를 받기도 했다. 급기야 붐이 아내들에게 사과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까지 일어났다. MC들도 말리지 못한 아내들의 폭풍 토론으로 현장이 초토화됐다는 후문이다.

한편, '미쓰와이프' 맞춤형 밸런스 게임도 진행된다. '스킨십 없이 말만 하는 남편'과 '말없이 스킨십만 하는 남편' 중 하나를 택하라는 것. 이에 한 아내는 '스킨십만 하는 남편'을 택하면서도 '저는 00하고 싶어요!'라는 깜짝 발언을 이어가기도 해 MC들마저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 밖에도, '남편의 여사친'과 관련된 밸런스 게임을 진행하는 도중에 '여사친 한명만 제거하면 된다'고 언급한 아내가 등장해 모두의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었다고 하는데 그 사연은 무엇일지 주목된다. 파국으로 치닫는 밸런스 게임의 전말은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거침없는 열두 아내의 뜨거운 공방전! 솔직하고 대담한 그녀들의 열띤 논쟁과 밸런스 게임은 오는 23일 오후 5시 40분 MBC '미쓰와이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병무청, 2023년도 사회복무요원 교육생 첫 수송 현장 점검

[영등포신문=신민수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주영)은 30일 아침, 사회복무요원 교육생 단체 수송이 실시되는 청사 내 교육생 집결 현장에서 안전 및 방역 조치 실태를 점검했다. 이날 수송은 서울지방병무청에서 실시하는 2023년도 첫 단체수송으로, 김주영 청장도 교육생 집결 현장에서 수송 버스 출발 전까지 현장 안전을 감독하고 방역 조치 이행을 확인했다. 현장에서 김주영 청장은 운전기사에게 도로교통법 준수와 안전 운전을 당부하고, 사회복무연수센터까지 교육생을 인솔하는 직원들을 격려하는 한편, 안전벨트와 마스크 착용 확인 등 교육생 안전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서 올해 첫 수송을 잘 마무리해 줄 것을 요청했다. 올해 병무청에서 실시하는 사회복무요원 교육은 충북 보은에 위치한 사회복무연수센터에서 1월 30일부터 합숙방식으로 운영된다. 서울병무청 관내 사회복무요원 교육생은 교육 시작일 아침 8시 40분까지 서울지방병무청(영등포구 신길동)으로 와서 체온과 건강상태 자가진단 설문 확인 후 버스를 타고 사회복무연수센터까지 이동하게 된다. 서울병무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회복무요원 교육 운영에 있어, 교육생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집결지 관리와 방역에 힘쓰고, 수송업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