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2 (금)

  • 구름많음동두천 8.0℃
  • 흐림강릉 2.0℃
  • 연무서울 7.7℃
  • 맑음대전 8.5℃
  • 구름조금대구 8.7℃
  • 구름많음울산 6.9℃
  • 연무광주 9.7℃
  • 구름많음부산 10.1℃
  • 맑음고창 5.3℃
  • 흐림제주 8.6℃
  • 구름조금강화 2.5℃
  • 구름조금보은 9.2℃
  • 맑음금산 9.1℃
  • 흐림강진군 7.7℃
  • 흐림경주시 6.6℃
  • 흐림거제 8.7℃
기상청 제공

정치

하종대 국민의힘 영등포갑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

“위대한 영등포 시대, 새로운 영등포 시대를 열겠다”

  • 등록 2024.02.02 16:52:23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4.10총선에 출마하는 하종대 국민의힘 영등포갑 예비후보는 2일, 당산동 새한빌딩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서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섰다.

 

이날 개소식에는 국민의힘 영등포갑 소속 시‧구의원, 당협위원회 관계자, 박종희 전 국회의원, 박용찬 영등포을 예비후보와 이용주 전 구의회 의장, 오성식 영등포체육회장, 강용상 영등포자전거연맹 회장, 윤정용 영등포구육상연맹 회장, 전치국 장애인사랑나눔의집 원장, 지지자들이 함께하며 개소식을 축하하고 하종대 예비후보를 격려했다.

 

 

또,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 권영세 전 통일부 장관, 나경원 전 원내대표 등이 영상 축사를 통해 하 예비후보를 응원했다.

 

하 예비후보는 “세상은 지금 인공지능, 바이오, 빅데이터 등 새로운 4차 산업혁명의 눈부신 발달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지만, 영등포의 시계는 여전히 21세기가 아닌 20세기를 가리키고 있다”며 “과거 산업화 시대 서울에서 가장 활기찬 산업의 중심지였던 영등포의 영광은 제대로 기능하지 못한 영등포의 낡은 정치 때문에 주민들의 추억과 향수 속에만 남아 있다”고 했다.

 

 

 

이어 “영등포 주민들의 분명하고도 준엄한 명령은 새로운 영등포를 위한 더 나은 미래를 만들 라는 것이지만, 지난 12년간 주민의 위임을 받은 민주당의 정치는 미래를 준비하기는커녕 영등포의 무력감을 심화시키고 주민들에게 실망만 남겼다”며 “영등포가 멈춰 있는 동안 구로공단은 화려한 디지털단지로 변모했고, 강서구 마곡동에는 벤처스타트업과 대기업 R&D 본부가 모여들고 있다. 영등포 주민들에게 염치 없이 기회를 달라는 민주당과 이제는 과감히 헤어지고,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과 함께하는 저 하종대는 영등포 주민이 열망하는 그런 미래를 열 준비가 되어 있다. 영등포 구석구석에 산재해 있는 문제점과 원인을 찾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마련해 위대한 영등포 시대, 새로운 영등포 시대를 열겠다”며 “경부선의 지하화를 빠르게 안착시키고, 영등포 노후화의 원인이 되고 있는 준공업지역의 오랫동안 노후화하고 슬럼화한 주거지역은 빠르게 주거용도로 변경하고, 공업지역은 4차 산업 기술을 갖춘 기업들과 인재들이 몰려드는 테크밸리로 만들어 영등포주민들의 자부심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하종대 예비후보는 마지막으로 “대한민국 근대화와 산업화의 중심이었던 영등포는 21세기에도 4차 혁명시대, AI 시대에도 시대를 앞서나가는 미래 산업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 젊은이들이 일하고 싶어 하고 머물고 싶어 하는 그런 새로운 영등포가 되어야 한다”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위대한 영등포 시대, 새로운 영등포 시대를 열기 위해 함께해달라”고 호소하며 인사말을 마무리했다.

 

 

하종대 국민의힘 영등포갑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4.10총선에 출마하는 하종대 국민의힘 영등포갑 예비후보는 2일, 당산동 새한빌딩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서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섰다. 이날 개소식에는 국민의힘 영등포갑 소속 시‧구의원, 당협위원회 관계자, 박종희 전 국회의원, 박용찬 영등포을 예비후보와 이용주 전 구의회 의장, 오성식 영등포체육회장, 강용상 영등포자전거연맹 회장, 윤정용 영등포구육상연맹 회장, 전치국 장애인사랑나눔의집 원장, 지지자들이 함께하며 개소식을 축하하고 하종대 예비후보를 격려했다. 또,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 권영세 전 통일부 장관, 나경원 전 원내대표 등이 영상 축사를 통해 하 예비후보를 응원했다. 하 예비후보는 “세상은 지금 인공지능, 바이오, 빅데이터 등 새로운 4차 산업혁명의 눈부신 발달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지만, 영등포의 시계는 여전히 21세기가 아닌 20세기를 가리키고 있다”며 “과거 산업화 시대 서울에서 가장 활기찬 산업의 중심지였던 영등포의 영광은 제대로 기능하지 못한 영등포의 낡은 정치 때문에 주민들의 추억과 향수 속에만 남아 있다”고 했다. 이어 “영등포 주민들의 분명하고도 준엄한 명령은 새로운 영등포를 위한 더 나은 미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