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7 (수)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6.2℃
  • 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31.3℃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조금울산 31.6℃
  • 구름많음광주 31.4℃
  • 구름조금부산 29.3℃
  • 구름조금고창 31.5℃
  • 맑음제주 31.2℃
  • 흐림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30.4℃
  • 구름많음금산 30.8℃
  • 구름많음강진군 30.5℃
  • 흐림경주시 32.4℃
  • 구름조금거제 30.4℃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시, '한 여름 밤의 별나라 여행' 운영

  • 등록 2019.08.07 11:52:10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한강몽땅 축제 일환으로 7~11일, 16~18일까지 9일간 뚝섬한강공원 자벌레 야외 잔디밭, 여의도한강공원 아라호, 시립서울천문대에서 ‘한 여름 밤의 별나라 여행’을 운영한다.

 

올해 7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대학교 천문 동아리로 구성된 ‘한강별지기’, 천문봉사 모임인 ‘별하늘탐험대’, 시립서울천문대, 이랜드크루즈 등과 연계해보다 풍성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행사 메인프로그램인 망원경을 통해 달과 별을 바라보는 ‘신비한 별나라 여행’은 뚝섬한강공원 자벌레 야외 잔디밭에서 진행되고, 별자리 열쇠고리 만들기, 별자리 팽이 만들기, 공병으로 은하수 만들기, 견우성 직녀성 책갈피 만들기 등의 ‘한강별지기 체험 프로그램’과 별과 관련된 제시어를 가지고 팀별로 참여하는 놀이 ‘뚝섬에 온 (오)작교 오락관’ 등은 같은 장소에서 남녀노소 누구나 상설로 즐길 수 있다.

 

특히 7일부터 11일까지는 별과 우주에 대한 해설을 곁들인 ‘우주 사진 전시회’가 진행된다. 별하늘탐험대와 한강별지기가 함께 운영하며 야간에는 영상도 볼 수 있다.

 

뚝섬한강공원 자벌레 실내에서 진행되는 교육 프로그램은 서울시립천문대의 ‘찾아가는 천문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망원경의 원리를 배우고 체험하는 ‘망원경 과학교실’, 별자리의 기원 등을 소개하는 ‘오늘 밤 하늘을 바라봄’ 등이 운영된다.

 

망원경 과학교실은 초등학교 4학년 이상의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하며, 오후 6시, 7시, 8시 총 3회 운영하고 회당 20명씩 참여할 수 있다. ‘오늘 밤 하늘을 바라봄’은 나이 제한 없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오후 6시 30분, 7시, 7시 30분, 8시로 총 4회 운영하고 회당 20명씩 참여할 수 있다.

 

시민 누구나 들을 수 있는 야외 특강도 준비했다. 야외 특강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https://yeyak.seoul.go.kr)에서 행사 이틀전까지 사전 신청을 통해 참여할 수 있고, 현장에서 추가 접수도 가능하다.

 

‘아라호 별빛 크루즈’ 야간 운항을 제외한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운영되며, 상설 진행되는 체험 프로그램은 현장에서 접수 후 바로 참여 가능하다. 그 외 실내 교육(즐거운 망원경 여행, 오늘 밤 하늘을 바라봄), 특강(달과 인간)과 특별 프로그램은 모두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 ‘아라호 별빛 크루즈’ 야간 프로그램은 이랜드크루즈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여름밤의 별나라 여행’ 페이스북 페이지(https://www.facebook.com/hangang.starkeeper)또는 한강사업본부 시민활동지원과 (02-3780-0810/0774)로 문의하면 된다.

 

기봉호 서울특별시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견우와 직녀가 1년에 딱 하루 만난다는 칠월칠석부터 9일간, 가족, 연인, 친구와 시원하고 탁 트인 한강에서 별을 바라보며 낭만적인 여름밤을 보내보시길 추천한다”고 했다

정의당 영등포구위원회, 아베도발 규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촉구 집중행동 돌입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정의당 영등포구위원회(위원장 정재민)는 6일부터 영등포지역에서 ‘아베도발 규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촉구’를 위한 집중행동에 돌입한다. 영등포구청역에서 정재민 위원장의 1인 시위를 시작으로 영등포 전 지역 주요 거점에서 당원들의 릴레이 1인 시위, 범국민여론 형성을 위한 대대적인 현수막 게시, 정당연설회, 거리캠페인 등의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재민 위원장은 “안보상의 이유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는 폭거를 저질렀기 때문에 일본 아베정권은 우리에게 안보적 협력이나 연대를 말할 자격이 없다”며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보협정)를 즉각 파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영등포구위원회는 “이번 아베 정권의 도발이 단지 수출규제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과거사와 경제·안보 모든 면에 걸쳐 치밀하게 준비된 전략적 도발이며 강제징용배상판결의 보복으로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개인청구권 등 인권문제를 묵살하고 한일 과거사를 ‘65년 협정’에 묶어두기 위한 의도”라고 규정했다. 한편 영등포구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지난 1월부터 ‘영등포평화의소녀상 건립 시민추진위원회’가 결성되었고

서울시립과학관, ‘한 여름밤의 과학관’ 야간개장 행사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서울시립과학관(관장 이정모)은 7일부터 11일까지 5일간, 밤 9시까지 ‘한 여름밤의 과학관’ 야간개장 행사를 운영한다. 이번 행사는 ‘더위엔 뻔뻔(FunFun)하게 과학관 가서 과캉스 즐기자’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전시, 교육 및 강연, 과학관 체험프로그램, 지역사회 협력 체험프로그램, 공연 등 분야별로 재미있고 유익한 과학놀이와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과학관 4개 전시실은 과학관을 방문한 관람객들이 야간에 전시물을 관람 및 체험할 수 있도록 운영시간을 밤 9시까지 연장한다. 또한 3D스페이스 관람을 통한 가상우주여행 체험, 여름철 별자리 이야기와 천문현상을 소개하는 천체시뮬레이션 해설, 과학관 대표전시물 ‘토네이도 쇼’ 및 ‘공포와 과학’을 주제로 하는 과학해설 등 특별한 체험 및 해설을 만나볼 수 있다. 청소년 대상 과학실험교실 및 과학관 전시물 활용 스템프 투어 ‘과학관은 살아있다(DNR)’ 교육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또한 남극에서 펭귄을 연구했던 연구원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실제 펭귄골격표본을 보면서 펭귄을 탐구해보는 ‘한여름에 만나는 추~운 남극이야기’ 강연도 마련된다. 서울시립과학관은 작년에 이어 도심 속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