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목)

  • 구름조금동두천 -5.0℃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2.3℃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2.8℃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4.3℃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8.3℃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5.3℃
  • 맑음금산 -5.2℃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2.3℃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정치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 2019 한강몽땅 여름축제 현장 방문

  • 등록 2019.08.12 12:59:39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는 지난 9일, 반포한강공원 현장을 찾아 18일에 종료되는 ‘한강몽땅 여름축제’ 의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행사의 성공적 마무리를 위해 그간 고생한 직원들과 축제봉사자를 격려했다.

 

이날 한여름 더위 속에서도 의원들은 공원에서 열린 킹카누원정대와 노닐다 프로젝트 등의 축제 프로그램 현장을 둘러보며 안전시설물과 행사 준비상황 등을 점검했으며, 특히, 밤도깨비야시장과 화장실의 청결상태와 방문객 불편여부 등을 꼼꼼하게 살펴봤다.

 

환경수자원위원들은 “올해 한강몽땅 여름축제가 어느덧 막바지에 이르렀고 아직까지는 큰 사고 없이 무사히 잘 치러지고 있는 것은 그동안 축제를 위해 밤낮없이 고생한 직원과 자원봉사들 덕분”이라며 행사 담당 직원들을 격려했다. 또한 “대부분의 이용 시민들이 축제에 대해 만족해하면서도 한꺼번에 많은 방문객이 몰리면서 화장실 등의 위생상태나 공원내 질서유지 등에는 불만의 목소리가 여전하다”며 축제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안전관리와 위생점검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2019 한강몽땅 여름축제’는 올해로 7회째로 지난 7월 19일부터 오는 18일까지 11개 한강수상 및 한강공원 전역에서 개최 중이다.

성흠제 시의원, “시민 위한 자전거 전용도로 만들어야”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성흠제 의원(더불어민주당·은평1)은 지난 19일 열린 서울시의회 제290회 정례회 시정질문에서 “보도환경 개선을 위한 그 동안의 수많은 노력들이 자전거 보행자 겸용도로 설치로 안전한 보행환경이 침해를 받고 있다”며 “시민들이 시내에서 자전거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자전거 전용도로를 만들어 줄 것”을 요구했다. 성흠제 시의원은 서울시는 행복한 보행자의 도시로 만들기 위해 2012년 4월 ‘서울시 보도블록 10계명’을 발표했고 2014년 12월 ‘인도 10계명’을 발표하고 시행해 시민들의 빼앗긴 보행권 되찾고, 불필요한 공사로 인한 예산낭비 줄이는 효과를 봤으나 또 다시 움직이는 장애물인 자전거가 인도를 활보하고 있어 보행자의 안전한 보행환경이 침범을 받고 있는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또, 서울시의 총 916Km 자전거도로 중 자전거우선도로는 110.6Km로 60km/h로 운행하는 차량과 같은 통행로를 이용해 안전에 위협을 받는 자전거 이용자는 인도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며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개선이 필요함을 지적했다. 그리고 서부간도로 상부 조성 시 보기에 좋은 자전거도로가 아닌 시민들의 안전을 담보하고 실제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