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4 (금)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22.2℃
  • 구름조금서울 27.2℃
  • 맑음대전 25.9℃
  • 맑음대구 27.7℃
  • 구름조금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6.4℃
  • 맑음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4.6℃
  • 구름조금보은 26.1℃
  • 구름조금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6.7℃
  • 맑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정치

김영주 의원, “세금으로 구입한 미술작품 대여, 72%가 공공기관에 편중”

  • 등록 2019.10.04 13:54:12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에서 지난 8년간 142억 원을 들여 대여사업을 위해 작품을 구매해 보유 작품수는 늘어가고 있지만, 정작 작품들은 대부분 공공기관에 대여해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 갑)이 국립현대미술관으로부터 ‘미술은행 작품 대여 현황’을 검토한 결과, 미술은행에서 대여해 준 작품 중 71.9%가 공공기관에 편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5년 설립된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은 매년 미술품의 구입 및 대여, 전시활동 등을 통한 미술문화 발전 도모와 국내미술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미술품 대여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운영 중인 미술은행과 문체부 산하 기관인 정부미술은행과 국가 예산으로 미술품을 사들인 뒤 이를 외부에 대여·전시하는 제도다. 다만 정부미술은행은 국가기관에만 대여·전시하는 데 반해, 미술은행은 민간에도 작품을 빌려준다.

 

미술은행의 작품 구입 예산은 2015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19억5천만 원이 쓰이고 있으며, 보유 작품은 2012년 2,557점에서 2016년 3천 점을 넘어서 올해 9월 현재 3,736점에 달한다.

 

매년 대여된 작품(누적) 수도 2012년 1,362점에서 지난해에는 2,889점으로 두 배 이상 늘어났다.

 

그러나 이미 정부미술은행이 공공기관에만 미술품을 대여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도 공공기관에 편중돼 대여하고 있는 데 대해 국민 문화 향유권 신장을 위한다는 취지에 못 미치게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제 2012부터 올해까지 대여(누적) 작품수 16,642점 중 11,948점이 공공기관에 대여됐으나, 일반 국민들이 볼 수 있도록 지방에 기획전시 목적으로 문화재단 및 지역 미술관 등 문화기관에 대여된 작품은 총 4,584점으로 27.5%, 기업에 대여된 작품은 110점으로 전체의 0.6%에 그쳤다.

 

김영주 의원은 “정부 부처 등 공공기관이나 기업에 대여된 작품은 일반 국민들이 접근하기 쉽지 않은 점을 감안하면 국민들 세금으로 구입한 미술품을 국민들이 감상하지 못하는 형국”이라며 “지역 문화재단이나 지역 미술관에 대한 대여 비중을 대폭 확대하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영주 의원, “세금으로 구입한 미술작품 대여, 72%가 공공기관에 편중”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에서 지난 8년간 142억 원을 들여 대여사업을 위해 작품을 구매해 보유 작품수는 늘어가고 있지만, 정작 작품들은 대부분 공공기관에 대여해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영주 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 갑)이 국립현대미술관으로부터 ‘미술은행 작품 대여 현황’을 검토한 결과, 미술은행에서 대여해 준 작품 중 71.9%가 공공기관에 편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5년 설립된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은 매년 미술품의 구입 및 대여, 전시활동 등을 통한 미술문화 발전 도모와 국내미술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미술품 대여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운영 중인 미술은행과 문체부 산하 기관인 정부미술은행과 국가 예산으로 미술품을 사들인 뒤 이를 외부에 대여·전시하는 제도다. 다만 정부미술은행은 국가기관에만 대여·전시하는 데 반해, 미술은행은 민간에도 작품을 빌려준다. 미술은행의 작품 구입 예산은 2015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19억5천만 원이 쓰이고 있으며, 보유 작품은 2012년 2,557점에서 2016년 3천 점을 넘어서 올해 9월 현재 3,736점에 달한다. 매년 대여된 작품(

서울시, 2020년부터 ‘시민안전보험’ 시행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서울시는 예상치 못한 자연재난, 화재, 붕괴 등의 안전사고 발생으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짐에 따라 피해를 당한 시민에게 안정적이고 신속하게 보상해 줄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한다. 시는 2020년부터 각종 사고로 피해를 본 시민에게 최대 1천만 원을 지급하는 '시민안전보험'을 시행한다. 시민안전보험은 서울시에 주민등록이 되어있는 모든 시민(등록외국인 포함)은 가입절차 없이 누구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울시가 보험사와 직접 계약을 하고, 시민들은 각종 재난이나 사고를 당할 경우 보험사를 통해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제도이다. 주요 보장혜택은 △자연재해 사망 △폭발·화재·붕괴사고 △대중교통이용 중 사고 △스쿨존 교통 상해 △의사상자 상해 등이 해당되며, 최대 1천만 원이 보장될 예정이다.보험금 청구는 보상 내용에 명시된 청구사유 발생 때 피보험자 또는 법정상속인이 청구서, 구비 서류 등을 갖추어 보험기관에 청구하면 된다. 지난 9월 26일 '서울특별시 시민안전보험 운영 조례'가 최종 통과됐으며, 시는 올 연말까지 보험기관을 선정, 계약절차를 거쳐 내년부터 시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예상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