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5℃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27.2℃
  • 맑음대전 30.6℃
  • 맑음대구 28.7℃
  • 맑음울산 24.9℃
  • 맑음광주 30.1℃
  • 맑음부산 26.0℃
  • 맑음고창 27.0℃
  • 맑음제주 28.6℃
  • 흐림강화 24.3℃
  • 맑음보은 26.8℃
  • 맑음금산 28.1℃
  • 맑음강진군 27.4℃
  • 구름많음경주시 25.2℃
  • 맑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 ‘장애와 비장애’ 다름과 차이의 미학

  • 등록 2020.04.23 15:41:23

얼마 전 총선에서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로 비례대표 국회의원에 당선된 분의 안내견 국회 본회의장 및 상임위원회 회의장 출입문제가 논란이 됐다.

 

장애인차별금지법 제4조(차별행위)에는 “보조견 또는 장애인보조기구 등의 정당한 사용을 방해하거나 보조견 및 장애인보조기구 등을 대상으로 제4호에 따라 금지된 행위를 하는 경우”라고 규정되어 있다. 안내견은 시각장애인의 눈과 같다. 때문에 논란거리가 아니라 당연히 허용되어야 한다.

 

아이러니하게도 정작 법을 만든 국회는 그동안 ‘의원은 본회의 또는 위원회의 회의장에 회의 진행에 방해되는 물건이나 음식물을 반입해서는 안 된다’는 국회법에 따라 안내견 출입을 막아왔다. 이를 두고 많은 분들이 문제를 제기했고, 국회는 다행히 안내견의 본회의장 출입을 허용하기로 했다. 장애인에 대한 인식 수준을 보여주는 우리사회의 현 주소를 보는 것 같아 마음이 착찹하다.

 

2018년 5월 29일부터 장애인의 인권침해 예방 및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해소하기 위해 ‘직장내 장애인 인식 개선교육’이 의무화 됐다. 따라서 모든 사업주는 연1회, 1시간이상 교육을 실시해야 한다. 교육을 실시하지 않은 사업주이거나 교육 실시 관련 자료를 보관하지 아니한 사업주 및 장애인 인식 개선교육 기관의 장에게는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장애인식개선교육이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차별없는 환경에서 살아가는데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1981년 ‘장애인의 날’(매년 4월 20일)이 제정되고 어느덧 40주년이 됐다. 장애인에 대한 이해와 재활의욕을 고취하기 제정된 기념일이다. 매년 그래왔듯이 금년에도 장애인의 날을 맞아“우리는 시혜와 동정으로 장애인을 그저 보호하고 보살펴야 하는 존재로 여기는 ‘장애인의 날’을 거부한다! 장애인 차별철폐와 권리를 보장하라”고 장애인들은 외쳤다. 더 이상 이들의 외침이 공허한 메아리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

 

헌법에서 보장하고 있듯이 누구나 장애 등으로 차별 받지 않고 인간다운 삶을 보장 받아야 한다. 다름은 틀림이 아니고 ‘차이’일 뿐이다. 화합과 통합을 기본 정신으로 ‘다름’과 ‘차이’를 인정하고 공존의 미덕을 살려 장애인들을 함께 살아가는 소중한 우리 이웃으로 인식해야 한다. 장애가 더 이상 꿈을 펼치는데 걸림돌이 되지 않는 사회적 환경을 만들어가는 것이 선진국으로 가는 첩경이 아닐까 생각한다.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 2020년 온라인 도전 ‘놀’든벨 실시

[영등포신=신예은 기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관장 이충로)는 지난 19일과 21일 이틀 동안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진 아동을 대상으로 ‘놀 권리’를 주제로 퀴즈를 풀며, 온라인에서도 ‘놀이’를 지속하기 위한 도전 ‘놀’든벨 대회를 실시했다. 이번 퀴즈대회에서는 영등포구에 거주하는 25명의 초등학생이 참여해 ‘유엔아동권리협약, 우리동네놀이정보, 복지관 소식’ 등을 주제로 퀴즈를 풀었다. 복지관은 사전에 퀴즈키트를 발송해 아이들이 ‘유엔아동권리협약 리플렛, 우리동네 놀이정보’ 등을 통해 스스로 자신의 권리와 놀이정보를 습득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코로나19 속 아이들의 놀 권리와 관련해 ‘집 안에서 하는 놀이, 코로나19가 끝나면 가장 하고 싶은 놀이’ 등을 공유하며, 또래 친구들 간의 놀이 소식을 전했다. 아이들은 “퀴즈 정답을 확인할 때마다 긴장되고 재미있었다, 직접 만나지 못해 아쉽지만 친구들과 이렇게 온라인으로 만날 수 있어서 기뻤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또한, 보호자들은 “처음 해보는 시간이라 즐거웠고, 매일 반복된 일상에서 잠시 새로운 즐거움을 찾았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충로 관장은 “코로나19로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