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7 (일)

  • 흐림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4.9℃
  • 소나기서울 25.6℃
  • 구름많음대전 27.4℃
  • 흐림대구 27.9℃
  • 구름많음울산 27.3℃
  • 흐림광주 25.3℃
  • 구름조금부산 29.2℃
  • 흐림고창 26.0℃
  • 흐림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25.8℃
  • 구름많음보은 25.8℃
  • 흐림금산 27.5℃
  • 흐림강진군 29.0℃
  • 구름많음경주시 28.3℃
  • 구름조금거제 27.9℃
기상청 제공

사회

해오름장애인자립생활센터, 2022년 인권연대캠페인 온라인 서명운동 전개

  • 등록 2022.05.31 15:05:34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해오름장애인자립생활센터(센터장 안권수)는 ‘지역사회 IL연대활동’ 사업으로 인권연대캠페인 온라인 서명운동을 진행한다. ‘영등포역’과 ‘영등포역 지하상가’ 연결통로 편의시설 부재로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접근이 매우 어려운 상황을 개선하고자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진행할 예정이다.

 

‘영등포역’은 하루 200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이용하는 역으로 1호선과 KTX가 공동으로 정차하는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이다. ‘영등포역 지하 대합실’과 ‘영등포역 지하상가’가 바로 연결되어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지하상가를 이용하고 있다. 하지만 ‘영등포역’과 ‘영등포역 지하상가’ 연결통로는 계단으로만 되어있어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이나 노약자 등 교통약자들의 접근이 매우 어렵다.

 

특히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이 영등포역에서 지하상가를 이용하려면, 역에서 내려 영등포역 광장으로 나와 횡단보도를 건너 10분 가량을 이동해야 엘리베이터를 사용해 내려갈 수 있다. 경사로가 설치되어 있다면 10초도 걸리지 않을 거리임에도 장애인들은 차별에 그대로 노출되어 있다.

 

해오름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관할기관에 접촉해 경사로 설치요구를 해왔으나, 해당 공간의 책임소재 불분명, 경사로 설치기준 미달 등을 이유로 매년 고려하겠다는 답변 이상의 결과를 얻지 못했다.

 

지난 해 영등포구의회 본회의에서 이에 따른 논의가 이루어졌으나, 서울시설공단과 코레일측에서는 해당 공간의 경사로 설치기준 미달 등의 이유를 들며 부적합함을 통보함에 따라 결국 경사로 설치가 진행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센터 관계자는 “올해도 온라인 서명운동을 전개해 우리가 수년간 해왔던 노력에 마침표를 맺으려 한다”며 “온라인 서명운동에 많은 관심과 지지를 부탁하며 영등포역과 영등포역 지하상가에 경사로가 설치될 때까지 해오름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끝까지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2022년 해오름장애인자립생활센터 인권연대캠페인 온라인 서명운동’은 해오름센터 홈페이지(http://www.heorum.org) 화면 팝업창을 클릭하면 참여할 수 있다.

 

검찰, 박지원 출국금지…'美체류' 서훈은 입국 시 통보 조치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문재인 정부의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탈북어민 강제 북송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등 사건 핵심 관련자들에 대해 출국금지 등을 조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와 공공수사3부(이준범 부장검사)는 박 전 국정원장, 서훈 전 국정원장 등 사건 관련자들에 대해 출국금지 등 필요한 조치를 했다고 15일 밝혔다. 국내에 있는 박 전 원장은 1개월간 출국이 제한됐다. 출입국관리법에 따르면 법무부 장관은 범죄 수사를 위해 출국이 적당하지 않다고 인정되는 사람에 대해 1개월 이내 기간 출국을 금지할 수 있다. 검찰 요청에 따라 기간은 연장될 수 있다. 미국 싱크탱크의 초청으로 현지에 머무는 서 전 원장의 경우 입국 시 그 사실이 검찰에 자동 통보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들 전직 원장은 국정원이 이달 6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어민 북송 사건'과 관련해 고발하면서 검찰 수사 선상에 올랐다. 박 전 원장은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가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됐을 때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를 받는다. 국정원

도문열 서울시의원, 전반기 도시계획위원장 선출

[영등포신문= 변윤수 기자] 서울시의회는 15일 제311회 임시회를 개최하고, 도문열 의원(국민의힘, 영등포구 제3선거구)을 제11대 도시계획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도문열 위원장은 영등포구 제3선거구 출신의 재선 의원으로, 새누리당 서울시당 부위원장,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을 역임했으며 제9대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부위원장으로 활동했다. 당선 소감에서 도문열 위원장은 “서울시의 경우, 글로벌 선진도시를 내세우고 있지만, 최근 10년 사이 도시경쟁력은 11위에서 17위로, 금융경쟁력은 10위에서 25위로 점점 떨어지고 있다”며, “실추된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높이고 시민의 삶의 질을 회복하기 위해 낡은 도시계획적 규제를 개선하고 정책적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시대와 저출산·고령화·저성장 시대를 맞이하여 서울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고, 생활밀착형 정책을 발굴·추진하는 과정에 시민 의견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집행부와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도문열 위원장은, “앞으로 2년간 상임위원장으로서 집행기관 견제와 감시 역할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며, 거창한 말보다는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