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4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예술 공연

세월호 유가족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 연극 공연

  • 등록 2017.09.13 11:21:30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의 엄마들이 연극공연으로 영등포구 당산동을 찾는다.


극단 경험과상상은 세월호 유가족들로 이루어진 416가족극단 '노란리본'이 자신들의 이야기를 담은 연극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를 공연한다고 밝혔다. 참사 이후 세월호 유가족들은 스스로를 치유하고 세상과 소통하기 위해 연극을 배우기 시작했다.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는 제목처럼 ‘이웃’에 대한 이야기다. 세월호 가족들에게 이웃은 엄청난 상처를 준 존재이기도 하고 아픔을 이기고 살아갈 힘을 전해준 고마운 존재이기도 했다. 엄마들은 자신들이 겪은 이야기를 오롯이 담아낸 연극 한 편을 만들었다.


프로배우들은 아니지만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려는 유가족들의 마음이 진실하게 느껴지기에 전해지는 감동은 어떤 공연보다 크다. 이미 대학로, 안산, 양평, 광주 등지에서 공연이 진행됐으며 그때마다 온 객석을 웃음바다와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는 9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3일동안 당산동에 위치한 소극장 '창작플랫폼 경험과상상'에서 공연하며 공연 직후에는 엄마들과의 대화 시간도 진행한다. 티켓은 인터파크와 플레이티켓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극단 관계자는 “우리 스스로 또 하나의 좋은 이웃이 되기 위해 더 많은 이웃들을 만날 수 있게 아주 작은 연결고리가 되고 싶었다”고 밝혔다.

[기고]따뜻한 규제개혁

규제는 기업이나 상공인 같은 특정집단에만 해당되는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그 어떤 무엇보다 국민의 생활에 밀접하고 나에게도 큰 영향을 끼친다. 주거·교통·교육·문화 등 민생과 직접적으로 닿아 있는 영역에까지 규제가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새 정부의 규제개혁 추진방향은 ‘민생과 혁신을 위한 규제 재설계로, 4차 산업혁명 선제적 대응 및 국민 개개인 삶의 질 향상’이다. 이를 위해 ‘신산업·신기술 분야 규제를 과감히 혁파’, ‘일자리 창출 저해 규제 집중 개혁’, ‘민생불편과 부담 야기 규제 적극 해소’, ‘국민편익관련 규제 중점 개선’을 추진한다. 국가보훈처에서도 이에 발을 맞춰 ‘보훈대상자의 불편한 점 및 애로사항 해소로 편익증진’과 ‘보훈가족의 명예와 자부심을 높여드리는 따뜻한 보훈’을 중점으로 규제개혁을 추진한다. 주요 규제개혁 추진내용으로는 치매 등 의사능력이 없는 분들의 보상금 관리지원, 국립묘지 안장대상 확대 및 안장형태 개선, 서면 신체검사 대상 확대,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차가능표지 발급대상 확대, 응급진료비 지급신청 구비서류 간소화, 제대군인 위탁교육 접수 시 제출서류 간소화, 참전명예수당 국민기초생활소득 산정 제외, 보훈급여금 등 지급확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