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8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예술 공연

세월호 유가족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 연극 공연

  • 등록 2017.09.13 11:21:30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의 엄마들이 연극공연으로 영등포구 당산동을 찾는다.


극단 경험과상상은 세월호 유가족들로 이루어진 416가족극단 '노란리본'이 자신들의 이야기를 담은 연극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를 공연한다고 밝혔다. 참사 이후 세월호 유가족들은 스스로를 치유하고 세상과 소통하기 위해 연극을 배우기 시작했다.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는 제목처럼 ‘이웃’에 대한 이야기다. 세월호 가족들에게 이웃은 엄청난 상처를 준 존재이기도 하고 아픔을 이기고 살아갈 힘을 전해준 고마운 존재이기도 했다. 엄마들은 자신들이 겪은 이야기를 오롯이 담아낸 연극 한 편을 만들었다.


프로배우들은 아니지만 서로를 보듬고 살아가려는 유가족들의 마음이 진실하게 느껴지기에 전해지는 감동은 어떤 공연보다 크다. 이미 대학로, 안산, 양평, 광주 등지에서 공연이 진행됐으며 그때마다 온 객석을 웃음바다와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이웃에 살고 이웃에 죽고'는 9월 29일부터 10월 1일까지 3일동안 당산동에 위치한 소극장 '창작플랫폼 경험과상상'에서 공연하며 공연 직후에는 엄마들과의 대화 시간도 진행한다. 티켓은 인터파크와 플레이티켓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극단 관계자는 “우리 스스로 또 하나의 좋은 이웃이 되기 위해 더 많은 이웃들을 만날 수 있게 아주 작은 연결고리가 되고 싶었다”고 밝혔다.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











불체신분 응급수술 10살 소녀 구금해 비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미국 연방 당국이 응급수술을 받은 불법체류자 신분인 10살 소녀를 병원까지 쫓아간 끝에 구금해 과잉단속이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와 폭스뉴스에 따르면 멕시코와 국경이 맞닿은 소도시인 텍사스주 라레도에 사는 로자마리아 에르난데스(10)는 뇌성마비로 응급수술을 받기 위해 텍사스 해안도시 코퍼스 크리스티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가야 했다.생후 3개월에 멕시코 국경을 넘어 라레도에 정착한 에르난데스는 불법체류자 신분이었고 부모도 마찬가지다. 라레도는 멕시코 누보 라레도와 국경을 사이에 두고 맞닿은 마을이다. 문제는 라레도에서 코퍼스 크리스티로 가는 길에 검문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었다.국경순찰대는 검문소에서 에르난데스를 태운 응급차를 멈춰 세웠다. 시간은 새벽 2시였다.응급차 안에는 불법체류자 신분인 에르난데스의 부모가 아니라 합법 체류 신분이 있는 그녀의 사촌이 지키고 있었다. 순찰대는 일단 에르난데스가 병원에 가는 것까지는 허용했다. 에르난데스가 코퍼스 크리스티 시내에 있는 드리스콜 어린이 병원에 도착해 수술을 받자 국경순찰대 요원들은 병원 밖에서 수술이 끝나기를 기다렸다. 순찰대는 이어 수술을 마친 에르난데스를 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