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9 (수)

  • 구름많음동두천 -1.6℃
  • 흐림강릉 4.5℃
  • 구름조금서울 -0.8℃
  • 구름많음대전 0.8℃
  • 구름많음대구 2.2℃
  • 구름많음울산 5.5℃
  • 흐림광주 1.7℃
  • 구름많음부산 4.8℃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5.1℃
  • 구름많음강화 -1.6℃
  • 구름많음보은 0.3℃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4.2℃
  • 흐림경주시 3.8℃
  • 흐림거제 3.8℃
기상청 제공

사회

'노로바이러스' 감염신고건수 증가, "개인위생 철저히 하세요"

  • 등록 2019.01.09 15:16:22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영등포구가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의 신고건수가 증가함에 따라 구민들의 개인위생 등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주로 겨울철에서 이듬해 초봄(11월~4월)까지 발생하며 표본감시기관의 환자 감시 현황에 따르면 최근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신고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하거나, 환자 접촉을 통한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으로, 감염 후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복통, 오한, 발열이 나타난다.

접촉감염은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의 구토물을 통해서 또는 손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 문고리 등을 다른 사람이 손으로 만진 후 오염된 손으로 입을 만지거나 음식물 섭취 시에도 감염될 수 있다.

영등포구 보건지원과 관계자는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감염예방 및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음식은 익혀먹고 물은 끓여먹으며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며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경우 올바른 손씻기, 환경소독 등을 실시하고 환자의 구토물에 오염된 물품 또는 접촉한 환경 및 화장실 등에 대한 소독을 올바른 절차로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신고건수 증가, "개인위생 철저히 하세요"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영등포구가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의 신고건수가 증가함에 따라 구민들의 개인위생 등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주로 겨울철에서 이듬해 초봄(11월~4월)까지 발생하며 표본감시기관의 환자 감시 현황에 따르면 최근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신고건수가 증가하고 있다.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하거나, 환자 접촉을 통한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으로,감염 후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복통, 오한, 발열이 나타난다.접촉감염은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의 구토물을 통해서 또는 손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 문고리 등을 다른 사람이 손으로 만진 후 오염된 손으로 입을 만지거나 음식물 섭취 시에도 감염될 수 있다.영등포구 보건지원과 관계자는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감염예방 및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음식은 익혀먹고 물은 끓여먹으며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며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경우 올바른 손씻기, 환경소독 등을 실시하고 환자의 구토물에 오염된 물품 또는 접촉한 환경 및 화장실 등에 대한 소독을 올바른 절차로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현일 구청장, "쓰레기문제 등 민생행정은 구정의 기본"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이 8일 오후 4시 30분 성산대교 남단 자원순환센터를 찾았다. 영등포구는 채현일 구청장 취임과 동시에 시작된 구민 정책 제안창구‘영등포1번가’의구민 참여 기능은 유지하면서 현장 중심의 소통행정을 더욱 강화해‘찾아가는 영등포1번가’를 운영하고 있다. 다양한 현장에서 구민들을 직접 만나 대화하고 이를 구정운영에 반영하겠다는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지난해 11월 선유문화공방에서 예술인들과의 만남을 시작으로 올해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날 채 구청장은 청소봉사대, 우리동네 살피미, 통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는 지역주민과 청소업체 관계자 등 9명을 만나 이들의 애로사항을 경청하고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 방안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 토론은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대책 △생활폐기물 수거시스템 개선 △쓰레기 무단투기 주민 인식 개선 방안 등의 논의안건을 중심으로 격의없이 자유로운 형식으로 진행됐다. 쓰레기, 청소, 주차문제 등 주거환경과 관련된 내용이 정책 제안의 56%가 될 정도로 주민들의 가장 큰 관심사인 만큼 이날 토론에서는 일반민원부터 사업제안까지 다양한 이야기가 나왔다. 주요 내용은 △쓰레기․청




'음주운전 단속정보' 유포 처벌법 발의 [영등포신문=김용숙 기자] 국회 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남구을)이9일 음주운전 단속정보를 제공하거나 유포해 경찰의 음주측정을 방해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내용의 「도로교통법」 및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우선 「도로교통법」 개정안에서는 “누구든지 정보통신망으로 단속 일시·장소 등의 정보를 유포하여 경찰공무원의 측정을 방해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명시(안 제44조제4항 신설)하고, 이를 위반해 금품 또는 재산상의 이익을 받은 사람에 대해 6개월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안 제148조의2제3항 신설). 처벌 대상을 ‘금품 또는 재산상의 이익을 받은 사람’으로 좁힌 이유는, 단순히 영웅심리 등으로 자신의 SNS 상에 단속 정보를 올린 사람까지 찾아내 처벌하는 것이 과할 뿐 아니라 행정력 낭비가 우려되기 때문이다.지난 19대 국회에서, 이 같은 이유로 2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법안이 임기만료 폐기된 바 있다. 또한 ‘금품 또는 재산상의 이익’이 단속정보를 적극적으로 제공하게 되는 동기가 되고 있고, 앱 운영자는 이들이 제공하는 단속정보를 기반으로 가입자 수를 늘





'노로바이러스' 감염신고건수 증가, "개인위생 철저히 하세요"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영등포구가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의 신고건수가 증가함에 따라 구민들의 개인위생 등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주로 겨울철에서 이듬해 초봄(11월~4월)까지 발생하며 표본감시기관의 환자 감시 현황에 따르면 최근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신고건수가 증가하고 있다.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하거나, 환자 접촉을 통한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으로,감염 후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복통, 오한, 발열이 나타난다.접촉감염은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의 구토물을 통해서 또는 손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 문고리 등을 다른 사람이 손으로 만진 후 오염된 손으로 입을 만지거나 음식물 섭취 시에도 감염될 수 있다.영등포구 보건지원과 관계자는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감염예방 및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음식은 익혀먹고 물은 끓여먹으며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란다"며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경우 올바른 손씻기, 환경소독 등을 실시하고 환자의 구토물에 오염된 물품 또는 접촉한 환경 및 화장실 등에 대한 소독을 올바른 절차로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