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3.1℃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5.3℃
  • 맑음고창 1.4℃
  • 맑음제주 9.6℃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0℃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종합

시애틀항만청 출마한 샘 조 1등으로 예선 통과

  • 등록 2019.08.08 09:17:32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시애틀항만청 커미셔너 제2포지션에 출마해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한인 2세 샘 조(한국명 조세현.29.사진) 후보가 6일 실시된 예비선거에서 1등을 기록하며 11월 본선에 진출했다.

 

조 후보는 첫날 오후 8시5분에 발표된 첫 개표결과에서 6만9,673표, 28.27%를 얻어 전체 7명의 후보 가운데 1위를 기록했다. 벨뷰 시장 출신의 변호사인 그랜트 데징거(63) 후보가 6만4,017표인 25.97%를 얻어 2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이들 두 후보는 오는 11월 실시되는 본선거에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한판 승부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조 후보는 선거일인 6일 밤 시애틀 T-모빌 파크에서 펼쳐진 코리아나이트에 참가해 개표 결과를 스마트폰으로 확인한 뒤 후원회장을 맡고 있는 홍윤선씨와 부회장인 김행숙씨 등과 함께 1등의 기쁨을 맛봤다.

조 후보는 “그동안 아낌없이 지지를 해준 한인사회 어르신들께 거듭 감사를 드린다”며 “11월 본선거에서 반드시 승리해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노호미시 카운티 머킬티오 시의원에 도전했던 한인 1세 제임스 유씨는 첫날 개표에서 28.25%의 지지를 얻으면서 3위에 그쳐 예선 통과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제공: 시애틀앤뉴스(제휴사)

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 서부간선도로 지하화 현장 점검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위원장 김기대, 이하 도시위)는 13일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소관 행정사무감사 중 서부간선도로 지하화 공사현장을 방문하여 지하 80m 터널공사 현장 주변 지하수위 관리 및 공기정화시설 현황 등 안전관리 전반에 대해 직접 점검했다. 이날 도시위는 지하수위 계측 장면을 지켜보면서 2015년 지하철공사 현장에 적용한 계측방법을 적용하고 있다는 부분에 대해 지적하고 향후 대심도 터널 공사현장에 적합한 지하수위 계측 및 관리기준의 재정립과 현재의 수동계측에서 자동계측으로의 전환이 필요함을 피력했다. 도시위는 지하 대심도 터널에서 하루 약 1,500톤씩 발생하는 유출지하수를 도로청소 및 현장관리용으로 480톤밖에 활용하지 못하고 나머지는 하수도로 흘려보내고 있는 상황에 대해 유출지하수의 재활용 선순환 방안 마련을 당부했다. 또 개통 후 차량 통행 시 발생하는 유해가스 및 분진제거설비 성능 검증이 대체로 양호한 조건에서 실시된 것으로 평가하고 보다 극심한 환경 하에서의 철저한 재검증을 통해 신뢰성을 담보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도시위는 지상부에 계획하고 있는 기존 ‘서부간선도로 일반도로화 및 친환경공간 조성’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