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5℃
  • 구름조금강릉 30.6℃
  • 구름많음서울 30.3℃
  • 구름많음대전 29.7℃
  • 구름많음대구 31.0℃
  • 구름조금울산 27.7℃
  • 구름조금광주 30.3℃
  • 구름많음부산 26.9℃
  • 구름조금고창 29.8℃
  • 흐림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26.8℃
  • 구름많음보은 28.5℃
  • 구름조금금산 29.3℃
  • 구름조금강진군 29.1℃
  • 구름조금경주시 31.5℃
  • 구름많음거제 30.0℃
기상청 제공

사회

영등포구, '장애인의 날‘ 깜짝 선물… 130명에 도시락 전달

  • 등록 2020.04.21 09:28:27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가 제40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손수 만든 ‘한 끼 든든 도시락’ 130개를 전달하고, 소통의 장을 열어 장애인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시간을 가졌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자 지역 복지시설은 지난 1월 31일부터 잠정 휴관되고 저소득 및 독거 장애인은 대체식을 지급받아 왔으나, 감염 우려에 외출을 자제하며 신체적, 정신적 고립감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이에 구는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영양이 가득한 ‘한 끼 든든 도시락’을 직접 만들고, 대체식을 지원받는 저소득·독거 장애인 130명의 몸과 마음을 든든하게 지원했다.

 

영등포장애인사랑나눔의집 소속 전문 영양사, 조리사들은 지난 20일 오전부터 손수 조리한 버섯 잡채, 제육볶음, 겉절이, 멸치볶음, 김치, 깻잎지 등 반찬 6종과 밥, 두유를 담아 도시락을 포장 후 전달 완료했다.

 

채현일 구청장은 이날 ‘한 끼 든든 도시락’ 제조 현장에 방문해 감사와 격려의 말을 전했으며, 함께 도시락을 포장하며 일손을 거들기도 했다.

 

이날 도시락을 수령한 장애인 손 모 씨는 “코로나 때문에 도통 밖에 나갈 수가 없어 답답한데, 도시락을 직접 전해주니 너무 고맙다”고 전했다. 구는 이날 도시락과 함께 저소득 장애인의 먹거리 걱정을 덜어주고자 쌀, 포장용 국, 통조림, 김, 라면 등이 담긴 ‘식료품 박스’를 전달했다.

 

또한 채 구청장은 이날 서영사랑나눔의복지회, 서울지체장애인협회 영등포지회, 한국교통장애인협회 영등포구지회를 방문하며 장애인들과 함께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장애인들은 ▲장애인 체육시설(탁구, 수영 등) 활성화 ▲전동 휠체어 안전 교육장소 확보 ▲장애인 일자리 사업 참여 직종 다양화 등을 건의했으며, 채 구청장은 그들의 의견에 깊이 공감했다. 이날 제안된 의견들은 숙의 및 검토를 거쳐 정책으로 반영할 예정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제40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저소득 장애인들에게 따뜻한 한 끼를 선물하게 됐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장애인을 위한 지원책 마련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서초·은평·중구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추가 지정 위한 주민의견 수렴

[영등포신문=변윤수 기자] 서울시가 올해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할 서초·은평·중구 등 3곳에 대해 오는 11일부터 주민의견 수렴에 나선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이란 미세먼지 또는 초미세먼지의 연간 평균 농도가 환경기준을 초과하고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시설이 집중된 지역을 지정해 미세먼지 노출저감 및 배출관리 사업 등을 집중적으로 추진하는 안심구역을 말한다. 시는 지난 1월 전국 최초로 금천·동작·영등포구 등 3곳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선정한 바 있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되면 취약계층의 노출저감사업 및 미세먼지 배출저감사업 등 미세먼지 안심구역 맞춤형 지원사업을 시행할 수 있다. 지난 1월 지정된 영등포·금천·동작구는 자치구당 시비 3억원을 지원받아 어린이집 및 초등학교에 창호부착형 환기시스템, 에어커튼 설치 등 미세먼지 노출저감사업과 간이측정망 구축 등 배출저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서울시는 올해 추가로 3곳을 지정하기로 하고 지난 3월 자치구 수요조사 후 전문가 현장평가, 선정위원회 심의 등을 통해 서초·은평·중구 3곳을 선정했다. 시는 오는 20222년까지 해마다 서울형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3곳씩 추가지정해 총 12개로 확대할

오는 9월 지하철 7호선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 시범운영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교통공사는 서울시의 자전거 이용활성화 정책과 연계해, 서울 지하철 7호선에서 평일 자전거 휴대승차를 9월부터 10월까지 2개월 간 시범운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공사 관계자는 “서울시가 시민 4,2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전거 평일 휴대승차 설문조사 결과 및 혼잡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7호선을 우선 실시해 향후 타 호선에 확대운영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며 “설문조사는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사람들(자출사), 따릉이 회원을 대상으로 지난 3월 설문조사를 실시했고 선호도가 높은 2호선은 혼잡도를 감안 향후 확대운영 검토결과에 따라 시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시범운영 기간은 9월 1일부터10월 31일까지 2개월 간이며, 휴대승차 허용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이다. 7호선만 이용 가능하기 때문에, 아직 타 호선으로 환승 시에는 자전거를 휴대해 탑승할 수 없다. 탑승 시에는 자전거 거치대가 설치된 전동차 양쪽 끝칸에 한해 탑승 가능하며 혼잡도가 높은 출퇴근 시간대는 허용 시간에서 제외된다. 거치대가 설치되어 있지 않은 차량도 동일하게 운영된다. 공사는 자전거 휴대승차시 지하철을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6월말부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