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8 (수)

  • 흐림동두천 17.5℃
  • 흐림강릉 22.8℃
  • 흐림서울 17.9℃
  • 박무대전 18.0℃
  • 흐림대구 22.6℃
  • 흐림울산 22.5℃
  • 흐림광주 22.1℃
  • 흐림부산 21.8℃
  • 흐림고창 22.6℃
  • 흐림제주 24.8℃
  • 흐림강화 18.9℃
  • 흐림보은 18.4℃
  • 흐림금산 17.4℃
  • 흐림강진군 22.6℃
  • 구름많음경주시 23.1℃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장애 감수성’ 더불어 살아가는 미덕의 시작

  • 등록 2020.11.18 13:50:55

세상에 차별을 받고 싶은 사람이 있을까? 사람으로 태어났다면 누구나 존중받아야 하는 권리가 있다. 하지만 우리 사회에는 다양한 차별이 있고, 사회적 약자를 지지하는 일에도 비난을 하는 사람들이 분명 존재할 것이다. 그리고 자신은 배려라고 생각한 행동이 누군가에게는 차별적 행동이 될 수 있다.

 

본인 또한 장애인을 보면 무조건 도움을 줘야 한다는 잘못된 편견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업무를 할 때 그들은 조금은 불편하고 느릴 순 있어도 그 일을 못 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예를 들면 평소 500타 이상의 타자를 하는 자폐성 장애인 근로자가 근무환경이 낯설고 불편하면 0타를 칠 수 있다.

 

하지만 그 근로자가 근무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먼저 다가가 환경을 조성해준다면 자신의 역량을 분명히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게 돕는 것은 우리의 몫이다. 우리는 장애인을 편견 없이 바라보는 법, 장애인의 어려움을 이해하는 법, 장애인을 차별 없이 대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이러한 법들을 이해하고 이러한 문제들을 인식하는 것이 바로 ‘장애 감수성’이고, 더불어 살아가는 미덕의 시작이다.

 

2008년 시행된 장애인차별금지법은 장애인의 평등권과 존엄성을 지키기 위해 차별을 금지하고 있다. 2020년인 지금, 과거와 비교하면 차별이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차별은 존재하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에서 2018년 5월 29일부터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을 의무화하고 있다. 교육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해소함으로써 근로자의 안정적인 근무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모든 사업주는 연 1회, 1시간 이상 교육을 시행해야 한다. 교육 미시행 또는 교육 실시 관련 자료를 보관하지 아니한 사업주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차별 없는 근무환경을 조성하는데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은 큰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

 

우리는 의도적이든 비의도적이든 차별을 하지 말아야 한다. 차별을 당하는 당사자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하고, 조금 더 이해하려고 노력한다면, 한결 더 따뜻한 세상에서 살아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더불어 살아가는 미덕을 만들어 나가는 우리 모두가 되길 기대한다.

 

[기고]‘장애 감수성’ 더불어 살아가는 미덕의 시작

세상에 차별을 받고 싶은 사람이 있을까? 사람으로 태어났다면 누구나 존중받아야 하는 권리가 있다. 하지만 우리 사회에는 다양한 차별이 있고, 사회적 약자를 지지하는 일에도 비난을 하는 사람들이 분명 존재할 것이다. 그리고 자신은 배려라고 생각한 행동이 누군가에게는 차별적 행동이 될 수 있다. 본인 또한 장애인을 보면 무조건 도움을 줘야 한다는 잘못된 편견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업무를 할 때 그들은 조금은 불편하고 느릴 순 있어도 그 일을 못 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예를 들면 평소 500타 이상의 타자를 하는 자폐성 장애인 근로자가 근무환경이 낯설고 불편하면 0타를 칠 수 있다. 하지만 그 근로자가 근무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먼저 다가가 환경을 조성해준다면 자신의 역량을 분명히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게 돕는 것은 우리의 몫이다. 우리는 장애인을 편견 없이 바라보는 법, 장애인의 어려움을 이해하는 법, 장애인을 차별 없이 대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이러한 법들을 이해하고 이러한 문제들을 인식하는 것이 바로 ‘장애 감수성’이고, 더불어 살아가는 미덕의 시작이다. 2008년 시행된 장애인차별금지법은 장애인의 평등권과 존엄성을 지키기 위해 차별을 금

서울시, 전국 최초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위한 표준평면 개발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가 몸만 간신히 눕힐 수 있는 좁은 방에 부엌, 화장실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최후의 주거전선’으로 꼽히는 쪽방촌의 주거환경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표준평면을 전국 최초로 개발했다. 표준평면은 사회적‧경제적으로 취약하고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 1인가구가 대다수를 차지하는 쪽방 거주민의 생활특성과, 쪽방의 공간‧환경적 제약 등을 통합적으로 고려한 맞춤형 주거모델이다. 현재 서울시내 쪽방 거주자는 약 3,000명으로, 65세 이상 홀몸어르신이 35.5%를 차지한다. 10명 중 6명은 기초생활수급자(59.1%)다. 쪽방의 구조는 지역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대체로 좁고 열악한 개별실(6.6㎡(2평) 미만 77.3%)에 공동 현관, 화장실, 주방이 배치돼 있는 구조다. 별도의 커뮤니티 공간 없이 좁은 골목길이 그 역할을 대신하고 있는 형태를 보이고 있다. 서울시는 이번에 개발한 표준평면을 쪽방 정비사업의 공공주택 가이드라인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기존 쪽방 거주민이 재입주하는 공공주택에 적용해 비주택 주거로 내몰렸던 취약계층의 주거복지를 실현하고, 원주민의 재정착률을 높인다는 목표다. 우선, 모든 표준평면 유형은 ‘주거기본법’에 따른 ‘최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