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9.4℃
  • 맑음대전 12.5℃
  • 맑음대구 14.4℃
  • 맑음울산 12.1℃
  • 맑음광주 11.9℃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8.8℃
  • 구름많음제주 11.8℃
  • 구름조금강화 8.3℃
  • 맑음보은 10.6℃
  • 맑음금산 11.6℃
  • 맑음강진군 12.2℃
  • 맑음경주시 14.0℃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장애 감수성’ 더불어 살아가는 미덕의 시작

  • 등록 2020.11.18 13:50:55

세상에 차별을 받고 싶은 사람이 있을까? 사람으로 태어났다면 누구나 존중받아야 하는 권리가 있다. 하지만 우리 사회에는 다양한 차별이 있고, 사회적 약자를 지지하는 일에도 비난을 하는 사람들이 분명 존재할 것이다. 그리고 자신은 배려라고 생각한 행동이 누군가에게는 차별적 행동이 될 수 있다.

 

본인 또한 장애인을 보면 무조건 도움을 줘야 한다는 잘못된 편견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업무를 할 때 그들은 조금은 불편하고 느릴 순 있어도 그 일을 못 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 예를 들면 평소 500타 이상의 타자를 하는 자폐성 장애인 근로자가 근무환경이 낯설고 불편하면 0타를 칠 수 있다.

 

하지만 그 근로자가 근무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먼저 다가가 환경을 조성해준다면 자신의 역량을 분명히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게 돕는 것은 우리의 몫이다. 우리는 장애인을 편견 없이 바라보는 법, 장애인의 어려움을 이해하는 법, 장애인을 차별 없이 대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이러한 법들을 이해하고 이러한 문제들을 인식하는 것이 바로 ‘장애 감수성’이고, 더불어 살아가는 미덕의 시작이다.

 

2008년 시행된 장애인차별금지법은 장애인의 평등권과 존엄성을 지키기 위해 차별을 금지하고 있다. 2020년인 지금, 과거와 비교하면 차별이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차별은 존재하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에서 2018년 5월 29일부터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을 의무화하고 있다. 교육을 통해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해소함으로써 근로자의 안정적인 근무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모든 사업주는 연 1회, 1시간 이상 교육을 시행해야 한다. 교육 미시행 또는 교육 실시 관련 자료를 보관하지 아니한 사업주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차별 없는 근무환경을 조성하는데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은 큰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

 

우리는 의도적이든 비의도적이든 차별을 하지 말아야 한다. 차별을 당하는 당사자 입장에서 한 번 더 생각하고, 조금 더 이해하려고 노력한다면, 한결 더 따뜻한 세상에서 살아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더불어 살아가는 미덕을 만들어 나가는 우리 모두가 되길 기대한다.

 

서울병무청, 예본안과와 성실 병역이행자 우대 협약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임재하)과 예본안과의원(원장 조정곤)은 14일 종로구 소재 예본안과에서 병역이행자 우대 및 자긍심 고취를 위해 병역을 성실히 이행한 사람에게 혜택을 지원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전국에 있는 병역명문가(가족 포함)와 모범예비군 및 병역이행자(당해연도 병역판정검사 수검자, 동원훈련 이수자, 복무 중인 사회복무요원) 등이 해당 병원의 진료과목인 안과 비급여 수술 시 30∼49.7% 할인 우대를 받을 수 있게 된다. 병역명문가란 ‘1대부터 3대까지 3대 가족(조부, 부․백부․숙부, 본인․형제․사촌형제) 모두가 현역 복무를 성실히 마친 가문’을, 모범예비군이란 병력동원훈련을 연기 없이 모두 이수한 사람(병 4년, 간부 6년)을 말한다. 우대 대상이 혜택을 받으려면 병역명문가증(가족은 가족임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이나 모범예비군증, 병적증명서 등 본인이 우대 대상임을 증빙할 수 있는 서류를 제시해야 한다. 임재하 청장은 “병역명문가 등 병역을 모범적으로 이행한 사람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민간기관과 협업체계를 확대하는 등 국민 중심의 적극행정 서비스를 발굴하는데 앞장 서 나가겠다





가장많이 본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