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7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목화가 피어난다…문래동 목화작품 공모전

  • 등록 2017.08.31 09:24:20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는 제6회 문래 목화마을 축제를 앞두고 목화 수공예품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목화’와 관련이 깊은 문래동의 지명 때문에 ‘목화’를 문래동 브랜드 이미지로 삼고 목화마을을 알리기 위해 힘쓰고 있다. 구는 매년 문래동 목화마을 축제를 개최하고 다양한 목화마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문래목화마을만들기사업단에서 주관하는 이번 공모전은 문래동을 상징하는 목화를 소재로 한 수공예품을 모집·선정해 ‘문래 목화마을 축제’에 전시하고 각자 만든 솜씨를 뽐내고 함께 나누기 위해 마련했다.


공모 분야는 목화를 이용해 만든 생활소품, 공예품, 예술품 등이며 전 국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접수는 9월 29일 오후 6시까지 우편 또는 방문을 통해 받는다.


심사를 통해 최우수 1명(상장 및 50만원 상당 상품권), 우수 2명(상장 및 20만원 상당 상품권), 장려 4명(상장 및 5만원 상당 상품권)을 선정한다. 단 출품작은 반환하지 않으며 심사기준에 부합하는 응모작이 없을 경우 수상작을 선정하지 않을 수 있다.


수상작품은 10월 18일 제6회 문래 목화마을 축제 때 전시회를 통해 선보이며, 향후 문래 목화마을체험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한편 구는 목화마을의 역사와 다양한 목화사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목화마을 홍보관’을 영등포 타임스퀘어 인근에 9월 개관할 계획이다. 문래동 소상공인과 예술인의 작품 관람과 목화 관련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는 이 홍보관은 향후 목화마을 ‘문래동’을 널리 알리는 문화·관광 명소로 자리 잡을 것이다.


유옥순 문래동장은 “ ‘물래’에서 유래된 문래동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이곳은 목화와 관계가 깊다”며 “앞으로도 문래 목화마을을 널리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컨텐츠와 사업을 개발해 문래동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기고] 따뜻한 규제개혁

규제는 기업이나 상공인 같은 특정집단에만 해당되는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그 어떤 무엇보다 국민의 생활에 밀접하고 나에게도 큰 영향을 끼친다. 주거·교통·교육·문화 등 민생과 직접적으로 닿아 있는 영역에까지 규제가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새 정부의 규제개혁 추진방향은 ‘민생과 혁신을 위한 규제 재설계로, 4차 산업혁명 선제적 대응 및 국민 개개인 삶의 질 향상’이다. 이를 위해 ‘신산업·신기술 분야 규제를 과감히 혁파’, ‘일자리 창출 저해 규제 집중 개혁’, ‘민생불편과 부담 야기 규제 적극 해소’, ‘국민편익관련 규제 중점 개선’을 추진한다. 국가보훈처에서도 이에 발을 맞춰 ‘보훈대상자의 불편한 점 및 애로사항 해소로 편익증진’과 ‘보훈가족의 명예와 자부심을 높여드리는 따뜻한 보훈’을 중점으로 규제개혁을 추진한다. 주요 규제개혁 추진내용으로는 치매 등 의사능력이 없는 분들의 보상금 관리지원, 국립묘지 안장대상 확대 및 안장형태 개선, 서면 신체검사 대상 확대,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차가능표지 발급대상 확대, 응급진료비 지급신청 구비서류 간소화, 제대군인 위탁교육 접수 시 제출서류 간소화, 참전명예수당 국민기초생활소득 산정 제외, 보훈급여금 등 지급확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