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6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정치

영등포구, 계약전력 변경으로 예산 절감

  • 등록 2017.09.11 09:03:20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가 지역 내 공원 전기시설의 계약전력 변경을 통해 전기요금 줄이기에 나섰다.


현재 영등포구 공원 내에서 납부하는 전기요금은 계약전력에 따라 부과되는 기본요금과 사용량에 따라 부과되는 전력량요금이 합산되어 부과된다.


그 중 기본요금은 전력사용량에 관계없이 계약전력 1kw당 약 6200원이 매월 고정 부과되고 있다. 기존에 계약전력이 10kw로 계약됐다면 매월 6만 2000원의 기본요금을 고정적으로 내야하는 것이다.


한국전력공사 전기공급 약관을 보면 초과요금이 발생하는 경우를 2가지로 규정하고 있다. 사용전력량이 계약전력 1kw마다 월간사용량이 450kw를 초과하는 경우와 최대수요전력(피크치)이 계약전력을 2회 이상 초과하는 경우다.


구는 한국전력공사와 계약된 지역 내 공원 전기시설의 실제 사용전력량과 최대수요전력을 분석해 초과요금이 발생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적정한 계약전력으로 낮춰 기본요금을 줄이는 사업을 검토했다.


검토결과 공원 내 전기요금 125개 납부구좌 중 88개소가 계약전력 대비 실제 사용전력량 및 최대수요전력이 이에 못 미쳐 계약전력을 낮춰도 시설유지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됐다.


이에 적정 계약전력을 변경했으며 88개 구좌 계약전력 변경만으로 매년 3334만 8000원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실제사용량과 최대수요전력을 지속적으로 확인해 변경조치 함으로써 예산절감에 기여하겠다” 며 “앞으로 공원 내 고효율 친환경 조명인 LED 조명 교체사업 등도 추가로 추진해 전기요금 및 유지보수 비용 절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고] 따뜻한 규제개혁

규제는 기업이나 상공인 같은 특정집단에만 해당되는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그 어떤 무엇보다 국민의 생활에 밀접하고 나에게도 큰 영향을 끼친다. 주거·교통·교육·문화 등 민생과 직접적으로 닿아 있는 영역에까지 규제가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새 정부의 규제개혁 추진방향은 ‘민생과 혁신을 위한 규제 재설계로, 4차 산업혁명 선제적 대응 및 국민 개개인 삶의 질 향상’이다. 이를 위해 ‘신산업·신기술 분야 규제를 과감히 혁파’, ‘일자리 창출 저해 규제 집중 개혁’, ‘민생불편과 부담 야기 규제 적극 해소’, ‘국민편익관련 규제 중점 개선’을 추진한다. 국가보훈처에서도 이에 발을 맞춰 ‘보훈대상자의 불편한 점 및 애로사항 해소로 편익증진’과 ‘보훈가족의 명예와 자부심을 높여드리는 따뜻한 보훈’을 중점으로 규제개혁을 추진한다. 주요 규제개혁 추진내용으로는 치매 등 의사능력이 없는 분들의 보상금 관리지원, 국립묘지 안장대상 확대 및 안장형태 개선, 서면 신체검사 대상 확대,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차가능표지 발급대상 확대, 응급진료비 지급신청 구비서류 간소화, 제대군인 위탁교육 접수 시 제출서류 간소화, 참전명예수당 국민기초생활소득 산정 제외, 보훈급여금 등 지급확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