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3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고

[기고] 현대의 공무원제도와 조선의 행수법(行守法)

  • 등록 2017.09.13 09:53:19

작금에 들어 공무원시험에 응시하는 청년들이 운무를 연상하듯 하늘을 찌를 듯하다.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연말 9급 공무원 추가채용 경쟁률이 302대 1로 429명 뽑는데 9만 5천여명이 몰렸다는 언론보도를 접하면서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참으로 많은 생각을 갖게 한다.


공무원의 유형은 국가의 상황과 시대에 따라 다양하게 분류되고 있다. 정부의 규모가 작고 행정기능이 양과 질적으로 심화되지 않았던 예전에는 공무원수도 적었으나 정부의 규모가 거대해지면서 공무원수가 많아지고 행정기능의 다양화에 따라 공무원의 종류도 다양하게 확대됐다.


우리나라의 공무원은 임용주체에 따라 국가공무원과 지방공무원으로 분류하고 다시 실적주의의 적용과 신분보장의 여부에 따라 경력직 공무원과 특수경력직 공무원으로 분류하고 있다. 아울러 국가공무원과 지방공무원의 구분 기준은 임용주체가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에 따라 분류된다.


우리나라의 국가공무원법은 1949년 제정된 후 57년이 지난 후 지속돼온 계급제의 틀과 연공서열의 오래된 인사 관행의 틀에서 벗어나 범정부적으로 개방과 경쟁을 통해 성과와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 2006년 7월 고위공무원단제도를 도입했다.


우리나라의 공무원 수는 2016년 9월 기준 102만 6841명으로 국가공무원 65만 4053명(63.7%), 지방공무원 37만 2788명(36.3%)으로 구성돼 있으며 일반직 공무원은 1급부터 9급까지로 계급을 구분해 1급 관리관, 2급 이사관, 3급 부이사관, 4급 서기관, 5급 사무관, 6급 주사, 7급 주사보, 8급 서기, 9급 서기보로 계급과 직급으로 구분하고 있다.


그렇다면 조선시대의 관료계급은 어떠했을까? 조선시대의 정치제도는 경국대전으로 법제화됨에 따라 관리는 문반과 무반으로 분류하고 관직은 중앙관직인 경관직과 지방관직인 외관직으로 구분했다.


경관직은 국정을 총괄하는 의정부와 국왕의 명령을 집행하는 6조를 중심으로 조직되어 6조 예하에는 여러 관청이 소속되어 행정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제고했고 전국을 8도로 나누고 그 아래 고을의 크고 작음에 따라 부, 목, 군, 현을 설치하여 관장했다.


조선시대에도 현대의 공무원 계급처럼 1품부터 9품까지로 계급을 분류했으나 다른 점은 품계마다 정(正)과 종(從)으로 구분해 18품계를 뒀다. 정1품 대광보국숭록재부, 정2품 정헌대부, 정3품 통정대부, 정4품 봉정대부, 정5품 통덕랑, 정6품 승의랑, 정7품 무공랑, 정8품 통사랑, 정9품 종사랑으로 계급과 직급을 구분했다.(종1품부터 종9품까지의 계급과 직급은 생략)


조선시대의 관직에 특이한 것은 좌, 우를 관직명 앞에 붙이는 경우가 많았다. 예를 들면 좌의정, 우의정, 좌승지, 우승지 등의 관직에서 좌우를 사용하였는데 좌를 우보다 우선시했다. 운회(韻會)에는 좌(左)와 좌(佐)는 동일하니 왼손은 오른손을 돕는 것으로 인간의 도는 오른쪽을 높게 여긴다 했다.


그러한 연유로 대체로 한(漢)나라 이전에는 오른쪽을 높은 것으로 여겨 벼슬의 품계가 강등하는 것을 좌천(左遷)이라 하고 높은 관직의 지위를 우직(右職)이라 했다. 그러나 지봉 이수광 선생은 후세에 관제에 좌를 먼저하고 우를 뒤로 하게 된 연유를 알 수 없다 하고 있다.


아울러 조선시대에는 관직의 수가 매우 적어 행수법을 많이 적용했다. 새로 보임된 관직이 품계보다 낮은 경우에는 “행(行)”이라고 하고. 이와 반대로 보임된 관직이 품계보다 높은 경우에는 “수(守)” 라 하여 품계와 관직명 사이에 행과 수를 넣어 사용했다.


예를 들어 보면, 파주 자운서원에는 율곡 이이선생의 가족묘가 있다. 율곡선생의 맏아들의 묘비를 보면 '통정대부평창군수덕수이공휘경임묘'가 있다. 통정대부는 정3품 당상관 품계고 평창군수는 종4품 관직명이다.


여기서 이경임은 정3품 품계로 종4품 관직인 평창군수를 지냈는데 관직보다 품계가 높다. 이경임이 국왕으로부터 받은 교지에는 통정대부행평창군수로 되어 있었을 것인데 비석에는 행수법이 적용되어 있지 않다. 이경임의 묘비는 통정대부행평창군수덕수이공휘경임묘로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


우리들이 조상들의 역사를 이해하려는 것은 현대행정의 연원을 찾아내고  여러 정책들의 원인요소를 밝히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시도되고 있다. 앞으로 전개될 미래의 행정모습을 알기 위해 오랜 과거로부터 진행돼 온 행정의 법칙성, 예외성을 찾으려는 것이다.


어느 시대이거나 문화는 사상에 영향을 미치게 되고 사상은 곧 이념화되어 민족의 정체성을 결정하는데 중요한 요소로 작동한다. 일반적으로 사회구성원 전체의 사상이나 이념도 중요하지만 그 중에서도 지도자와 지도자 집단이 갖는 사상과 이념은 사회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막중하기에 더욱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

[기고] 현대의 공무원제도와 조선의 행수법(行守法)

작금에 들어 공무원시험에 응시하는 청년들이 운무를 연상하듯 하늘을 찌를 듯하다.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연말 9급 공무원 추가채용 경쟁률이 302대 1로 429명 뽑는데 9만 5천여명이 몰렸다는 언론보도를 접하면서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참으로 많은 생각을 갖게 한다. 공무원의 유형은 국가의 상황과 시대에 따라 다양하게 분류되고 있다. 정부의 규모가 작고 행정기능이 양과 질적으로 심화되지 않았던 예전에는 공무원수도 적었으나 정부의 규모가 거대해지면서 공무원수가 많아지고 행정기능의 다양화에 따라 공무원의 종류도 다양하게 확대됐다. 우리나라의 공무원은 임용주체에 따라 국가공무원과 지방공무원으로 분류하고 다시 실적주의의 적용과 신분보장의 여부에 따라 경력직 공무원과 특수경력직 공무원으로 분류하고 있다. 아울러 국가공무원과 지방공무원의 구분 기준은 임용주체가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에 따라 분류된다. 우리나라의 국가공무원법은 1949년 제정된 후 57년이 지난 후 지속돼온 계급제의 틀과 연공서열의 오래된 인사 관행의 틀에서 벗어나 범정부적으로 개방과 경쟁을 통해 성과와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 2006년 7월 고위공무원단제도를 도입했다. 우리나라의 공무원 수는





신경민 의원, 녹색소비자연대와 '알뜰폰' 토론회 개최 [영등포신문=나재희 기자] 신경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영등포을)은 오는 15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통신비 인하 첨병, 알뜰폰의 미래는?’라는 제목으로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토론회는 신민수 한양대 교수가‘알뜰폰의 가계통신비 인하 효과와 지원정책 방안’을 주제로 발제하며토론 사회는이주홍 녹색소비자연대 사무총장이 맡을 예정이다. 토론자로는 송재성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신경쟁정책과장, 김재철 방송통신위원회 통신시장조사과장, 황성욱 한국알뜰폰통신사업자협회 부회장, 김형곤 통신사업자연합회 사업협력실장, 윤철한 경실련 소비자정의센터 국장, 이성엽 고려대 기술경영대학원 교수가 참여한다. 토론회를 주관하는 녹색소비자연대 ICT소비자정책연구원은“알뜰폰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9%가 ‘지속적으로 알뜰폰을 이용할 것’이라고 답하고 있으나 알뜰폰의 미래는 여전히 불투명하다”며 “토론회에서 적극적으로 미래 비전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토론회가 열리는 9월 15일은 선택약정할인율 25% 상향이 시행되는 첫 날로, 해당 정책에 대한 사업자와 정부부처, 시민단체 등의 의견도 제시될 전망이다. 신경민 의원은 “알뜰폰이 출범한지 만 5년이 지났고,


영등포구, 안 쓰는 아이용품 공유사업 실시 [영등포신문=양혜인 기자] 영등포구는 어린이들의 장난감 및 도서 등을 이웃과 함께 나누는 ‘아이용품 공유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아이용품 공유사업은 0~13세 어린이들이 성장해서 더 이상 쓰지 않는 아동전집이나 장난감 등 아이용품을 서울시 지정 아이용품 공유기업에 제공하고 필요한 물품이 있을 경우 저렴하게 구매하는 것이다. 구매한지 일 년도 채 되지 않아 어느새 헌 것이 돼버리는 아이용품을 이웃과 함께 나눠씀으로써 육아 비용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 수 있을 전망이다. 구는 아이용품 공유사업에 대해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거나 마을장터나 농수축산물 직거래 장터, 건강 체험관과 같이 주민이 많이 모이는 각종 행사와 연계하여 홍보부스를 운영하는 등 적극적으로 공유사업 활성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공유하기를 원한다면 참여 방법은 간단하다. 도서의 경우는 '아이베이비'로, 장난감의 경우는 '픽셀'로 각 기업의 홈페이지나 모바일앱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해피콜을 통해 방문 일정과 예상 책정가를 상담하고 나면 업체 직원이 직접 방문해 물품을 수거해 간다. 부피가 큰 장난감이나 도서의 경우 엄마들이 직접 들고 이동하거나 한 쪽에서 배송비를 부담해야 하는 경우가 있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