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1℃
  • 구름조금강릉 19.5℃
  • 흐림서울 20.6℃
  • 맑음대전 20.3℃
  • 구름많음대구 20.8℃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조금광주 20.6℃
  • 구름조금부산 21.7℃
  • 구름조금고창 19.5℃
  • 맑음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20.4℃
  • 구름조금보은 20.5℃
  • 구름조금금산 19.9℃
  • 맑음강진군 22.4℃
  • 구름많음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예술 공연

10월, ‘한강 이야기 축제’ 개최

  • 등록 2018.10.08 10:40:35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10월 13~14일, 20~21일 한강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한강 이야기 축제'를 개최한다.


'한강 이야기 축제'는 한강을 배경으로 한 이야기를 활용해 시민들에게 선보이는 첫 번째 축제로 한강에 얽힌 이야기에 착안한 전시‧체험․공연  어린이는 물론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도록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한강에 얽힌 이야기에 담긴 상상력과 지혜를 통해 가족의 결속과 사랑이 자연스럽게 배어날 수 있도록 가족중심의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첫 번째, '고무줄 축제'는 10월 13~14일 13시부터 18시까지 광나루한강공원에서 진행된다. ‘도미부인 이야기와 함께하는 가족 소풍’이 주제로 ‘고무줄’은 도미부부의 끊어지지 않는 사랑을 상징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삼국사기, 도미부인 설화’를 배경으로 한다. 도미부인이 백제의 폭군 개루왕의 유혹에도 굴하지 않고 한강을 건너 남편에게 돌아간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러한 설화를 ‘위협을 극복하고 이루어낸 사랑’의 흐름으로 해석하여 지금의 어린이와 가족들도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체득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축제의 백미는 ‘도미부인 설화’를 극형식으로 만든 야외공연 '도미부인의 여정'으로 긴장감 넘치는 도미부인의 탈출기를 익살맞고 유쾌하게 그려냈다.

 

또한 어린이들도 쉽게 다룰 수 있는 고무줄을 활용한 고무줄 스트링 아트, 고무줄 퐁퐁의자, 고무거미줄 탈출 등의 체험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그 외에도 붓을 이용한 드로잉 퍼포먼스 붓바람(Brush), 어린이 대상 인형극, 옥종근의 마리오네트,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의 의자를 배치한, 누구나 의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다.


두 번째, '텐트극장 빌리지'는 10월 20일 15시부터 20시30분까지, 10월 21일 13시부터 17시까지 이촌한강공원에서 열린다. ‘한강 예술마을로 떠나는 우리 가족의 모험’이 주제로 ‘이촌(移村)’이라는 지명에서 축제의 소재를 찾았다.


조선시대 당시 모래벌판이었던 이촌 일대의 주민들은 장마철의 수해를 피해 강변으로 이동해 살았다. ‘옮기는 마을’로 불렸던 지역의 역사성을 반영하여 어린이들이 모험과 도전정신을 느낄 수 있도록 축제를 기획했다.


'텐트극장 빌리지'는 가지각색의 매력을 자랑하는 7개의 텐트로 구성된다. 각각의 텐트는 작은 공연장이자 놀이공간이며 여러 개의 텐트가 모여 작은 예술마을(빌리지)을 이루고 ‘이촌’에 숨겨진 이야기를 공연과 체험, 전시를 통해 만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모험’을 주제로 한 공연으로는 강을 따라 내려가는 모험 이야기를 들려주는 모험텐트, 아리호!, 그림자극(劇)인, 거인이야기 등으로 구성된다.


그 외에도 미니어처로 제작된 세상을 보여주는 토이텐트, 새하얀 이불이 가득한 놀이공간, 호박텐트, 시민이 직접 만들고 놀이로 체험하는 줄텐트, 낙서텐트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한강 이야기 축제는 한강공원을 이용하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일부 프로그램은 현장접수를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자세한 문의는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홈페이지 (https://hangang.seoul.go.kr) 또는 한강스토리텔링사업 운영팀(02-3673-4594)으로 하면 된다.



모든 신축건축물 2019년부터 에어컨실외기 외벽 설치 금지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시가 2019년 1월 1일부터 에어컨실외기를 건물 외부가 아닌 내부 또는 옥상에만 설치하도록 하는 '에어컨실외기 설치방법 개선대책'을 마련해 시행에 들어간다.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경우 '주택건설기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발코니 같이 건물 내에 에어컨실외기를 설치하도록 돼있지만, 아파트를 제외한 일반건축물의 경우 '건축물의 설비기준 등에 관한 규칙'이 적용돼 건물 외벽에도 설치가 가능한 상황이다. 서울시는 통행불편, 미관저해, 화재 등 에어컨실외기로 인한 문제는 아파트처럼 ‘건물 안 설치’가 근본적인 해결책이라는 공감대 아래,내년 1월부터 서울시에서 건축허가를 받는 모든 신축 건축물에 에어컨실외기 건물 내 설치를 의무화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시·구 건축심의·인허가 시 실내에 에어컨실외기 설치공간을 확보했는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또 건물 옥상이나 지붕 등에 설치하는 경우 건너편 도로변에서 보이지 않는 위치에 설치공간을 마련하거나 차폐시설을 세우도록 한다. 서울시는 시 자체 규정 마련과 함께 일반건축물도 공동주택처럼 에어컨실외기 건물 내 설치를 의무화하도록 국토교통부에 '건축물의 설비기준 등에 관한 규칙' 개정을









모든 신축건축물 2019년부터 에어컨실외기 외벽 설치 금지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 서울시가 2019년 1월 1일부터 에어컨실외기를 건물 외부가 아닌 내부 또는 옥상에만 설치하도록 하는 '에어컨실외기 설치방법 개선대책'을 마련해 시행에 들어간다.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경우 '주택건설기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발코니 같이 건물 내에 에어컨실외기를 설치하도록 돼있지만, 아파트를 제외한 일반건축물의 경우 '건축물의 설비기준 등에 관한 규칙'이 적용돼 건물 외벽에도 설치가 가능한 상황이다. 서울시는 통행불편, 미관저해, 화재 등 에어컨실외기로 인한 문제는 아파트처럼 ‘건물 안 설치’가 근본적인 해결책이라는 공감대 아래,내년 1월부터 서울시에서 건축허가를 받는 모든 신축 건축물에 에어컨실외기 건물 내 설치를 의무화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시·구 건축심의·인허가 시 실내에 에어컨실외기 설치공간을 확보했는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또 건물 옥상이나 지붕 등에 설치하는 경우 건너편 도로변에서 보이지 않는 위치에 설치공간을 마련하거나 차폐시설을 세우도록 한다. 서울시는 시 자체 규정 마련과 함께 일반건축물도 공동주택처럼 에어컨실외기 건물 내 설치를 의무화하도록 국토교통부에 '건축물의 설비기준 등에 관한 규칙' 개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