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0 (수)

  • 구름조금동두천 9.9℃
  • 구름조금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1.8℃
  • 구름많음대전 14.2℃
  • 흐림대구 16.0℃
  • 흐림울산 17.5℃
  • 흐림광주 14.7℃
  • 구름많음부산 18.1℃
  • 흐림고창 14.8℃
  • 흐림제주 19.1℃
  • 맑음강화 11.5℃
  • 흐림보은 13.6℃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문화

책 읽는 영등포, '북 페스티벌' 개최

  • 등록 2018.10.10 09:09:31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제3회 영등포 북 페스티벌’이 10월 13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구청 앞마당과 당산공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북페스티벌의 주제는 ‘4대 원소로 이루어진 자연환경과 자원순환’으로, 자연과학과 관련 도서와 문화 프로그램 등이 마련돼 어린이들의 과학적 상상력과 흥미를 높일 예정이다.

 

축제는 주니어 오케스트라와 어린이 방송댄스 공연으로 문을 연다. 개막식에는 지난 1년간 구립도서관을 모범적으로 이용하며 독서를 많이 한 가족을 선발해 시상하는 ‘책 읽는 가족’ 시상식과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의 ‘책 읽는 도시’ 선포식이 진행된다.

 

개막식이 끝나면 본격적으로 책과 소통하는 참여형 축제를 즐길 수 있다. 메인 프로그램은 ‘4대 원소(흙, 물, 불, 공기)’ 미션 프로그램이다. 각 원소와 관련된 주제 도서를 읽고 ‘사서를 이겨라’ 등 주어진 미션을 수행하는 것으로 자연 순환의 원리를 깨닫는다.

 

이와 함께 버려진 유리병, 과자봉투, 병뚜껑, 폐도서 등을 활용해 새로운 제품으로 만드는 ‘업사이클링’, ‘일회용컵 다육이 키우기’, ‘태양 자외선 야광 팔찌’, ‘상상 목공 놀이터’ 등 환경보호 의식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체험 부스도 운영한다.

 

어린이들의 눈을 즐겁게 해 줄 이색적인 공연도 준비됐다. 물, 불, 공기, 색을 주제로 과학실험을 하는 ‘젊은 과학자의 사이언스 버스킹’과 손바닥 불꽃쇼, 화산대폭발 등을 실험하는 ‘신기한 과학실험쇼’ 등을 선보인다.

 

17시 30분부터 18시 30분까지는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법’이라는 주제로 북콘서트가 열린다. '김산하의 야생학교'의 저자 김산하 생태학 박사와 팟캐스터 원종우 씨가 함께 생태와 과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독자들과 소통한다.

 

이외도 독서에 대한 흥미를 돋울 ‘책과 만나는 공간’이 마련된다. 문학 자판기를 활용한 ‘한 구절로 만나는 문학이야기’, 인형탈을 쓴 책 속 주인공 만나기, 연령별 눈높이에 맞춰 책을 읽어주는 북스타트 등을 통해 자연스럽게 책과 친해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행사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구청 교육지원과(02-2670-4169)로 문의하면 된다.



책 읽는 영등포, '북 페스티벌' 개최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제3회 영등포 북 페스티벌’이10월 13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구청 앞마당과 당산공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북페스티벌의 주제는 ‘4대 원소로 이루어진 자연환경과 자원순환’으로,자연과학과 관련 도서와 문화 프로그램 등이 마련돼 어린이들의 과학적 상상력과 흥미를 높일 예정이다. 축제는 주니어 오케스트라와 어린이 방송댄스 공연으로 문을 연다. 개막식에는 지난 1년간 구립도서관을 모범적으로 이용하며 독서를 많이 한 가족을 선발해 시상하는 ‘책 읽는 가족’ 시상식과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의 ‘책 읽는 도시’ 선포식이 진행된다. 개막식이 끝나면 본격적으로 책과 소통하는 참여형 축제를 즐길 수 있다. 메인 프로그램은 ‘4대 원소(흙, 물, 불, 공기)’ 미션 프로그램이다. 각 원소와 관련된 주제 도서를 읽고 ‘사서를 이겨라’ 등 주어진 미션을 수행하는 것으로 자연 순환의 원리를 깨닫는다. 이와 함께 버려진 유리병, 과자봉투, 병뚜껑, 폐도서 등을 활용해 새로운 제품으로 만드는 ‘업사이클링’, ‘일회용컵 다육이 키우기’, ‘태양 자외선 야광 팔찌’, ‘상상 목공 놀이터’ 등 환경보호 의식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체험 부스도 운영한다




이훈 의원, "공기업 한국남동발전 국민세금 407억 날려" [영등포신문=김용숙 기자] 발전공기업인 한국남동발전이 타당성이 없는 사업의 사업성을 조작하고 각종 특혜와 위법한 수의계약을 통해 사업을 추진해407억 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훈 의원(서울 금천구,더불어민주당)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받은‘남동발전 석탄건조설비사업 조사 및 처분결과’에 의하면 남동발전은 석탄건조설비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짜맞추기식 사업 기획,무자격 계약업체에 위법한 특혜 제공,그리고 경제성 평가 없이 무분별한 추가사업 투자 등 매우 방만한 자세로 사업을 운영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석탄건조설비는 수분이 많은 저급의 석탄을 건조시켜 발전에 활용하기 위한 설비를 말한다.남동발전은 지난2013년 한국테크놀로지로부터260억 원 규모의 석탄건조설비사업을 제안 받고 사업계약을 체결한바 있다. 그런데 이 사업은 애초부터 불가능한 사업이었지만 남동발전 전 사장인 장도수 사장의 압력에 의해 진행된 것으로 드러났다.사업계획 당시 해당 사업의 경제성 평가(B/C)는0.61로 사업성이 없었지만 남동발전은 의도적으로 사업비를140억 원(실계약금액136억 원)으로 축소해B/C분석을 인위적으로1.05로 맞춰 경제성을


책 읽는 영등포, '북 페스티벌' 개최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제3회 영등포 북 페스티벌’이10월 13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구청 앞마당과 당산공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북페스티벌의 주제는 ‘4대 원소로 이루어진 자연환경과 자원순환’으로,자연과학과 관련 도서와 문화 프로그램 등이 마련돼 어린이들의 과학적 상상력과 흥미를 높일 예정이다. 축제는 주니어 오케스트라와 어린이 방송댄스 공연으로 문을 연다. 개막식에는 지난 1년간 구립도서관을 모범적으로 이용하며 독서를 많이 한 가족을 선발해 시상하는 ‘책 읽는 가족’ 시상식과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의 ‘책 읽는 도시’ 선포식이 진행된다. 개막식이 끝나면 본격적으로 책과 소통하는 참여형 축제를 즐길 수 있다. 메인 프로그램은 ‘4대 원소(흙, 물, 불, 공기)’ 미션 프로그램이다. 각 원소와 관련된 주제 도서를 읽고 ‘사서를 이겨라’ 등 주어진 미션을 수행하는 것으로 자연 순환의 원리를 깨닫는다. 이와 함께 버려진 유리병, 과자봉투, 병뚜껑, 폐도서 등을 활용해 새로운 제품으로 만드는 ‘업사이클링’, ‘일회용컵 다육이 키우기’, ‘태양 자외선 야광 팔찌’, ‘상상 목공 놀이터’ 등 환경보호 의식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체험 부스도 운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