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3 (수)

  • 흐림동두천 25.9℃
  • 구름많음강릉 28.6℃
  • 흐림서울 26.6℃
  • 구름많음대전 28.5℃
  • 흐림대구 28.4℃
  • 박무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8.8℃
  • 박무부산 23.2℃
  • 구름많음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3.7℃
  • 흐림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7.4℃
  • 흐림강진군 26.7℃
  • 흐림경주시 26.5℃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문화

[새로나온 책] 소설 '대명당'

  • 등록 2019.01.07 14:20:26

[새로나온 책] 소설 '대명당'

-이우영 지음(도서출판 명진)


-풍수설의 대가, 도선국사

이 책은 필자가 신과 같은 경지에 도달한 도선대사를 경외하고, 존경하는 마음으로, 천행으로 풍수지리를 배우던 과정에서 도선대사의 비법을 접해 전수받은 내용을 서술 했다.


우리 풍수 지리학계와 기타 여러 자료를 분석하고 비교해 볼 때, 도선대사가 일찍이 중국에서 풍수지리설과 음양 도참설을 처음으로 배워와 《도선비기》를 지었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도선비기》는 원본이 일부분만 전해지고, 《고려사》에서만 언급되어 있으며, 그마저도 다행으로 생각하며 소설을 집필했다.


소설 대명당은 도선국사의 탄생에서부터 그의 유년시절과 위기를 거쳐 중국으로 건너가 풍수지리설과 음향도참설의 학문을 배우고 도선국사라는 칭호를 얻기까지의 이야기와 신승이 되어 조선팔도를 유람하며 청계천과 경복궁, 청와대 등의 명당을 풍수지리적으로 분석하고 우연히 왕륭을 만나 고려를 창건한 왕건의 탄생을 돕는 이야기를 현실과 과거를 넘나드는 소설형식으로 다루고 있다. 저자는 이러한 이야기를 통해 풍수지리를 배우던 과정에서 천행으로 접한 도선대사의 비법을 전함과 동시에 신과 같은 아득한 경지에 도달해 있던 도선대사를 향한 경외의 마음을 풀어냈다.

  

-왕건의 탄생 이야기

이 책에는 왕건의 아버지인 왕륭이 우연히 고려국 송악(지금은 개성)땅에서 도선대사를 만나 집터에 대한 조언을 듣고 왕건이 태어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도선대사를 통해 집을 짓되 서른여섯 칸으로, 방향은 서북쪽에서 산맥이 내려왔으니 동남쪽을 향하게 하고, 집 앞에는 푸른 소나무를 심고, 이쪽 지대가 약간 낮은 곳은 매끈한 바위로 쌓아 보허(補虛)를 하여 기가 흐트러짐이 없도록 하여야 고려 땅을 짊어지고 갈 왕이 태어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사는 집을 헐고, 새집을 짓게 된다. 


도선대사가 이야기한 일육수(一六水)로, 수 기운을 받기 위해서 지극정성을 다한 부부는 아이를 얻어 도선대사가 알려준대로 세울 건(建)을 써 왕건이라는 이름을 얻고 삼한땅을 다스릴 대성인이 되어 왕의 자리에 오르게 된다.

 

-청와대의 풍수 이야기

저자는 책 속에서 도선국사와 제자인 경보의 대화를 통해 지금의 청와대 자리를 풍수지리적으로 분석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삼각산서북방에서 아래로 동남쪽을 향해 비스듬하게 뻗어 내린 산맥 아래쪽에 지어졌다. 건물의 방향은 북쪽에서 남쪽으로 지어져 풍수지리적으로는 자좌오향(子坐午向)이라고 부르는데 도선국사는 “자좌오향에서 자(子)는 북쪽인데 오행으로는 수(水)라 오(午)는 남쪽인데 오행으로는 화(火)에 속하니 불이 산맥인 금을 서로 상극하여 내려오는 용(山脈)과 향(南方)이 서로 극이 되었다”라며, 청와대에 들어갔던 대통령들이 모두가 수난을 겪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천운 이우영

현재 정통풍수지리 연구회 회장직을 역임하고 있는 이우영은 서울 벤처대학원대학교에서 생활역학 강의를 출강하였고, 광운대학교 경영대학원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의 풍수지리 교수를 역임했다. 

그는 또 MBC, SBS, KBS 및 MBN TV황금알 등 다회 출연했으며, 저서로는 ‘정통풍수의 이론과 방법’, ‘복을 부르는 풍수이야기’, 천운 팔십팔향론, ‘알기쉬운 생활역학’, ‘꿈 해몽 대백과’ 천운만세력,사서삼경 등이 있다.

  

-목 차

제1장 곤륜산의 영기는 신동을 만든다는데 _ 13

제2장 생애지자손(生涯之子孫)이란? _ 29 

제3장 구림리(鳩林里)란 마을의 이름 _ 49 

제4장 도선의 유년 시절 _ 61 

제5장 신승 도선의 위기 _ 77 

제6장 도선대사의 분노와 도술 _ 107 

제7장 옥룡자(玉龍子)란 호를 얻기까지 _ 147 

제8장 산수(山水)와 비기록(祕記錄) 답산가 _ 161 

제9장 왕건의 탄생 _ 261 

제10장 꿈틀거리는 용 _ 283


부 록 도선비결 _ 323 

옥룡자비기 _ 326 

마사회 영등포지사·우신초등학교, ‘말타GO 꿈타GO 프로젝트’ 로 소중한 추억 만들기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한국마사회 영등포지사(지사장 안계명)는 3일 본사 승마진흥부(부장 김용옥) 지원 하에 지사가 신길4동 서울우신초등학교(이경희 교장) 운동장에서 ‘말타GO 꿈타GO 프로젝트’를 3~4학년 전체 11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본사 승마진흥부에서 기획한 2019학년도 마을결합형중점학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도심 속 학생들이 평소 쉽게 접하기 어려운 승마체험 경험과 함께 말과의 교감을 통한 어린이들의 정서 순화에도 도움을 줬다. 학생들은 승마체험에 앞서 말과 승마에 대한 기본지식을 알아보고 안전교육을 실시했으며, 이후 승마 뿐 아니라 직접 말 먹이주기, 말 끌어보기 등을 체험했다. 승마는 전신운동으로 균형감각과 유연성을 길러주고 자세교정에 도움이 되며, 말에 대한 이해와 교감을 통해 동물에 대한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스포츠로 학생들은 말의 이름을 불러주고 냄새를 맡게 하고 직접 만져보며 말과 교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교육에 참가한 학생들은 “직접 말에게 먹이도 주고 말 등에 올라가는 것이 무척 재미있고 신기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학교 김용훈 교감도 오늘밤만큼은 학생들이 과학자가 아닌 백마를 탄 기사(kn







서울시, 폭염대비 물놀이장 및 피서 프로그램 무료 운영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장마철이 끝나면 다가올 폭염에 대비,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이 더위를 피해 집 가까운 공원에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8월까지 17개구 50개소 공원 및 광장 등에 물놀이장을 운영한다. 물놀이장의 형태는 공원에 조성된 시설형과 여름철 임시로 운영하는 특설형, 물의 흐름을 이용한 자연형, 그리고 물놀이형 바닥분수 등의 수경시설로 나눌 수 있다. 시설형은 덕의근린공원, 천왕근린공원, 각심어린이공원, 공릉동근린공원, 당고개지구공원, 방학사계광장, 보라매공원, 중랑캠핑숲 등 17개소이며, 특설형은 북서울꿈의숲, 경춘선숲길, 문화비축기지, 월드컵공원(장승마당), 다락원체육공원, 안양천생태공원, 효창공원, 응봉공원, 용산가족공원의 9개소이고, 자연형은 관악산도시자연공원과 어린이대공원, 그리고 물놀이형 바닥분수가 22개소 있다. 운영시간은 장소마다 다르지만 대략 오전 10~12시부터 시작해 17~18시까지 운영되고 입장료는 모두 무료이다. 물놀이형 수경시설을 제외한 시설형과 가설형에는 안전요원이 배치되고 별도의 샤워실과 탈의실이 마련되며 여름철 수인성 질병 예방을 위해 매일 수질관리가 진행되나 물놀이시설을 건강하게 이용하기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