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8 (금)

  • 맑음동두천 -9.8℃
  • 구름많음강릉 -3.6℃
  • 맑음서울 -9.5℃
  • 구름많음대전 -7.1℃
  • 흐림대구 -3.4℃
  • 구름많음울산 -2.5℃
  • 흐림광주 -3.6℃
  • 흐림부산 1.1℃
  • 흐림고창 -5.4℃
  • 흐림제주 2.1℃
  • 맑음강화 -9.6℃
  • 구름많음보은 -7.2℃
  • 흐림금산 -6.7℃
  • 흐림강진군 -3.0℃
  • 흐림경주시 -2.4℃
  • 흐림거제 0.6℃
기상청 제공

종합

영등포구, '공교육 강화'에 88억 지원

  • 등록 2019.02.08 08:50:57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영등포구가 28일 열린 ‘2019년 교육경비보조금 심의위원회’를 통해 올해 총 88억 1,7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공교육을 강화한다.


구는 지역 내 유치원 및 초․중․고교 82개교 대상으로 프로그램 및 환경개선에 50억 3,700만 원, 또 친환경 학교급식에 37억 8천만 원의 교육경비보조금을 지원한다. 전체 예산은 작년 대비 6억 원이 늘어났다.

  

프로그램 및 환경개선 분야별 지원 사업은 △학력신장 프로그램(4개 사업, 8억 7200만 원) △각급 학교 특색프로그램(2개 사업, 16억 1500만 원) △평생학습 프로그램(1개 사업, 8500만 원) △학교 환경개선 지원(1개 사업,19억) △(가칭)신길중 다목적체육관 지원(1개 사업, 5억) △평생교육시설 환경개선 지원(2개 사업, 6400만 원) 등 총 6개 분야 11개 사업이다. 

 

특히 구는 고농도 미세먼지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고 쾌적한 학습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지역 내 초․중․고등학교 43개교에 공기청정기를 지원하고 미래인재 육성을 위해 코딩 교육 등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및 메이커스페이스 교육기자재 구입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의사소통 능력과 리더십 배양을 위한 글로벌 리더십 프로그램, 방과후학교 활성화 지원, 난간․방충망 등 학교 안전을 위한 환경개선 사업 등에도 쓰일 예정이다. 

 

친환경 학교급식 사업은 지역 내 초‧중‧고등학교에 △무상급식 △친환경 쌀 구매비 △친환경 식재료 구매비 총 3개 사업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부터 고3 무상급식이 실시되고 매년 1개 학년씩 확대 추진해 2021년이면 무상급식이 전면 실시될 예정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교육을 구정의 최우선 과제로 두고 각급학교에 경비를 지원해 교육 평등을 구현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영등포 교육의 주인이자 미래인 아이들이 더 나은 교육환경에서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워싱턴서 50대 한인 여성 무참히 살해당해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워싱턴주 소재 한 모텔에서 한인 여사장이무참하게 살해당했다. 미국 경찰에 따르면 워싱턴주 서남부에 위치한 애버딘의 헤론St.에 위치한‘게스트하우스’모텔 여주인인 김성실(53)씨가 지난달30일, 업소 사무실에서 브리아 제시 대너(35.사진)에게 난자당해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대너는지난달 30일 오후4시께 모텔 사무실로 들어와 책상에 앉아 있던 김씨를 다짜고짜 칼로 난자했고 김씨가 바닥에 쓰러지자 발길을 돌렸다가 다시 돌아와 수차례 더 찔렀다. 방에서 일하고 있던 김씨의 남편은 사무실에서 참변을 당한 부인을 발견하고 응급 소생술을 시도했지만 회복하지 못했다. 대너는 사건 이후 몇시간 뒤 인근 수퍼마켓에서 손에 피가 묻은 채 체포됐으며1급 살인혐의로 기소돼 지난달31일 인정신문을 받고 보석금50만 달러가 책정된 상태다. 그녀는 현재 정심감정이 진행중이다. 현재까지 조사결과,대너는 지난해 게스트하우스 모텔에 투숙했었고,당시 업주로부터 난폭한 행동을 자제하도록 경고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김씨의 딸은 "대너가 지난해11월 쯤 모텔에 투숙했을 때 어머니로부터 난폭행위를 자제하지 않으면 퇴출시키겠다고 경고를 받았다"며 "대너가 어머니를 발









워싱턴서 50대 한인 여성 무참히 살해당해 [영등포신문=최형주 기자] 워싱턴주 소재 한 모텔에서 한인 여사장이무참하게 살해당했다. 미국 경찰에 따르면 워싱턴주 서남부에 위치한 애버딘의 헤론St.에 위치한‘게스트하우스’모텔 여주인인 김성실(53)씨가 지난달30일, 업소 사무실에서 브리아 제시 대너(35.사진)에게 난자당해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대너는지난달 30일 오후4시께 모텔 사무실로 들어와 책상에 앉아 있던 김씨를 다짜고짜 칼로 난자했고 김씨가 바닥에 쓰러지자 발길을 돌렸다가 다시 돌아와 수차례 더 찔렀다. 방에서 일하고 있던 김씨의 남편은 사무실에서 참변을 당한 부인을 발견하고 응급 소생술을 시도했지만 회복하지 못했다. 대너는 사건 이후 몇시간 뒤 인근 수퍼마켓에서 손에 피가 묻은 채 체포됐으며1급 살인혐의로 기소돼 지난달31일 인정신문을 받고 보석금50만 달러가 책정된 상태다. 그녀는 현재 정심감정이 진행중이다. 현재까지 조사결과,대너는 지난해 게스트하우스 모텔에 투숙했었고,당시 업주로부터 난폭한 행동을 자제하도록 경고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김씨의 딸은 "대너가 지난해11월 쯤 모텔에 투숙했을 때 어머니로부터 난폭행위를 자제하지 않으면 퇴출시키겠다고 경고를 받았다"며 "대너가 어머니를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