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3 (수)

  • 흐림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6.8℃
  • 흐림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27.3℃
  • 구름많음울산 23.5℃
  • 구름조금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2.8℃
  • 흐림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5.6℃
  • 구름많음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 젊은 청춘이 바꾼 세상, 4·19혁명

  • 등록 2019.04.11 10:15:20

벚꽃이 만개하는 4월은 봄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오는 기분 좋은 달이다. 대학가는 곧 있을 대학 축제를 준비하느라 여념이 없을 시기이기도 하다. 뉴스에서는 취업문제를 다루며 대학생들의 고단함을 이야기하지만 막상 대학가를 거닐다 보면 싱그럽고 활기 넘치는 학생들의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우리나라 청년들이 과연 어떤 사람들인가. 1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불과 18세의 나이로 만세운동을 주도했던 유관순 열사부터, 민주주의를 정착시키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청년들이 즐비하다. 특히 4월에는 우리가 기억해야 할 청년들이 있다. 딱 한사람을 지정해서 추모하기 보다는 그 시대를 살았던 그리고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든 어린 학생들이 있었음을 우리는 기억해야 할 것이다.

 

1960년, 12년이나 지속된 이승만 정권의 장기집권을 연장하기 위한 부정선거가 있었다. 여당인 자유당은 금품살포, 개표부정 등 지금으로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부정선거를 자행했고 부정선거를 규탄하는 학생들을 마구잡이로 폭행하고 잡아들였다. 이 과정에서 17세 소년 김주열의 시신이 마산 앞바다에서 발견되고 이를 계기로 시위는 전국적으로 확대된다.

 

4·19혁명은 국민의 힘으로 정권교체를 이루어낸 역사적 사건이며 성공한 혁명이다. 이 속에는 엉덩이가 무거운 어른들을 거리로 나서게 만든 어린 학생들이 있었다. 대놓고 부정을 저지르는 비상식적인 어른들에게 '민주주의란 무엇인가?' 마음에 물음표를 심어준 학생들이 있었다. 어느 시대나 청년은 항상 미래이고 희망인 법이다.

 

당시 혁명에 참가한 학생들의 규모와 역할은 실로 대단했는데 혁명의 도화선이 된 대구학생의거나 마산항거부터 4·19혁명에 이르기까지 모두 학생들이 전초에 서서 혁명을 주도했다. 특히 그 중에 선거권조차 없었던 고등학생들도 엄청난 수가 포함되었다는 것은 가히 놀랄만한 일이라고 할 것이다.

 

4·19혁명 당일에는 전국 각지에서 10만 명이 넘는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나왔고, 그 결과 불과 일주일 만에 이승만 정권은 백기를 들 수밖에 없었다. 이는 잠재되어있던 우리 민중들의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이 얼마나 컸는지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60여년이 흐른 오늘날은 사회, 정치, 경제, 문화 모든 면에서 많은 발전을 이루었고 민주주의가 뿌리를 내려 정착되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볼 수 있다. 흔히 하는 말로 ‘요즘 젊은이들은~’이라고 하며 청년과 학생들을 비하하곤 한다. 의지도 없고 노력도 하지 않는다며 청년과 학생들의 노력을 낮게 치부하는 실수를 쉽게 저지르곤 하는 것 같다.

 

과거와 지금의 청년들이 다르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각 시대상황에 맞춰 자신의 오늘을 사는 것 뿐이다. 4·19 정신은 그들의 몸속에서 뜨겁게 흐르고 있을 것이다. 바쁜 생활 속에서 평범하게 하루를 보내는 법이지만, 4월에는 지금의 평화로움을 위해 싸워준 어린 학생들이 있었음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더불어 청년들에게 바로 그대들이 과거 선배들이 모습이며 현재 우리 사회의 주역임을 되새겨 주고 싶다.

마사회 영등포지사·우신초등학교, ‘말타GO 꿈타GO 프로젝트’ 로 소중한 추억 만들기

[영등포신문=신예은 기자]한국마사회 영등포지사(지사장 안계명)는 3일 본사 승마진흥부(부장 김용옥) 지원 하에 지사가 신길4동 서울우신초등학교(이경희 교장) 운동장에서 ‘말타GO 꿈타GO 프로젝트’를 3~4학년 전체 11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본사 승마진흥부에서 기획한 2019학년도 마을결합형중점학교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도심 속 학생들이 평소 쉽게 접하기 어려운 승마체험 경험과 함께 말과의 교감을 통한 어린이들의 정서 순화에도 도움을 줬다. 학생들은 승마체험에 앞서 말과 승마에 대한 기본지식을 알아보고 안전교육을 실시했으며, 이후 승마 뿐 아니라 직접 말 먹이주기, 말 끌어보기 등을 체험했다. 승마는 전신운동으로 균형감각과 유연성을 길러주고 자세교정에 도움이 되며, 말에 대한 이해와 교감을 통해 동물에 대한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스포츠로 학생들은 말의 이름을 불러주고 냄새를 맡게 하고 직접 만져보며 말과 교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교육에 참가한 학생들은 “직접 말에게 먹이도 주고 말 등에 올라가는 것이 무척 재미있고 신기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학교 김용훈 교감도 오늘밤만큼은 학생들이 과학자가 아닌 백마를 탄 기사(kn







서울시, 폭염대비 물놀이장 및 피서 프로그램 무료 운영 [영등포신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장마철이 끝나면 다가올 폭염에 대비,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이 더위를 피해 집 가까운 공원에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8월까지 17개구 50개소 공원 및 광장 등에 물놀이장을 운영한다. 물놀이장의 형태는 공원에 조성된 시설형과 여름철 임시로 운영하는 특설형, 물의 흐름을 이용한 자연형, 그리고 물놀이형 바닥분수 등의 수경시설로 나눌 수 있다. 시설형은 덕의근린공원, 천왕근린공원, 각심어린이공원, 공릉동근린공원, 당고개지구공원, 방학사계광장, 보라매공원, 중랑캠핑숲 등 17개소이며, 특설형은 북서울꿈의숲, 경춘선숲길, 문화비축기지, 월드컵공원(장승마당), 다락원체육공원, 안양천생태공원, 효창공원, 응봉공원, 용산가족공원의 9개소이고, 자연형은 관악산도시자연공원과 어린이대공원, 그리고 물놀이형 바닥분수가 22개소 있다. 운영시간은 장소마다 다르지만 대략 오전 10~12시부터 시작해 17~18시까지 운영되고 입장료는 모두 무료이다. 물놀이형 수경시설을 제외한 시설형과 가설형에는 안전요원이 배치되고 별도의 샤워실과 탈의실이 마련되며 여름철 수인성 질병 예방을 위해 매일 수질관리가 진행되나 물놀이시설을 건강하게 이용하기 위해